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이상 고령층 심장마비 예방목적 아스피린 요법, 득보다 위험이 커"

URL복사

미 질병예방특위 "아스피린 매일 복용, 내부 출혈 위험 늘려"

 60세 이상 고령층이 심장마비나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 매일 복용하는 저용량 아스피린은 예방효과보다 내출혈 위험이 커 아스피린 저용량 요법을 시작하지 말아야 한다는 권고가 나왔다.

 뉴욕타임스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질병예방특별위원회(USPSTF)는 12일(현지시간) '심혈관 질환 예방을 위한 아스피린 사용' 권고 초안에서 심장질환 위험이 있는 60세 이상 노인 중 심장마비·뇌졸중을 겪지 않은 사람은 이를 예방하기 위해 매일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요법을 시작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위원회는 또 40대와 50대에게도 심장마비와 뇌졸중 위험을 줄이기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을 매일 복용하라던 기존 권고를 의사와 상의해 개별적으로 계속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권고 초안이 확정되면 위원회가 2016년 고령층에게 첫 심장마비와 뇌졸중 예방을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을 권고했던 기존 의견을 바꾸는 것이 된다.

 그동안 위원회는 심혈관 질환 위험이 높은 60대 이상 노인은 의사와 상담을 통해 81∼100㎎ 수준의 아스피린을 매일 복용할 것을 권고했다. 아스피린이 동맥을 막을 수 있는 혈전 형성을 억제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매일 아스피린을 먹을 경우 나이가 들면서 커지는 소화기관 및 뇌 내출혈 위험이 더 커지게 된다.

 이런 까닭에 위원회는 아스피린 복용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잠재적 이익보다 내부 출혈로 인한 위험이 더 크다고 판단, 권고안을 바꾸게 됐다.

 이런 우려는 이전에도 제기됐다. 미국 심장병 학회와 심장 협회는 2019년 심장마비나 뇌졸중 경험이 없는 40∼70세에게는 아스피린 처방을 매우 선별적으로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식품의약국(FDA)도 2014년 아스피린의 위험성에 주목하며 아스피린이 첫 번째 심장마비나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 사용되어선 안 된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다만 이번 권고안은 이미 아스피린을 복용하고 있거나, 이미 심장마비나 뇌졸중을 앓았던 사람, 스텐트 시술을 받은 사람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USPSTF 전문가 패널 회장인 도널드 릴로이드 존스 박사는 "아스피린 요법은 심혈관 질환 위험이 아주 높고 내부출혈 위험은 매우 낮은 성인들로만 제한돼야 한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또 대장암 예방을 위해 아스피린을 복용하라고 권고한 2016년 지침도 바뀔 수 있음을 시사했다. 위원회는 최근 연구들에서 아스피린을 통한 대장암 예방 효과에 의문이 드는 결과들이 나와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다음 달 8일까지 이번 초안에 대한 외부 의견을 받은 뒤 이를 고려해 최종안을 채택할 계획이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수원 윌스기념병원–안성 오로지복지법인 업무협약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보건복지부 지정 척추전문병원 수원 윌스기념병원(병원장 박춘근)과 오로지종합복지법인(총원장 김종남 요셉신부)은 지난 13일 의료서비스 및 인적 자원 등의 원활한 교류를 위한 업무 협력 협약식을 했다. 협약에 따라 윌스기념병원은 오로지복지법인 직원 및 지원 가족, 시설 이용자들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 사회 공헌 사업 등 제반 업무에 협조하며 기타 상호발전에 기여되는 사항에 대해 협력하게 된다. 협약식은 윌스기념병원 윤학근 행정부원장, 오로지복지법인 김종남 요셉신부 총원장 등 최소 인원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종남 요셉신부 총원장은 “만성·퇴행성 질환으로 어르신 본인은 물론 가족들도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까웠다”며 “전문적인 의료서비스 제공이 포함되어 있는 이번 협약이 이곳 관계자와 이용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윌스기념병원 윤학근 행정부원장은 “건강한 노후가 중요시 되는 시기”라며 “오로지복지법인 관계자들이 척추, 관절, 뇌신경, 건강검진 등에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1992년 설립된 오로지복지법인은 안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의사 손동작 구현' 리브스메드 수술기구, 혁신의료기기 지정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술 시 집도의의 손동작을 구현할 수 있는 '리브스메드의 외과수술기구류'를 제15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했다. 이 제품은 수술 시 조직의 봉합, 견인, 절개, 지혈 등을 위해 쓰이는 일회용 봉합기 등 외과수술기구 4개 품목으로 구성돼 있다. 인체 내부로 삽입되는 부분이 집도의의 손동작과 연동해 일치하도록 설계돼, 의사가 실제 손가락과 손목을 사용하듯 상하좌우 90도 방향으로 움직이면서 조작할 수 있다. 식약처는 이 제품이 좁은 부위에서도 정밀하고 안전하게 움직일 수 있고, 절개 부위를 최소화해 환자의 신속한 회복을 돕는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또 의사가 직접 기구를 조작하면서 잡고 당기는 강도를 조절할 수 있는 점, 로봇수술기 대비 저렴한 비용 등도 장점으로 봤다. 식약처는 "로봇수술기의 다관절 기술을 일회용 수술기구에 구현하는 혁신기술로 환자들에게 더욱 저렴한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지정하는 혁신의료기기는 정보통신기술, 바이오기술, 나노기술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해 기존 의료기기나 치료법과 비교해 안전성·유효성을 개선했거나 개선할 것으로 기대되는 의료기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