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신문 사설](22일 조간)

URL복사

▲ 경향신문 = 조성되는 대화 분위기, 한·미 진전된 카드 내고 북은 응해야

윤석열 X파일, 조속히 실체 밝히고 검증하라

공군 수사지휘관의 '성추행 사망 은폐 의혹' 규명해야

▲ 국민일보 = 윤석열 X파일, 검증 거치고 책임 명백히 하라

美는 대북 유인책 제시하고, 北은 대화 조건 낮춰야

전기료 또 동결…이럴 거면 연료비 연동제 왜 도입했나

▲ 서울신문 = 백신 접종 1500만명 조기 달성, 'K참여' 또 보여 주자

쿠팡의 인명·노동 경시 경영에 경종 울리는 불매운동

與 경선 연기 논란, 조속히 매듭지어야

▲ 세계일보 = 美 "조건 없는 만남에 긍정반응 기대"…北 대화 나설 때다

與 '경선 연기' 자중지란, 국민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

朴법무 "최대 檢중간간부 인사", 정권수사팀 해체는 안 돼

▲ 아시아투데이 = 해운업의 중요성 일깨운 수출 물류대란

'일상으로의 회복' 마지막 고비 잘 넘기자

▲ 조선일보 = 전셋값 103주째 상승, 아파트 포기 2030은 연립주택 '영끌' 매수

한 집 오래 산 것도 '죄'가 되는 누더기 부동산 세금

또 민주당 성범죄, 박원순·오거돈 심판 받고도 바뀐 게 없다

▲ 중앙일보 = 세금 낭비하는 '장롱 특허' 이대론 안 된다

북 비핵화 시동 건 한·미·일, 대화의 끈 이어가야

▲ 한겨레 = '책임 없는 절대권한', 포털 '기사 편집권' 폐지해야

진보·보수 모두 비판하는 민주당의 '종부세 완화'

또 동결한 전기요금, '탄소중립' 가능할까

▲ 한국일보 = 불매운동 확산되는 쿠팡, '남양유업 사태' 남 일 아냐

민주당, 경선 연기 논란 매듭짓고 민생에 주력하라

공 다시 넘긴 성 김 대표, 대북 유인책 필요하다

▲ 디지털타임스 = 정치논리에 휘둘려 무용지물 전락하는 연료비연동제

대화 재개 국면 북핵, 기회의 문 닫히기 전 北 응해야

▲ 매일경제 = 올려야 하는데 못 올리는 전기료, 정치적 폭탄 돌리기다

원자력연구원 이어 잠수함 기술까지 해킹되는 허술한 국가 보안

윤석열 X파일, 무책임한 정치공작보다 실체규명이 먼저다

▲ 서울경제 = 전기료 동결 꼼수…고질병 된 文정권의 폭탄 떠넘기기

'윤석열 X파일', 사찰 의혹과 작성·유포 과정 규명하라

경제 활력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는 노동 규제 혁파

▲ 이데일리 = 또 불거진 재난지원금 당정 갈등, '선별 지급' 이유 있다

반복되는 물류센터 대형화재, 끝판 안전대책 내놔야

▲ 전자신문 = SW진흥법 개정, 신중해야

민주당, 경선일정 신속 마무리를

▲ 한국경제 = 굳어져가는 '고용 없는 성장' 양대 노총도 책임 크다

여론 의식 또 전기료 동결…한전 적자는 국민 부담 아닌가

깜깜이에 위헌 시비까지…與, 부동산세제 원점 재검토해야

▲ e대한경제 = 시장경제 역행하는 '건설공사 적정임금제', 일자리 감소 불보듯

5차 재난지원금, 정치보다 국민경제 차원에서 봐야 한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식약처 '조용한 팬데믹' 항생제 내성문제 해결에 앞장...FAO와 업무협약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아시아·중남미 개발도상국의 식품 유래 항생제 내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일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는 식약처가 의약품 외에 식품 분야에서 국제기구 본부와 체결한 첫 업무 협약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식약처는 2025년까지 향후 5년간 FAO를 통해 115억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캄보디아·몽골·파키스탄·네팔과 볼리비아·콜롬비아 등 수혜국에 대해 제도·인프라와 관련한 항생제 내성 관리 실태조사 및 실행 계획을 수립하며, 위해 평가 체계·항생제 사용량 및 내성 감시체계·글로벌 데이터베이스(DB) 등을 구축하기로 했다. 항생제 내성은 미생물이 항생제에 저항해 생존·증식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미생물을 '슈퍼 박테리아'라고 부르는데, 사람이나 동물이 슈퍼 박테리아에 감염되면 기존에 사용하던 항생제가 들지 않게 되면서 치료가 어려워진다. 영국에서 2016년 발간된 '짐 오닐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약 70만명이 항생제 내성균으로 사망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내에서도 연간 4천여명이 항생제 내성 관련 문제로 사망한다는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이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미 연구팀, 뇌졸중·심근경색 등 심뇌혈관 위험 알려주는 피부 패치 개발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 위험을 미리 알려주는 피부 패치가 개발됐다.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 공대의 쉬성(Xu Sheng) 나노공학 교수 연구팀은 혈류, 혈압, 심장 기능을 실시간으로 지속해서 모니터하면서 심뇌혈관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조기에 잡아내는 초음파 피부 패치를 개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22일 보도했다. 피부에 붙이는 부드럽고 신축성 있는 이 패치는 초음파를 이용, 몸 속 깊숙한 곳을 지나가는 주요 동맥과 정맥의 혈액 흐름을 관찰함으로써 심장, 뇌 같은 주요 기관의 건강 상태를 미리 알려준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혈관 속을 흐르는 혈류 속도와 혈류량을 알면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으로 이어질 수 있는 혈전, 동맥 협착, 심장판막의 문제들을 포착, 심뇌혈관의 상태를 진단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피부 패치는 목이나 가슴에 붙일 수 있다. 이 패치의 특징은 몸 속 최대 14cm의 깊이에 있는 심뇌혈관의 신호를 비침습적인(non-invasive) 방법으로 다른 곳이 아닌 피부에서 정확히 감지하고 측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몸 속 깊은 곳에 자리 잡은 기관에서 발생하는 신호를 휴대용 전자센서로 감지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