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간염, 치료 빠를수록 간암 위험 낮다

URL복사

서울대병원, B형간염 9천800명 분석결과…"한국인은 간암위험 최대 59%↓"

 

 B형간염은 항바이러스 치료가 조기에 이뤄질수록 간암 발생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내과 이정훈 교수, 보라매병원 장희준 교수, 부산백병원 윤준식 교수 등이 참여한 연구팀은 국내 16개 대학병원과 유럽·북미지역 11개 의료기관의 B형간염 환자 9천862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B형간염 바이러스가 침투하면 우리 몸에 면역반응이 일어난다. 이 과정에서 생기는 간의 염증이 B형간염이다. 심한 경우 간경화와 간암으로 이어질 수 있어 적절한 항바이러스제 치료가 필수적이다.

 보통 만성 B형간염은 크게 면역관용기, HBeAg(외피항원) 양성간염기, 비활동성 보유기, HBeAg 음성간염기 4단계로 진행된다. 일반적으로 염증 반응이 심한 양성간염기와 음성간염기에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권고해왔지만, 어느 시점에 시작하는 것이 간암 발생 위험을 더 낮추는지에 대해서는 뚜렷한 결론이 없었다.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 B형간염 초기인 양성간염기에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시작하는 게 외피항원이 소실되는 음성간염기에 시작하는 것보다 간암 발생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한국인 환자만 보면, 이런 위험이 54∼59% 가량 감소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정훈 교수는 "기존에는 빠른 치료를 추천하는 근거가 부족했고 약물의 내성 위험도 있어 환자 스스로 양성간염기를 극복하도록 수개월을 기다리기도 했었다"면서 "이번 연구를 통해 양성간염기에 빠른 항바이러스제 치료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확인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다만, 이를 위해서는 만성 B형간염 환자들이 최대 6개월 간격으로 정기 검사를 해야만 치료 시작 시점을 빨리 잡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 위장병학·간장학'(Clical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식약처 "내년 7월부터 불법유통 의약품 사면 과태료 100만원"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내년 7월부터 불법유통 의약품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과태료 100만원이 부과되며, 구매 사실을 신고한 사람에게는 포상금이 지급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19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약사법 시행령'을 개정·공포했다. 불법 구매자에게 과태료가 부과되는 의약품은 스테로이드·에페드린 성분 주사제 및 이에 준하는 전문의약품이다. 신고 포상금액은 과태료의 10% 이내에서 정해진다. 식약처는 위해 의약품 제조·수입 시 과징금을 판매금액에 기반해 산정하도록 기준을 정비했다. 기존 과징금 상한은 해당 위반 제조·수입자의 연간 총 생산·수입금액의 5%였으나, 앞으로는 위반 품목 판매금액의 2배까지 징수가 가능하다. 식약처는 또 예전에 행정규칙으로 정했던 중앙약사심의위원회 분과위원회의 구성과 분야별 심의내용을 대통령령인 약사법 시행령에 포함시켰다. 아울러 식약처는 이번 시행령에서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의 업무를 확장하고 '약의 날' 기념행사와 유공자 포상 기준을 마련했다. [표] 약사법 시행령 주요 개정사항 목록(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구분 종전 개정 불법유통 의약품 구매자에 대한 과태료 기준 마련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칫솔·치실', 공산품→구강관리용품…위생관리 강화
시판 중인 구강용품 중에서 치약은 약사법에 따른 '의약외품'으로 지정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엄격하게 관리한다. 반면 치약과 더불어 치아 건강을 지키는 데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목인 칫솔은 공산품으로 분류돼 사실상 위생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나오자 보건위생 당국이 일상생활에서 국민이 자주 사용하는 칫솔, 치실, 혀클리너 등을 적극적으로 안전 관리하기로 했다. 21일 보건복지부와 식약처에 따르면 두 기관은 최근 제품안전정책협의회를 열어 칫솔 등을 식약처에서 관리하기로 업무를 조정했다. 칫솔 등은 2018년 시행된 보건복지부 소관의 구강보건법에 따라 보건복지부 장관이 구강관리용품으로 지정, 관리해야 하는 게 원칙이다. 하지만 그러려면 기준과 규격을 정해야 하는데, 일선 현장의 연구관리인력과 조직이 없는 보건복지부로서는 현실적으로 관리가 어렵다. 두 기관은 이런 사정을 고려해 보건복지부가 칫솔 등을 구강관리용품으로 지정하되, 식약처가 구강관리용품을 위생용품 범주에 포함해서 최종 관리하는 쪽으로 교통정리를 했다. 식약처는 칫솔 등의 제품 특성과 관리 효율성 등을 검토해 구강관리용품을 위생용품으로 분류하는 등 관련

메디칼산업

더보기
"심평원, 희귀의약품·항암제 비급여 전환…약값 부담 우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신포괄수가제 변경 계획으로 인해 환자들의 약값 부담 증가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신포괄수가제는 환자의 입원 기간에 발생한 입원료·처치료·검사료·약제비 등을 미리 정해진 금액대로 지불하고, 의사의 수술·시술 등은 행위별 수가로 별도 보상하는 제도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2년 적용 신포괄수가제 관련 변경사항 사전안내' 공문을 보면 심평원은 각 의료기관에 "희귀 및 중증질환 등에 사용돼 남용 여지가 없는 항목 등을 전액 비포괄 대상 항목으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이에 따르면 ▲ 희귀의약품 ▲ 2군항암제 및 기타약제 ▲ 사전승인약제 ▲ 초고가 약제 및 치료재료 ▲ 일부 선별급여 치료 등이 전액 비포괄 대상 항목이다. 즉, 해당 의약품이 신포괄수가에서 제외돼 대부분 비급여로 전환된다는 게 강 의원의 설명이다. '비급여'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항목으로, 의료기관이 보유 의료인력, 장비 등에 따라 자체적으로 진료비를 정하고 있어 기관별로 금액 차이가 크다. 강 의원은 "현행 신포괄수가 적용을 받으며 치료 중인 암 환자들의 약값 폭탄이 우려된다"며 "환자들이 피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