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칼산업

더보기

문화.관광

더보기
스스로 건강 관리하면 '건강인센티브제' 3년간 시범실시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9일부터 3년간 '건강생활실천지원금제'(건강인센티브제) 시범 사업을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제도는 스스로 건강관리를 하는 국민에게 건강생활 실천 과정과 개선 정도에 따라 지원금(인센티브)을 제공하는 것이다. 스스로 건강관리를 통해 중증·고액의 질병 발생을 예방하고, 질병에 의한 불필요한 의료비 지출을 줄이는 것이 목적이다. 시범 사업은 3년간 전국 24개 지역에서 연간 약 34만명이 참여하는 규모로 진행되며 시범사업 평가를 거친 뒤 본 사업을 추진한다. 시범사업 참여 대상은 해당지역 내 건강위험 요인이 있는 건강보험가입자다. 참여 가능 유형은 '건강예방형'과 '건강관리형'이 있다. 건강예방형은 만 20∼64세인 일반건강검진 수검자 중 혈압·혈당·체질량지수(BMI)가 '주의' 범위 해당자가 신청할 수 있다. 건강관리형은 '일차 의료 만성질환 관리 시범사업' 참여자가 대상이다. 지원금은 걷기와 건강관리 프로그램 이수처럼 건강 생활을 실천하면 적립되는 '실천 지원금'과 혈압·혈당·체중 등의 건강 지표가 개선된 정도에 따라 적립되는 '개선 지원금'이 있다. 건강예방형 참여자는 건강생활 실천과 건강개선 모두 충족 시 최대 5만원

반려동물

더보기


사람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