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암로디핀, 혈관성 치매 진행 억제"

URL복사

 칼슘 통로 차단제 계열의 값싼 혈압약인 암로디핀(amlodipine)이 혈관성 치매 진행을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혈관성 치매란 알츠하이머(노인성) 치매 다음으로 흔한 형태의 치매로 뇌졸중이나 기타 뇌혈관 손상으로 뇌로 가는 혈류량이 줄어들면서 발생한다.

 영국 맨체스터 대학병원 심혈관 전문의 애덤 그린스타인 교수 연구팀은 암로디핀이 혈관성 치매의 원인인 뇌 혈류량 감소를 회복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생쥐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일간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최근 보도했다.

 혈압이 높고 뇌혈관이 손상된 혈관성 치매 모델 생쥐에 암로디핀을 투여하면서 지켜본 결과 동맥 혈관이 넓어지면서 산소와 영양소가 가장 많이 필요한 뇌 부위들에 대한 혈류량이 늘어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과정에서 연구팀은 혈압이 높으면 Kir2.1이라는 단백질이 줄어든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발견했다.

 혈관 내피세포에 있는 이 단백질은 활동량이 많은 뇌 부위들에 혈류를 늘려주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혈관성 치매 모델 쥐들에서 나타난 이 단백질의 감소를 암로디핀이 회복시켰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새로운 사실은 혈관성 치매를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의 개발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

 고혈압으로 발생한 뇌 혈류 감소를 회복시키는 데 이 단백질이 표적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혈관성 치매가 어떤 메커니즘으로 발생하는지는 아직 미스터리로 남아있고 현재로서는 치료 방법도 없다.

 혈관성 치매 자체보다는 그 기저 원인에 대처하기 위해 스타틴 계열의 고지혈증 치료제, 항혈소판제인 아스피린 또는 클로피도그렐이 사용될 뿐이다.

 암로디핀은 칼슘 통로 차단제 계열의 혈압약으로 혈관 협착을 유발하는 칼슘의 활동을 억제함으로써 혈관을 이완시켜 혈압을 내리게 한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임상 연구학회(American Society for Clinical Investigation) 학술지 '임상 연구  저널'(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식약처 "내년 7월부터 불법유통 의약품 사면 과태료 100만원"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내년 7월부터 불법유통 의약품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과태료 100만원이 부과되며, 구매 사실을 신고한 사람에게는 포상금이 지급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19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약사법 시행령'을 개정·공포했다. 불법 구매자에게 과태료가 부과되는 의약품은 스테로이드·에페드린 성분 주사제 및 이에 준하는 전문의약품이다. 신고 포상금액은 과태료의 10% 이내에서 정해진다. 식약처는 위해 의약품 제조·수입 시 과징금을 판매금액에 기반해 산정하도록 기준을 정비했다. 기존 과징금 상한은 해당 위반 제조·수입자의 연간 총 생산·수입금액의 5%였으나, 앞으로는 위반 품목 판매금액의 2배까지 징수가 가능하다. 식약처는 또 예전에 행정규칙으로 정했던 중앙약사심의위원회 분과위원회의 구성과 분야별 심의내용을 대통령령인 약사법 시행령에 포함시켰다. 아울러 식약처는 이번 시행령에서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의 업무를 확장하고 '약의 날' 기념행사와 유공자 포상 기준을 마련했다. [표] 약사법 시행령 주요 개정사항 목록(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구분 종전 개정 불법유통 의약품 구매자에 대한 과태료 기준 마련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심평원, 희귀의약품·항암제 비급여 전환…약값 부담 우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신포괄수가제 변경 계획으로 인해 환자들의 약값 부담 증가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신포괄수가제는 환자의 입원 기간에 발생한 입원료·처치료·검사료·약제비 등을 미리 정해진 금액대로 지불하고, 의사의 수술·시술 등은 행위별 수가로 별도 보상하는 제도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2년 적용 신포괄수가제 관련 변경사항 사전안내' 공문을 보면 심평원은 각 의료기관에 "희귀 및 중증질환 등에 사용돼 남용 여지가 없는 항목 등을 전액 비포괄 대상 항목으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이에 따르면 ▲ 희귀의약품 ▲ 2군항암제 및 기타약제 ▲ 사전승인약제 ▲ 초고가 약제 및 치료재료 ▲ 일부 선별급여 치료 등이 전액 비포괄 대상 항목이다. 즉, 해당 의약품이 신포괄수가에서 제외돼 대부분 비급여로 전환된다는 게 강 의원의 설명이다. '비급여'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항목으로, 의료기관이 보유 의료인력, 장비 등에 따라 자체적으로 진료비를 정하고 있어 기관별로 금액 차이가 크다. 강 의원은 "현행 신포괄수가 적용을 받으며 치료 중인 암 환자들의 약값 폭탄이 우려된다"며 "환자들이 피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