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장기 만드는 바이오잉크로 손상 심장 치료법 개발

URL복사

줄기세포 기능 활성화해 혈관 재생, 획기적 심근경색 치료 기대

  바이오잉크를 이용해 손상된 심장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바이오잉크는 3D 프린터에 넣으면 인공 장기를 만들 수 있는 잉크로 세포를 의도한 대로 배양하는 물질을 가리킨다.

 포항공대(포스텍)는 서울성모병원, 홍콩시립대와 함께 구성한 국제공동연구팀이 줄기세포 기능을 향상해 혈관을 재생하고 심근경색 부위를 개선하는 '바이오잉크 심장패치'를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심장혈관이 막히거나 심장근육이 손상돼 심장이 괴사하는 경우 줄기세포를 이용하는 치료법이 사용되고 있다.

 골수에서 채취한 중간엽 줄기세포 임상사용이 확대됐지만 이식해도 곧 사멸한다는 것이 문제로 남아 있다.

 연구팀은 에스엘바이젠에서 개발한 유전자 조작 줄기세포를 배합해 패치 형태 바이오잉크를 만들어 손상된 심장근육에 이식하는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이를 '인 비보 프라이밍(in vivo priming, 체내에서 진행되는 기폭제)'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연구팀은 먼저 줄기세포 치료 잠재력을 높이기 위해 기존 줄기세포에 간세포 성장 인자를 지속 생산하도록 유전자를 조작했다.

 이 유전자 조작 줄기세포를 줄기세포와 혼합해 바이오잉크 패치를 심근경색이 진행된 심장근육에 이식했다.

 연구팀은 주사로 전달할 수 있는 세포 양이 제한적인 것을 고려해 심장 유래 세포외기질 바이오잉크를 사용해 패치 형태로 만들었다.

 연구팀은 유전자 조작 줄기세포를 통해 이식된 줄기세포가 궁극적으로 혈관 재생을 향상하고 심근경색 부위를 개선해 심근경색 치료에 획기적인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연구엔 포항공대 창의IT융합공학과 장진아 교수·산스크리트 다스 박사·시스템생명공학부 박사과정 정승만 연구팀, 가톨릭대 박훈준 교수팀(박사과정 박봉우, 정수현 연구원), 홍콩시립대 반기원 교수팀이 참여했다.

 연구 성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최신호에 실렸다.

 연구를 주도한 장진아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유전자 조작 줄기세포와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이미 식약처와 FDA 등에서 승인을 받은 성체줄기세포 기능을 강화할 수 있다"며 "머지않은 시일 내 새로운 개념의 심근경색 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당뇨·비만 등 기저질환 소아청소년, 코로나 중증위험 2배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접종이 권고되는 소아청소년 기저질환의 세부 범위를 발표했다. 소아청소년의 경우 본인과 보호자가 백신 접종 여부를 선택하면 되지만, 기저질환이 있는 소아청소년은 접종 이득이 더 커 정부가 접종을 적극 권고하고 나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4일 브리핑을 통해 "소아청소년 관련 8개 학회의 조언을 받아 코로나19 예방접종을 권고하는 소아청소년 기저질환 세부 범위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접종이 권고되는 소아청소년 기저질환은 내분비계, 심혈관, 만성 신장·호흡기, 신경계, 면역저하 등 6개 부문의 14개 항목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접종이 권고되는 내분비계질환으로는 모든 유형의 당뇨, 체질량지수가 95% 이상인 소아청소년비만, 뇌하수체 기능저하증, 부신기능저하증이 있다. 혈역학적으로 문제가 있는 선천성 및 후천성 심장병에도 접종이 권고된다. 만성신부전 등 만성 신장 질환 소아청소년도 적극적인 접종이 필요하다. 간질성 폐 질환, 낭성 섬유증, 폐쇄성 세기관지염, 기관지폐이형성증 등의 만성 호흡기 질환자와 중증 천식환자도 접종권고대상에 포함된다. 신경장애 및 뇌성마비, 근이영양증을 포함한 신경근 질환이 있는 경우에도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제로 칼로리 알고 드시나요?…설탕이 없는 건 맞는데
직장인 한수진(23) 씨는 오늘도 어김없이 편의점에 들러 '제로 칼로리'(0㎉) 탄산음료를 구매합니다. 한씨의 '제로 탄산 사랑'은 다이어트 중 당 섭취를 줄이려고 마신 뒤부터 계속됐는데요. 그는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고 여겨지는 데다가 설탕이 들어간 기존 탄산음료와 맛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걸 느끼면서 더욱 제로 칼로리 음료를 찾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요즘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무설탕, 제로 칼로리 음료들. 음료 업계에선 코카콜라 제로, 칠성사이다 제로, 보성홍차아이스티 제로, 진로토닉워터 제로 등 칼로리와 당을 '제로' 수준으로 내린 '제로 열풍'이 거셉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집콕' 생활로 체중 증가를 고민하며 관련 소비가 늘자 기업들은 앞다퉈 '제로 칼로리' 마케팅을 펼치기 시작했는데요. 음료를 넘어 최근 롯데제과가 제품에 설탕 대신 대체감미료를 넣는 '제로' 프로젝트를 선보이는 등 이런 흐름은 각종 식품으로 번졌습니다. 이들 제품에는 같은 양으로 설탕의 수백 배 더 단맛을 내는 인공감미료가 포함돼 기존 제품보다 칼로리와 당이 낮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 등의 표시기준을 보면 식품 100㎖당 열량

메디칼산업

더보기
'코로나19의 타미플루' 나오나…머크 알약, 입원률 절반 낮춰
미국 제약사 머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해 개발한 알약이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가능성을 절반으로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의 타미플루'에 비유되는 이 얄악이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코로나19 사태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감돈다.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머크와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는 가벼운 또는 중간 정도의 증세를 보이는 감염 5일 이내의 코로나19 환자 775명을 대상으로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의 3상 임상시험을 벌였다. 상시험 참가자 절반은 물누피라비르 알약을, 나머지 절반은 플라시보(가짜 약)를 각각 5일간 복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결과 29일 뒤 몰누피라비르를 복용한 환자 중 7.3%만이 병원에 입원했고, 사망자는 한 명도 없었다. 라시보 복용군의 입원률이 14.1%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이 알약이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가능성을 50% 가량 낮춰준 셈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플라시보를 복용한 임상시험 참가자 중에서는 8명이 사망했다. 버트 데이비스 머크 최고경영자(CEO)는 "몰누피라비르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과 싸우기 위한 글로벌 노력에서 중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