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에 낮잠 1시간 반 넘으면 뇌졸중 위험 25% 높아

URL복사

중국 화중과기대 연구진, 미 신경학회 저널에 논문

 중년이나 노년의 성인이 낮잠을 너무 오래 자면 나중에 뇌졸중을 일으킬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보통 사람보다 낮잠과 밤잠을 모두 오래 자면, 뇌졸중 위험이 거의 두 배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국 후베이성(湖北省) 우한시 소재 화중과기대(華中科技大) 연구진이 중국인 3만1천750명(평균 62세)을 평균 6년간 추적 관찰한 분석 결과다.

 관련 논문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신경학회(ANN)가 발행하는 저널 '신경학(Neurology)' 온라인판에 실렸다.

 미국 신경학회는 3만6천여 명의 회원을 가진, 세계 최대 규모의 신경학자 및 신경과학 전문가 단체다.

 AAN이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한 보도자료 등에 따르면 연구진은 한 중국 기업의 퇴직자들로 코호트(실험군)를 구성했다.

 그리고 밤잠과 낮잠을 각각 얼마나 오래 자는지, 수면의 질은 어떤지 등을 조사한 뒤 고혈압, 당뇨병, 흡연 등 다른 위험 요인을 반영해 향후 뇌졸중 발병 위험을 비교 분석했다.

 조사를 시작할 땐 뇌졸중 등 특별한 건강 문제가 없었는데, 전체 피험자의 4.9%인 1천557명은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실제로 뇌졸중을 일으켰다고 한다.

 분석 결과, 가장 위험한 그룹은 낮잠과 밤잠을 모두 정상보다 오래 자는 사람들이었다.

 이 그룹에 속한 피험자에게 뇌졸중이 생길 가능성은 수면 시간과 패턴이 보통인 사람보다 무려 85% 높았다.

 또한 규칙적으로 하루 90분 이상 낮잠을 자는 사람은, 낮잠 시간이 30분 미만인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25% 높았다.

 중국에선 낮잠을 자는 게 흔한 일이지만, 90분 이상 낮잠을 잔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8%에 그쳤다.

 밤잠을 하루 9시간 넘게 잔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24%였다. 이런 피험자는 7~8시간 자는 사람보다 뇌졸중 가능성이 23% 높았다.

 그러나 낮잠을 전혀 자지 않거나 30분 내지 1시간 자는 사람은, 낮잠을 30분 이하로 자는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높지 않았다.

 또한 밤잠을 자는 시간이, 7시간 미만이거나 8~9시간인 사람은, 7~8시간 자는 사람보다 역시 뇌졸중 위험이 크지 않았다.

 잠의 질도 중요해, 숙면하지 못하는 사람은 숙면하는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29% 높았다.

 한편 낮잠과 밤잠을 많이 자는 사람은, 뇌졸중 위험 요인인 혈중 콜레스테롤과 허리둘레 수치가 안 좋은 쪽으로 변한다는 보고는 이전에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 낮잠과 밤잠을 많이 잔다는 건 전반적으로 비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암시하는 것일 수 있다고 연구진은 말한다.

 논문의 저자인 이 대학의 장 샤오민 박사는 "밤잠과 낮잠을 보통 수준으로 깊게 자는 게 특히 중년과 노년층에 중요하다"라면서 "하지만 이번 연구는 수면 시간과 뇌졸중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보여준 것일 뿐 인과관계를 입증된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식약처 "내년 7월부터 불법유통 의약품 사면 과태료 100만원"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내년 7월부터 불법유통 의약품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과태료 100만원이 부과되며, 구매 사실을 신고한 사람에게는 포상금이 지급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19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약사법 시행령'을 개정·공포했다. 불법 구매자에게 과태료가 부과되는 의약품은 스테로이드·에페드린 성분 주사제 및 이에 준하는 전문의약품이다. 신고 포상금액은 과태료의 10% 이내에서 정해진다. 식약처는 위해 의약품 제조·수입 시 과징금을 판매금액에 기반해 산정하도록 기준을 정비했다. 기존 과징금 상한은 해당 위반 제조·수입자의 연간 총 생산·수입금액의 5%였으나, 앞으로는 위반 품목 판매금액의 2배까지 징수가 가능하다. 식약처는 또 예전에 행정규칙으로 정했던 중앙약사심의위원회 분과위원회의 구성과 분야별 심의내용을 대통령령인 약사법 시행령에 포함시켰다. 아울러 식약처는 이번 시행령에서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의 업무를 확장하고 '약의 날' 기념행사와 유공자 포상 기준을 마련했다. [표] 약사법 시행령 주요 개정사항 목록(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구분 종전 개정 불법유통 의약품 구매자에 대한 과태료 기준 마련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칫솔·치실', 공산품→구강관리용품…위생관리 강화
시판 중인 구강용품 중에서 치약은 약사법에 따른 '의약외품'으로 지정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엄격하게 관리한다. 반면 치약과 더불어 치아 건강을 지키는 데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목인 칫솔은 공산품으로 분류돼 사실상 위생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나오자 보건위생 당국이 일상생활에서 국민이 자주 사용하는 칫솔, 치실, 혀클리너 등을 적극적으로 안전 관리하기로 했다. 21일 보건복지부와 식약처에 따르면 두 기관은 최근 제품안전정책협의회를 열어 칫솔 등을 식약처에서 관리하기로 업무를 조정했다. 칫솔 등은 2018년 시행된 보건복지부 소관의 구강보건법에 따라 보건복지부 장관이 구강관리용품으로 지정, 관리해야 하는 게 원칙이다. 하지만 그러려면 기준과 규격을 정해야 하는데, 일선 현장의 연구관리인력과 조직이 없는 보건복지부로서는 현실적으로 관리가 어렵다. 두 기관은 이런 사정을 고려해 보건복지부가 칫솔 등을 구강관리용품으로 지정하되, 식약처가 구강관리용품을 위생용품 범주에 포함해서 최종 관리하는 쪽으로 교통정리를 했다. 식약처는 칫솔 등의 제품 특성과 관리 효율성 등을 검토해 구강관리용품을 위생용품으로 분류하는 등 관련

메디칼산업

더보기
"심평원, 희귀의약품·항암제 비급여 전환…약값 부담 우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신포괄수가제 변경 계획으로 인해 환자들의 약값 부담 증가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신포괄수가제는 환자의 입원 기간에 발생한 입원료·처치료·검사료·약제비 등을 미리 정해진 금액대로 지불하고, 의사의 수술·시술 등은 행위별 수가로 별도 보상하는 제도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2년 적용 신포괄수가제 관련 변경사항 사전안내' 공문을 보면 심평원은 각 의료기관에 "희귀 및 중증질환 등에 사용돼 남용 여지가 없는 항목 등을 전액 비포괄 대상 항목으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이에 따르면 ▲ 희귀의약품 ▲ 2군항암제 및 기타약제 ▲ 사전승인약제 ▲ 초고가 약제 및 치료재료 ▲ 일부 선별급여 치료 등이 전액 비포괄 대상 항목이다. 즉, 해당 의약품이 신포괄수가에서 제외돼 대부분 비급여로 전환된다는 게 강 의원의 설명이다. '비급여'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항목으로, 의료기관이 보유 의료인력, 장비 등에 따라 자체적으로 진료비를 정하고 있어 기관별로 금액 차이가 크다. 강 의원은 "현행 신포괄수가 적용을 받으며 치료 중인 암 환자들의 약값 폭탄이 우려된다"며 "환자들이 피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