"집중호우로 침수 의심 식품 폐기해야…식약처, 식중독 각별히 주의"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집중호우로 식중독 발생이  우려된다며 침수 의심 식품을 폐기하는 등 식재료 관리에 더욱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식약처는 10일 집중호우나 장마로 하천이 범람하면 가축 분뇨나 퇴비가 노출돼 지하수나 채소가 오염될 수 있다며 장마철 식중독 예방 요령을 안내했다.

 이에 따르면 침수됐거나 침수가 의심되는 식품은 폐기 처분하고, 샐러드·생채무침처럼 채소를 가열하지 않고 먹을 때는 염소 소독액에 5분 이상 담근 후 충분히 헹궈야 한다.

 침수로 정전이 돼 냉장고에 든 식품의 변질이 의심되면 폐기해야 한다.

 조리한 음식은 2시간 이내에 먹는 것이 좋고, 냉장·냉동 보관해야 한다. 남은 음식이나 즉석식품을 섭취하기 전에는 충분한 온도에서 재가열할 필요가 있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이번과 같은 집중호우에 식중독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며 "외출에서 돌아온 뒤나 식사 전, 화장실 이용 후 등에 반드시 비누를 이용해 손을 씻고, 음식은 충분히 익 혀서 섭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8일부터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는 역대급 폭우가 쏟아졌으며 서울·경기·강원에서 16명이 사망·실종되고 이재민 398세대 570명이 발생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만성질환 건강관리서비스 대폭 허용…병원 예약대행 앱 가능
그동안 원칙적으로 불가능했던 만성질환자 대상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가 앞으로는 의료인이 의뢰한 경우를 전제로 대폭 허용된다. 병원 등 의료기관에 대한 예약 대행 서비스가 이용자가 선택한 기관에 대해 허용된다. 비의료 건강관리 서비스에 대한 인증제가 실시돼 의료기관이 환자 관리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의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 가이드라인 및 사례집'을 개정한다고 1일 밝혔다. 개정은 지난 7월 정부가 발표한 경제 규제 혁신 방안의 후속 조치로 추진됐다. 건강관리서비스는 건강 유지·증진 및 질병의 사전예방·악화방지 등을 목적으로 제공되는 상담·교육·훈련·실천 프로그램 및 관련 서비스다. 지난 2008년 이후 관련 법 제정이 추진됐지만 의료 영리화 우려로 무산된 바 있다. 정부는 지난 2019년에는 비의료기관이 ▲ 건강정보의 확인 점검 ▲ 비의료적 상담·조언 ▲ 만성질환자 대상(예외적 허용)에 한정해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가이드라인을 제정한 바 있다. 개정된 가이드라인에는 산업계와 의료계의 요구를 받아들여 허용 폭을 대폭 넓히는 내용이 담겼다. 개정에 따라 비의료기관이더라도 질병의 진단, 병명·병상 확인 등 의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