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0270 동심을 지켜준 어른들 오직하나뿐인 2021/09/08 51 0
10269 이건희도 못샀던 건물.jpg 야생냥이 2021/09/07 35 0
10268 엘리베이터에서 강제로 전차남82 2021/09/06 35 0
10267 딸치다 동생한테 걸린 썰 김정훈 2021/09/06 32 0
10266 미국 코스트코 오픈 전 최봉린 2021/09/06 42 0
10265 극혐] 하이힐신고 백덤블링하다 그만....gif 오늘만눈팅 2021/09/06 20 0
10264 드레수빈 대박히자 2021/09/05 36 0
10263 골퍼 안소현 프리아웃 2021/09/05 19 0
10262 JPG) 이누야사 세계관에서 반요가 많은 이유 크리슈나 2021/09/05 17 0
10261 대한민국 전과자 비율 아코르 2021/09/04 15 0
10260 싱글벙글 동물 이름 알려주는 유튜버 아지해커 2021/09/04 20 0
10259 은근히 고양이가 환장하는 장소 비사이 2021/09/04 29 0
10258 저희 햠스터 뚱뚱해요? .jpg  무치1 2021/09/03 18 0
10257 현재 중국어의 위상 불비불명 2021/09/03 19 0
10256 미국의 특이한 음식들.jpg 마리안나 2021/09/03 23 0
10255 사람들이 잘 모르는 조심해야 할 업종 그류그류22 2021/09/03 18 0
10254 신혼인데 남편이 너무 작습니다 남산돌도사 2021/09/02 23 0
10253 100일뒤 잡아먹히는 돼지 근황 김진두 2021/09/02 18 0
10252 ASMR하다가 빡친 유튜버 호구1 2021/09/01 18 0
10251 작가와 배우가 싸우면 생기는 일 김수순 2021/09/01 20 0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식약처 "내년 7월부터 불법유통 의약품 사면 과태료 100만원"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내년 7월부터 불법유통 의약품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과태료 100만원이 부과되며, 구매 사실을 신고한 사람에게는 포상금이 지급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19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약사법 시행령'을 개정·공포했다. 불법 구매자에게 과태료가 부과되는 의약품은 스테로이드·에페드린 성분 주사제 및 이에 준하는 전문의약품이다. 신고 포상금액은 과태료의 10% 이내에서 정해진다. 식약처는 위해 의약품 제조·수입 시 과징금을 판매금액에 기반해 산정하도록 기준을 정비했다. 기존 과징금 상한은 해당 위반 제조·수입자의 연간 총 생산·수입금액의 5%였으나, 앞으로는 위반 품목 판매금액의 2배까지 징수가 가능하다. 식약처는 또 예전에 행정규칙으로 정했던 중앙약사심의위원회 분과위원회의 구성과 분야별 심의내용을 대통령령인 약사법 시행령에 포함시켰다. 아울러 식약처는 이번 시행령에서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의 업무를 확장하고 '약의 날' 기념행사와 유공자 포상 기준을 마련했다. [표] 약사법 시행령 주요 개정사항 목록(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구분 종전 개정 불법유통 의약품 구매자에 대한 과태료 기준 마련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심평원, 희귀의약품·항암제 비급여 전환…약값 부담 우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신포괄수가제 변경 계획으로 인해 환자들의 약값 부담 증가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신포괄수가제는 환자의 입원 기간에 발생한 입원료·처치료·검사료·약제비 등을 미리 정해진 금액대로 지불하고, 의사의 수술·시술 등은 행위별 수가로 별도 보상하는 제도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2년 적용 신포괄수가제 관련 변경사항 사전안내' 공문을 보면 심평원은 각 의료기관에 "희귀 및 중증질환 등에 사용돼 남용 여지가 없는 항목 등을 전액 비포괄 대상 항목으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이에 따르면 ▲ 희귀의약품 ▲ 2군항암제 및 기타약제 ▲ 사전승인약제 ▲ 초고가 약제 및 치료재료 ▲ 일부 선별급여 치료 등이 전액 비포괄 대상 항목이다. 즉, 해당 의약품이 신포괄수가에서 제외돼 대부분 비급여로 전환된다는 게 강 의원의 설명이다. '비급여'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항목으로, 의료기관이 보유 의료인력, 장비 등에 따라 자체적으로 진료비를 정하고 있어 기관별로 금액 차이가 크다. 강 의원은 "현행 신포괄수가 적용을 받으며 치료 중인 암 환자들의 약값 폭탄이 우려된다"며 "환자들이 피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