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1천300만명+α' 1차접종 가능…70∼74세 예약률 80.7%"

URL복사

정부 "오늘 밤 12시 예약 마감…접종 대상 고령층, 예약 서둘러달라"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 예약이 3일로 마감되는 가운데 정부는 현재 속도라면 상반기 내로 '1천300만명+α 접종'이라는 목표 달성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 백브리핑을 통해 "이 정도 (접종 추세)라면 상반기에 '1천300만명+α' 목표도 충분히 달성할 수 있는 수치"라며 "이날 예약 접수가 완료되고, 6월 말까지 차질없이 접종을 진행하면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오늘 0시 기준 고령층 예약률은 77.6%로 올라가 있고, 70∼74세는 80%를 넘어서 80.7%, 65∼69세는 79.0%, 60∼64세도 79.4%로 빠르게 올라가고 있다"며 "금일 0시(밤 12시)까지 예약을 진행하면 (예약률은) 더 올라가지 않을까 기대 중"이라고 전망했다.

 그 밖에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저학년(1∼2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도 80.3%가 사전 예약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 반장은 "이번에 예약을 하지 않으면, 일반 국민의 1차 접종이 끝나는 7∼9월 이후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이 시작되는 10∼11월에야 맞을 수 있다"며 "(마감까지) 몇 시간 안 남았지만, 고령층 등 아직 예약하지 않은 접종 대상은 예약을 꼭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만성 중증호흡기 질환자의 예약률(전날 기준 64%)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과 관련해선 "개별적으로 접종 대상 통보를 받다 보니 통보 과정이 명료하지 않았고, 기저질환이 있어 백신 접종을 걱정할 수도 있다"면서 "중증 호흡기 질환이 있을수록 코로나19 감염 시 치명률이 크게 올라가기 때문에 서둘러 접종하는 것이 본인에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접종을 독려했다.

 손 반장은 다만 "현재로서는 형평성 논란이 있을 수 있어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에 대한) 접종 예약기간 연장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악취 유발 화학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면역기능 저하"
일상 환경에서 악취 유발 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면역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 대구가톨릭대에 따르면 보건면역학연구실 허용 교수와 예방의학교실 김형아 교수는 악취를 유발하는 화학물질에 대한 노출로 생쥐 면역 기능이 저하됐다는 내용의 공동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은 독성·산업보건 분야 국제학술지인 'TIH' 6월호에 실렸다. 허 교수 등은 대표적인 악취 유발 물질인 암모니아, 이황화메틸, 메틸인돌, 프로피온산 등이 면역세포 수를 감소시키고 면역체계 핵심 세포인 T림프구 성장 분화를 억제한다는 점을 규명했다. 특히 암모니아는 아토피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도 알아냈다. 기존 연구는 악취가 정서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는 수준에서 진행됐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동물을 대상으로 악취와 면역체계 간 관계를 연구했다고 허 교수팀은 설명했다. 허 교수는 "흔하게 접하는 악취라도 장기간 노출되면 신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음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며 "이번 연구 결과가 직업 환경이나 생활 환경에서 악취에 대해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환경부와 한국화학물질관리협회가 시행하는 화학물질특성화대학원 사업 일환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오십견 어깨통증, 놔두면 좋아진다는 건 착각"
# 이모(55·여) 씨는 최근 들어 극심한 어깨 통증 때문에 밤잠을 설칠 정도다. 나이 탓이겠거니 생각해 스트레칭만 하다가 뒤늦게 찾은 병원에서 결국 회전근개파열을 진단받았다. 인구 고령화에다 스마트폰과 컴퓨터 사용이 일상화되면서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어깨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은 다양한 데도 흔히 오십견으로 불리는 동결견으로 치부해 제대로 진단 없이 병을 방치하는 일이 많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12일 의료계에 따르면 어깨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은 회전근개 파열, 흔히 오십견으로 불리는 동결견, 석회화 건염 등으로 매우 다양하다. 이 중 회전근개 파열은 50대 후반에서 60대 중장년층에서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으로, 어깨관절 주위를 덮고 있는 네 개의 힘줄인 회전근개가 파열된 상태를 말한다. 회전근개는 어깨관절의 회전 운동과 안정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므로 네 개 중 하나라도 끊어지거나 손상되면 통증은 물론이고 팔의 힘도 떨어진다.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나 과도한 어깨 사용 등이 회전근개 파열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요인이다. 회전근개 파열은 적절한 진단을 받고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하는데도 수술 없이 좋아질 수 있는 동결견으로 오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