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 초미세먼지, 근무 능력 떨어뜨려"

URL복사

 회사 사무실의 공기 중 초미세 먼지가 근무자들의 근무 속도와 능력을 떨어뜨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초미세 먼지란 차량, 발전소 등의 화석연료 연소에서 배출되는 인간 머리카락보다 30배 작은 직경 2.5㎛(마이크로미터) 이하의 고체 또는 액체 비말을 말한다.

 미국 하버드 대학 보건대학원 환경보건학과의 조세 라우렌트 교수 연구팀은 사무실의 초미세 먼지 농도가 올라가면 근무자들의 근무 반응시간과 정확도가 둔화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최근 보도했다.

 중국, 인도, 멕시코, 태국, 영국, 미국의 여러 도시에서 사무실 근무자 총 300여 명(18~65세)을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들은 정해진 사무실에서 1주일에 최소한 3일 이상 근무하고 있었다.

 연구팀은 각 사무실에 환경 센서를 설치하고 초미세 먼지 농도, 이산화탄소, 기온, 상대습도(relative humidity)를 측정했다.

 이와 함께 근무자들에게는 특수 제작된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하게 하고 이를 통해 인지기능 테스트를 진행했다.

 인지기능 테스트는 미리 정해진 시간과 초미세 먼지와 이산화탄소 수치가 일정 수준을 초과하거나 하회할 때 시행됐다.

 인지기능 테스트는 2가지로 하나는 업무와 관련이 없는 어떤 것이 제시됐을 때 인지능력 속도와 업무에 집중하는 능력, 또 하나는 기본적인 수학 문제를 푸는 속도와 작업기억(working memory)을 평가하는 것이었다.

 작업 기억이란 뇌로 들어온 여러 가지 정보를 한꺼번에 저장해 두고 필요할 때 꺼내 사용하는 능력, 즉 단기 기억을 말한다.

 그 결과 초미세 먼지와 이산화탄소 수치가 올라갔을 땐 인지능력의 속도가 느리고 정확도도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학 문제 풀이도 틀리는 게 많았다.

 초미세 먼지 농도가 올라갔을 때 인지기능이 떨어지는 이유는 염증 때문일 것으로 연구팀은 추측했다.

 초미세 먼지는 혈뇌장벽(blood-brain barrier)를 통과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혈뇌장벽은 특정 혈관 벽에 특수 세포와 물질들이 밀집해 마치 '지퍼'(zipper)처럼 단단하게 조여진 곳으로 중요한 영양소만 선택적으로 뇌로 들여보내고 해로운 물질은 차단하는 한편 뇌의 노폐물을 내보내는 기능을 수행한다.

 사무실 안의 공기 오염은 대부분 외기 오염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창문을 여는 것으로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공기 오염이 심한 도시의 경우, 여과(filtration) 성능이 매우 강력한 기계 환기장치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초미세 먼지에 장기간 노출된 노인은 알츠하이머 치매 같은 신경퇴행성 질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평균연령 33세의 젊은 사람들도 근무하는 사무실 초미세 먼지 밀도가 올라가면 인지기능이 저하된다는 사실을 이 연구 결과는 보여주고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환경과학 전문지 '환경 연구회보'(Environmental Research Letters) 최신호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수원 윌스기념병원–안성 오로지복지법인 업무협약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보건복지부 지정 척추전문병원 수원 윌스기념병원(병원장 박춘근)과 오로지종합복지법인(총원장 김종남 요셉신부)은 지난 13일 의료서비스 및 인적 자원 등의 원활한 교류를 위한 업무 협력 협약식을 했다. 협약에 따라 윌스기념병원은 오로지복지법인 직원 및 지원 가족, 시설 이용자들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 사회 공헌 사업 등 제반 업무에 협조하며 기타 상호발전에 기여되는 사항에 대해 협력하게 된다. 협약식은 윌스기념병원 윤학근 행정부원장, 오로지복지법인 김종남 요셉신부 총원장 등 최소 인원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종남 요셉신부 총원장은 “만성·퇴행성 질환으로 어르신 본인은 물론 가족들도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까웠다”며 “전문적인 의료서비스 제공이 포함되어 있는 이번 협약이 이곳 관계자와 이용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윌스기념병원 윤학근 행정부원장은 “건강한 노후가 중요시 되는 시기”라며 “오로지복지법인 관계자들이 척추, 관절, 뇌신경, 건강검진 등에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1992년 설립된 오로지복지법인은 안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의사 손동작 구현' 리브스메드 수술기구, 혁신의료기기 지정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술 시 집도의의 손동작을 구현할 수 있는 '리브스메드의 외과수술기구류'를 제15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했다. 이 제품은 수술 시 조직의 봉합, 견인, 절개, 지혈 등을 위해 쓰이는 일회용 봉합기 등 외과수술기구 4개 품목으로 구성돼 있다. 인체 내부로 삽입되는 부분이 집도의의 손동작과 연동해 일치하도록 설계돼, 의사가 실제 손가락과 손목을 사용하듯 상하좌우 90도 방향으로 움직이면서 조작할 수 있다. 식약처는 이 제품이 좁은 부위에서도 정밀하고 안전하게 움직일 수 있고, 절개 부위를 최소화해 환자의 신속한 회복을 돕는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또 의사가 직접 기구를 조작하면서 잡고 당기는 강도를 조절할 수 있는 점, 로봇수술기 대비 저렴한 비용 등도 장점으로 봤다. 식약처는 "로봇수술기의 다관절 기술을 일회용 수술기구에 구현하는 혁신기술로 환자들에게 더욱 저렴한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지정하는 혁신의료기기는 정보통신기술, 바이오기술, 나노기술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해 기존 의료기기나 치료법과 비교해 안전성·유효성을 개선했거나 개선할 것으로 기대되는 의료기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