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추석 '급찐살' 급히 빼야…2주가 골든타임

URL복사

일시적으로 글리코겐 늘어났을 가능성…방치 땐 체지방으로 쌓여

 연휴가 지난 후에는 체중이 늘어난 사람들이 많아진다. 주말을 포함해 5일에 달하는 추석 연휴 동안 기름진 음식과 술을 마음 놓고 즐긴 탓이다.

 단기간 과식으로 인해 갑자기 살이 확 오른 일명 '급찐살'(급하게 찐 살)은 뺄 때도 '급하게' 빼야 한다. 2주가 골든타임이다.

 23일 의료계에 따르면 단기간 집중적인 과식으로 인해 찐 살은 대개 지방세포가 커지거나 늘어난 것과는 달리 다당류인 글리코겐이 일시적으로 늘었을 가능성이 크다.

 짧은 기간에 평소보다 더 많은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남은 에너지는 간이나 근육 조직에 글리코겐 형태로 흡수되기 때문이다. 추석에 사람들이 즐겨 찾는 송편과 같은 떡이나 잡채 등은 탄수화물이 주를 이루는 대표적인 음식이다. 몸에 지나치게 쌓인 글리코겐은 얼굴 부종이나 복부 팽만감을 유발하는 요인이 된다.

 단 일시적으로 증가한 글리코겐은 지방보다 분해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평소와 같은 식생활로 돌아가면 자연스럽게 빠지기도 한다.

 그러나 체내 글리코겐에 지나치게 쌓인 채로 2주 이상 방치하면 체지방으로 쌓일 우려가 있다. 급하게 늘어난 체중을 2주 이내에 빼야 하는 이유다.

 추석 후 갑자기 늘어난 체중을 빼겠다고 운동 강도를 지나치게 높이기보다는 개인에 맞춰 적정 운동을 하는 게 좋다.

 채규희 365mc 노원점 대표원장은 "'다이어터'라면 추석 직후에 관리 모드로 돌아와야 후폭풍을 줄일 수 있다"며 "글리코겐은 가벼운 저녁 식사와 30분 안팎의 중등도 유산소운동만으로도 개선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추석연휴 맞물려 확진자 급증…10월 말까지 계속 늘어날 수도"
추석 연휴가 끝남과 동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2천400명대로 급증했다. 24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2천434명으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이다. 종전 최다인 지난 8월 11일의 2천221명 기록은 44일 만에 깨졌다. 문제는 앞으로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데 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유행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추석 연휴가 맞물리면서 확진자가 대폭 증가했다면서 대규모 인구이동 여파가 본격화하는 내주부터 확산세가 더 거세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유행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유지하면서 백신 접종률을 최대한 신속하게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with) 코로나'는 단계적·점진적으로 시행하되 현행 거리두기를 기반으로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위드 코로나에 앞서 의료체계 정비의 시급성도 역설했다. 다음은 최재욱 고려대 예방의학과 교수,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등 전문가 3인의 상황 진단과 제언을 정리한 것이다. ◇ 최재욱 교수 "일주일 상황 더 지켜볼 필요…위드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명절 후 찾아오는 손목통증…손목터널증후군 의심
추석 연휴를 보내고 처음으로 맞이한 주말은 후유증에 시달리기 쉽다. 특히 연휴 동안 음식 준비와 청소 등으로 분주하게 시간을 보낸 사람들은 손 저림과 손목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대개 중년 여성들은 손이 저릿저릿할 때 혈액순환 장애를 의심해 혈액순환 개선제를 복용하거나 온찜질 등으로 증상을 완화하려 한다. 그러나 손이 저리는 증상은 대부분 손목터널증후군에 의해 발생하므로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하는 게 좋다. 의료계에 따르면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바닥 쪽에 작은 통로인 손목 터널(수근관)이 여러 원인으로 좁아지거나 내부 압력이 증가해 말초 신경을 압박하면서 발생한다.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손 사용과 손목 동작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대표적인 '과사용' 질환으로, 수근관 증후군이라고 불린다. 손목터널증후군이 생기면 손가락이 저릿저릿하거나 감각이 떨어지고 엄지손가락 밑 부분의 불룩한 근육이 약해지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특히 밤에 증상이 심해져 손이 저려서 자다가 깨는 환자들이 많다. 질환 초기에는 일을 많이 하는 등 손을 많이 사용했을 때 주로 손이 저리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손을 사용한 정도와 무관하게 저림증이 나타난다. 심해지면 엄지손가락의 힘이 떨어지면서 단추

메디칼산업

더보기
한국노바티스-심부전학회-KT, 심부전 위험 관리서비스 개발 협력
한국노바티스와 대한심부전학회는 KT[030200]와 심부전 환자의 재입원 예방을 위한 환자 위험관리 서비스를 공동 연구·개발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공동연구는 한국노바티스와 KT가 지난 5월에 체결한 '디지털&바이오 헬스케어 생태계 활성화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의 후속 프로젝트다. KT는 ▲ 심부전 환자가 스스로 증상을 기록·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 ▲ 의료진이 환자가 기록한 증상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대한심부전학회는 공동연구를 위해 심부전 환자의 증상 관리 모델 및 알고리즘 설계, 공동연구 결과물의 유효성 입증을 위한 학술 연구, 환자 맞춤형 심부전 콘텐츠 연구를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노바티스는 공동연구 결과물의 유효성 검증을 위한 연구 설계 및 자문, 심부전 질환 관련 콘텐츠를 공유할 계획이다. 심부전은 심장 기능 저하로 신체에 필요한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는 질환을 칭한다. 적절한 치료 후에도 입원과 치료를 반복하는 경우가 많다. 만성 심부전 환자의 83%는 급성 심부전으로 1회 이상 입원하며, 퇴원 후 30일 이내에 환자 4명 중 1명은 재입원하고 최대 10%는 사망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