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질병통제예방센터 "코로나 예방효과, 모더나-화이자-얀센 백신 순"

URL복사

미 승인된 백신 중 입원예방 효과는 모더나 93%, 화이자 88%, 얀센 71% 순

 미국에서 승인된 3종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가운데 모더나 제품이 입원 예방에 가장 효능이 뛰어나다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CDC는 17일(현지시간) 펴낸 '질병 발병·사망률 주간보고서'(MMWR)에서 면역 체계에 손상이 없는 미국 성인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입원을 막아주는 백신의 효과는 모더나 백신이 93%, 화이자가 88%, 얀센이 71%로 나타났다고 밝혔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이 조사는 CDC가 주도해 올해 3월 11일∼8월 15일 미국 18개 주(州), 21개 병원에서 코로나19로 입원한 성인 3천689명을 상대로 이뤄진 것이다.

 CDC는 "실제 현실세계에서 나온 이 데이터는 백신마다 보호 효과의 수준에서 다소 차이가 있음을 보여주지만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모든 백신은 코로나19로 인한 입원을 예방하는 상당한 효과를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특히 똑같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인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간의 가장 큰 차이는 화이자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에게서 약 4개월 뒤부터 나타나기 시작한 면역 효과의 감소 때문이었다고 CDC는 지적했다.

 2회차 접종을 한 뒤 14∼120일에는 효능이 91%였지만 120일이 지나면 효능이 77%로 상당 폭 떨어졌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의 효과의 차이는 모더나 백신에 mRNA 콘텐츠가 더 많다는 점, 접종 간격의 차이(화이자는 3주 간격·모더나는 4주 간격), 그리고 어쩌면 백신을 맞은 집단의 차이 때문일지 모른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번 조사 결과는 현실 세계에서 2회 접종하는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이 1회만 맞는 얀센 백신보다 더 강한 보호 효과를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도 얀센 백신 역시 코로나19로 입원할 위험성을 71%나 낮췄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그러나 이번 연구는 어린이나 면역 체계가 손상된 성인, 병원에 입원할 만큼 심각하지 않은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백신의 효능은 검토하지 않아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추석연휴 맞물려 확진자 급증…10월 말까지 계속 늘어날 수도"
추석 연휴가 끝남과 동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2천400명대로 급증했다. 24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2천434명으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이다. 종전 최다인 지난 8월 11일의 2천221명 기록은 44일 만에 깨졌다. 문제는 앞으로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데 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유행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추석 연휴가 맞물리면서 확진자가 대폭 증가했다면서 대규모 인구이동 여파가 본격화하는 내주부터 확산세가 더 거세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유행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유지하면서 백신 접종률을 최대한 신속하게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with) 코로나'는 단계적·점진적으로 시행하되 현행 거리두기를 기반으로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위드 코로나에 앞서 의료체계 정비의 시급성도 역설했다. 다음은 최재욱 고려대 예방의학과 교수,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등 전문가 3인의 상황 진단과 제언을 정리한 것이다. ◇ 최재욱 교수 "일주일 상황 더 지켜볼 필요…위드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화이자, '알약 형태' 코로나 치료제 2상 임상시험 개시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27일(현지시간) 알약 형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2상 임상시험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AFP·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가정에 사는 성인 2천660명을 대상으로 'PF-07321332'라는 이름의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2상 시험에 들어갔다. 이 항바이러스제는 코로나19 감염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거나 바이러스에 노출됐음을 인지한 초기 환자들을 위한 치료제다. 독감으로 치면 타미플루와 같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화이자는 임상시험 참가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쪽에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와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제인 리토나비르를 혼합 투여하고, 다른 한쪽에는 플라시보(가짜 약)를 복용시키는 방식으로 실험을 진행한다. 미카엘 돌스텐 화이자 최고과학책임자(CSO)는 "이 바이러스에 대응하려면 병에 걸리거나 노출된 사람들을 위한 효과적인 치료제가 필요하다고 믿는다"며 "백신의 효과를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리제네론과 일라이릴리가 각각 개발한 단일클론항체 코로나19 치료제가 미 보건당국의 사용 승인을 받았으나, 아직 당국의 승인을 받은 경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