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환자 3분의 1, 약으로도 혈압 조절 안 돼"

URL복사

 고혈압으로 혈압약을 복용하고 있는 사람의 3분의 1은 혈압 관리가 안 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럿거스(Rutgers) 대학 보건·보건의료정책·노화 연구소( Institute for Health, Health Care Policy and Aging Research)의 아유시 비사리아 공중보건학 교수 연구팀이 고혈압으로 혈압약을 먹고 있는 20세 이상 남녀 1만3천253명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최근 보도했다.

 전체적으로 여성은 35%, 남성은 33%가 혈압약을 먹는데도 혈압이 정상 수준(130/80)으로 떨어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특히 20~49세 연령층에서는 혈압약으로 혈압이 잘 조절되지 않은 경우가 남성이 여성보다 훨씬 많고 70대 연령층에서는 반대로 여성이 남성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고혈압 환자 중 혈압 조절이 안 되는 경우는 남성이 여성보다 59%, 30대 연령층에서는 70%, 40대 연령층에서는 47% 더 많았다.

 70대 연령층에서는 반대로 여성이 남성보다 29%, 80세 이상 연령층에서는 63% 더 많았다.

50~69세 연령층에서는 약으로도 혈압 조절이 잘 안 되는 환자의 남녀 비율이 비슷했다.

 이는 젊은 연령층에서는 남성 고혈압 환자가, 70세 이상 연령층에서는 여성 환자가 혈압을 더 자주 잴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혈압 조절이 잘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나면 빨리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여성은 폐경이 지나면 대체로 혈압이 빠르게 상승하는 데 증상이 없기 때문에 자주 혈압을 재지 않으면 혈압약을 먹고 있으니 괜찮겠지 생각하고 이를 방치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또 폐경 후에는 혈압약 먹는 것을 깜빡깜빡 잊어버릴 수도 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에 대해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 심근병증 센터(Cardiomyopathy Center)의 그레그 포나로 박사는 남녀 간 혈압 조절의 차이는 생활 습관, 사회경제 형편, 건강·투약 상황, 의료와 임상 결정의 차이 등 여러 가지 복잡한 요인이 작용할 수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는 화상회의로 열린 미국 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연례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식약처 "내년 7월부터 불법유통 의약품 사면 과태료 100만원"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내년 7월부터 불법유통 의약품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과태료 100만원이 부과되며, 구매 사실을 신고한 사람에게는 포상금이 지급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19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약사법 시행령'을 개정·공포했다. 불법 구매자에게 과태료가 부과되는 의약품은 스테로이드·에페드린 성분 주사제 및 이에 준하는 전문의약품이다. 신고 포상금액은 과태료의 10% 이내에서 정해진다. 식약처는 위해 의약품 제조·수입 시 과징금을 판매금액에 기반해 산정하도록 기준을 정비했다. 기존 과징금 상한은 해당 위반 제조·수입자의 연간 총 생산·수입금액의 5%였으나, 앞으로는 위반 품목 판매금액의 2배까지 징수가 가능하다. 식약처는 또 예전에 행정규칙으로 정했던 중앙약사심의위원회 분과위원회의 구성과 분야별 심의내용을 대통령령인 약사법 시행령에 포함시켰다. 아울러 식약처는 이번 시행령에서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의 업무를 확장하고 '약의 날' 기념행사와 유공자 포상 기준을 마련했다. [표] 약사법 시행령 주요 개정사항 목록(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구분 종전 개정 불법유통 의약품 구매자에 대한 과태료 기준 마련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칫솔·치실', 공산품→구강관리용품…위생관리 강화
시판 중인 구강용품 중에서 치약은 약사법에 따른 '의약외품'으로 지정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엄격하게 관리한다. 반면 치약과 더불어 치아 건강을 지키는 데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목인 칫솔은 공산품으로 분류돼 사실상 위생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나오자 보건위생 당국이 일상생활에서 국민이 자주 사용하는 칫솔, 치실, 혀클리너 등을 적극적으로 안전 관리하기로 했다. 21일 보건복지부와 식약처에 따르면 두 기관은 최근 제품안전정책협의회를 열어 칫솔 등을 식약처에서 관리하기로 업무를 조정했다. 칫솔 등은 2018년 시행된 보건복지부 소관의 구강보건법에 따라 보건복지부 장관이 구강관리용품으로 지정, 관리해야 하는 게 원칙이다. 하지만 그러려면 기준과 규격을 정해야 하는데, 일선 현장의 연구관리인력과 조직이 없는 보건복지부로서는 현실적으로 관리가 어렵다. 두 기관은 이런 사정을 고려해 보건복지부가 칫솔 등을 구강관리용품으로 지정하되, 식약처가 구강관리용품을 위생용품 범주에 포함해서 최종 관리하는 쪽으로 교통정리를 했다. 식약처는 칫솔 등의 제품 특성과 관리 효율성 등을 검토해 구강관리용품을 위생용품으로 분류하는 등 관련

메디칼산업

더보기
"심평원, 희귀의약품·항암제 비급여 전환…약값 부담 우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신포괄수가제 변경 계획으로 인해 환자들의 약값 부담 증가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신포괄수가제는 환자의 입원 기간에 발생한 입원료·처치료·검사료·약제비 등을 미리 정해진 금액대로 지불하고, 의사의 수술·시술 등은 행위별 수가로 별도 보상하는 제도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2년 적용 신포괄수가제 관련 변경사항 사전안내' 공문을 보면 심평원은 각 의료기관에 "희귀 및 중증질환 등에 사용돼 남용 여지가 없는 항목 등을 전액 비포괄 대상 항목으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이에 따르면 ▲ 희귀의약품 ▲ 2군항암제 및 기타약제 ▲ 사전승인약제 ▲ 초고가 약제 및 치료재료 ▲ 일부 선별급여 치료 등이 전액 비포괄 대상 항목이다. 즉, 해당 의약품이 신포괄수가에서 제외돼 대부분 비급여로 전환된다는 게 강 의원의 설명이다. '비급여'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항목으로, 의료기관이 보유 의료인력, 장비 등에 따라 자체적으로 진료비를 정하고 있어 기관별로 금액 차이가 크다. 강 의원은 "현행 신포괄수가 적용을 받으며 치료 중인 암 환자들의 약값 폭탄이 우려된다"며 "환자들이 피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