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짜 먹는 고함량 해열진통제 '파인큐' 출시

URL복사

 대원제약[003220]은 짜 먹는 아세트아미노펜 진통제 '파인큐아세트펜시럽'(이하 파인큐)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파인큐는 감기로 인한 발열, 근육통 및 두통, 치통, 신경통, 관절통 등 각종 통증에 쓰인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을 보이는 사람에게도 효과가 있다.

 파인큐에는 해열진통제로 널리 쓰이는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이 한 포당 640㎎ 들어있다. 국내에 출시된 아세트아미노펜 단일제 일반의약품 중 서방정을 제외하면 가장 높은 함량이다.

 소화액에 녹는 붕해 과정이 필요 없는 액상형이기 때문에 정제나 연질캡슐 등 다른 제형보다 흡수와 통증 완화가 빠르다. 스틱형 파우치 형태로 돼 있어 휴대가 간편하며, 물 없이도 쉽게 짜서 복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대원제약은 지난해 출시한 이부프로펜 단일제 '콜대원제로이부펜시럽'에 이어 아세트아미노펜 단일제도 해열진통제 제품 라인업에 추가하게 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올해 소아외과 전문의 지원자 '0명'…중증 소아환자 위기
선천성 기형 등 소아 환자를 수술, 치료하는 소아외과 전문의 부족이 현실이 됐다. 26일 의료계와 대한외과학회에 따르면 이달 외과 세부 분과 전문의 시험 응시인원을 집계한 결과, 소아외과 전문의 응시자는 '0명'이었다. 올해 대한외과학회는 간담췌·내분비·대장항문·소아·위장관·유방질환·혈관질환 등 총 7개 세부전공에서 외과 분과 전문의 시험을 진행했다. 외과 전문의 중에서 해당 세부전공을 추가 수련한 전임의(펠로)들을 대상으로 분과 전문의 자격을 주는 시험이다. 올해 분과 전문의 시험에 응시한 외과 전문의는 총 60명이었다. 유방외과 20명으로 가장 많았고, 간담췌외과 16명, 대장항문외과 10명, 내분비외과 6명 순이었다. 위암 수술을 전담하는 위장관 외과 전문의 응시자는 5명에 그쳤다. 지난해 11명에서 반 토막이 났다. 초응급 질환 중 하나인 복부 대동맥류 파열을 수술하는 혈관외과 전문의 응시자는 3명에 불과했다. 지난해 9명에 견줘 크게 줄었다. 더욱이 소아외과 전문의는 올해 응시자가 아예 없어 향후 소아 환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외과학회는 우려했다. 이우용 대한외과학회 이사장(삼성서울병원 교수)은 "소아외과 분과 전문의 제도가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