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가족력, 조부모까지 올라간다"

URL복사

 조부모, 심지어는 4촌의 대장암 가족력이 있어도 대장암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버팔로(Buffalo) 대학 보건대학원의 히서 옥스-밸컴 역학-환경보건학 교수 연구팀이 유타 주 암 등록부(Utah Cancer Registry)에 등재된 1천500여 명의 조발성 대장암 환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최근 보도했다.

 1급 친족(first-degree relative: 부모, 자녀, 형제자매) 중 대장암 환자가 있으면 50세 이전 조발성 대장암 발생 위험이 6배, 2급 친족(second-degree relative: 이모(부), 고모(부), 조부모, 손자, 조카, 질녀) 중 대장암 환자가 있으면 3배, 3급 친족(third-degree relative: 4촌, 증조부모, 증손자) 중 대장암 환자가 있으면 1.5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또 1급, 2급, 3급 친족 중에 조발성 대장암 환자가 있으면 어떤 나이에서도 대장암이 발생할 위험이 각각 2.6배, 2배, 1.3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직계 가족이 아니라도 2급, 3급 친족 중에 대장암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50세 이전에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대장암 조기 발견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 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암 역학'(Cancer Epidemi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향후 2∼3년은 완전한 일상회복 어려워…위드코로나 '마스크' 함께 가야"
'위드(with) 코로나'로의 방역 체계 전환이 내달로 다가오면서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가운데 전문가들은 마스크 착용을 가장 마지막까지 가져갈 방역 수칙으로 꼽았다. 이들은 '단계적 일상회복' 자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및 사망자 증가를 무릅쓰더라도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취지로 도입되는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한 절대적인 피해는 이전보다 더 커질 수 있다고 봤다. 다만 이 과정에서 감염 위험이 높은 백신 미접종자를 보호하려면 백신 접종률을 전반적으로 끌어올리는 것 외에도 마스크 착용과 같은 개인 방역수칙 준수가 여전히 필수적이라고 주문했다. 다음은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윤태호 부산대 의대 교수,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등 전문가 3인의 상황 진단과 제언을 정리한 것이다. ◇ "4차 유행까지 폭발적 증가 막은 건 '마스크'…국민 순응도도 높아져"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일상을 회복하기까지는 백신 접종률 외에도 마스크 착용이라는 개인 방역수칙이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엄 교수는 "가장 마지막까지 유지해야 하는 건 마스크 착용"이라며 "4차례의 유행 상황을 보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산통에 버금가는 요로결석…"맥주 말고 물 드세요"
요로결석은 몸속에서 소변이 생성돼 지나는 길인 '요로', 즉 신장과 요관, 방광, 요도 등에 돌이 생기는 병이다. 통증이 극심해서 의료계에서는 출산의 산통, 급성 치수염으로 인한 통증과 함께 '3대 통증'으로 부른다. 의료계에 따르면 요로결석으로 인한 통증이 발생하는 전형적 사례는 결석이 요로를 내려오다가 길을 막았을 때다. 옆구리가 심하게 아프며, 일부 환자는 '칼로 찌르는 듯한 느낌'이라고 표현한다. 옆구리 통증과 함께 혈뇨를 보거나 소변이 자주 마려운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요로결석을 방치하면 요로감염, 신장에 소변이 차는 수신증, 신장 기능이 떨어지는 신부전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옆구리 통증과 혈뇨 등이 나타났을 때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당부다. 여성보다 남성 환자가 많고, 치료해도 재발이 잦은 편이다. 치료를 받은 환자의 절반 정도는 10년 이내에 다시 발병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요로결석이 생기는 원인은 뚜렷하지 않지만 수분 섭취 부족이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분 손실 탓에 소변이 농축되면서 결석 생성이 촉진될 수 있어서다. 결석은 소변에 있는 칼슘과 다양한 성분이 뭉쳐지면서 생기는 칼슘

메디칼산업

더보기
'의사 손동작 구현' 리브스메드 수술기구, 혁신의료기기 지정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술 시 집도의의 손동작을 구현할 수 있는 '리브스메드의 외과수술기구류'를 제15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했다. 이 제품은 수술 시 조직의 봉합, 견인, 절개, 지혈 등을 위해 쓰이는 일회용 봉합기 등 외과수술기구 4개 품목으로 구성돼 있다. 인체 내부로 삽입되는 부분이 집도의의 손동작과 연동해 일치하도록 설계돼, 의사가 실제 손가락과 손목을 사용하듯 상하좌우 90도 방향으로 움직이면서 조작할 수 있다. 식약처는 이 제품이 좁은 부위에서도 정밀하고 안전하게 움직일 수 있고, 절개 부위를 최소화해 환자의 신속한 회복을 돕는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또 의사가 직접 기구를 조작하면서 잡고 당기는 강도를 조절할 수 있는 점, 로봇수술기 대비 저렴한 비용 등도 장점으로 봤다. 식약처는 "로봇수술기의 다관절 기술을 일회용 수술기구에 구현하는 혁신기술로 환자들에게 더욱 저렴한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지정하는 혁신의료기기는 정보통신기술, 바이오기술, 나노기술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해 기존 의료기기나 치료법과 비교해 안전성·유효성을 개선했거나 개선할 것으로 기대되는 의료기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