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 "혈액암 치료제 복제약 독일 허가 획득"

URL복사

 삼양바이오팜은 골수형성이상증후군(MDS) 치료에 쓰는 항암제 복제약 '아자리드주'가 독일에서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제품은 다국적제약사 세엘진이 개발한 MDS 치료제 '아자시티딘주'의 복제약이다.

 MDS는 골수에서 혈액을 만들어 내는 과정에서 이상이 발생해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 등의 혈액세포 수와 기능이 정상 이하로 떨어지는 난치성 희귀 혈액암이다.

 허가에 따라 삼양바이오팜은 독일 수출에 착수한 후 내년 1분기 중에 유럽 16개국으로 판매 지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삼양바이오팜에 따르면 EU 회원국은 통합승인절차(DCP)에 따라 포장재, 설명서 등의 문구 번역이 정확한지 확인하는 국가별 판매 허가(National Phase)만 거치면 판매가 가능하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대상포진 항바이러스치료, 심뇌혈관 합병증 위험 낮춘다
대상포진 발병 후 적극적인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하면 뇌졸중, 심근경색 등 중증 합병증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이경열 교수와 용인세브란스병원 김진권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03∼2014년 대상포진으로 진료받은 8만4천993명을 항바이러스제 치료 그룹(7만6천910명)과 비치료 그룹(8천83명)으로 나눠 심뇌혈관질환 합병증 발생 비율을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12일 밝혔다. 대상포진은 전 인구의 20% 이상에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2∼10세 때 수두를 일으키는 바리셀라 조스터 바이러스가 원인이다. 어릴 때 수두를 앓고 나면 이 바이러스가 신경세포에 잠복하게 되는데, 신체 면역력이 떨어지면 활동을 재개해 신경 주변으로 퍼지면서 대상포진을 일으킨다. 흔히 피부발진과 극심한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나, 대상포진 바이러스가 뇌혈관에 직접 침투하면 뇌졸중이나 심근경색 등의 중증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연구 결과 대상포진 진단 후 조기에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은 환자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에 견줘 심근경색 발생 위험도가 11% 낮았다. 뇌졸중 발생 위험 역시 같은 조건에서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