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수출↑ 수입↓…12년 만에 무역흑자 기록할 듯

URL복사

 올해 김치 수출이 늘고 수입은 줄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2년 만에 처음으로 무역흑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12일 관세청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김치 수출액은 1억1천146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13.8% 늘었다.

 반면 김치 수입액은 8천610만달러로 9.7% 줄었다.

 이로써 2천536만 달러의 무역흑자를 보이고 있다.

 현 추세대로라면 연간 무역수지도 2009년(2천305만 달러) 이후 12년 만에 처음으로 흑자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금융위기 영향으로 2009년에는 김치 수입이 대폭 줄어 흑자를 냈지만, 이번에는 김치 수출이 늘어난 것이 주요 요인이다.

 2009년 당시에는 김치 수입액은 6천634만 달러로 전년보다 41.1% 급감했고 수출액은 4.8% 늘어나는 데 그쳤다.

 김치 수출은 지난해부터 많이 증가했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외국에서 김치가 면역력을 높이는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커진 것이 영향을 미쳤다.

 또 한류 열풍으로 해외에서 한국 음식인 소위 'K-푸드'에 대한 관심이 커진 것도 한 요인으로 꼽힌다.

 '종가집' 김치를 수출하는 대상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김치 효능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한류 영향도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1∼8월 김치 수출액을 국가별로 보면 일본이 5천719만달러로 51.3%를 차지해 절반이 넘었고 이어 미국(1천893만달러), 홍콩(538만달러), 대만(454만달러), 영국(403만달러), 네덜란드(376만달러), 호주(331만달러) 등의 순이었다.

 반면 김치 수입은 올해 크게 줄었는데 지난 3월 중국에서 절임 배추를 비위생적으로 다루는 동영상이 보도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김치 수입액은 동영상 보도 직후인 올해 4월에는 991만달러로 2019년 6월(906만달러) 이후 1년 10개월 만에 처음으로 1천만달러 선을 밑돌았다. 7월에는 823만달러까지 떨어졌다.

 국내에서 수입하는 김치는 대부분 중국에서 들여오는 것이다.

[표] 연도별 김치 수출입 추이 (단위: 천달러)

 

연도 수출액 수입액 무역수지
2008 85,295 112,715 -27,420
2009 89,386 66,335 23,051
2010 98,360 102,019 -3,659
2011 104,577 120,874 -16,297
2012 106,608 110,842 -4,234
2013 89,277 117,431 -28,154
2014 84,033 104,396 -20,363
2015 73,543 113,237 -39,694
2016 78,900 121,485 -42,585
2017 81,393 128,679 -47,286
2018 97,456 138,215 -40,759
2019 104,992 130,911 -25,919
2020 144,511 152,426 -7,915
2021(1~8월 기준) 111,459 86,098 25,361
2020(1~8월 기준) 97,932 95,303 2,629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향후 2∼3년은 완전한 일상회복 어려워…위드코로나 '마스크' 함께 가야"
'위드(with) 코로나'로의 방역 체계 전환이 내달로 다가오면서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가운데 전문가들은 마스크 착용을 가장 마지막까지 가져갈 방역 수칙으로 꼽았다. 이들은 '단계적 일상회복' 자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및 사망자 증가를 무릅쓰더라도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취지로 도입되는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한 절대적인 피해는 이전보다 더 커질 수 있다고 봤다. 다만 이 과정에서 감염 위험이 높은 백신 미접종자를 보호하려면 백신 접종률을 전반적으로 끌어올리는 것 외에도 마스크 착용과 같은 개인 방역수칙 준수가 여전히 필수적이라고 주문했다. 다음은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윤태호 부산대 의대 교수,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등 전문가 3인의 상황 진단과 제언을 정리한 것이다. ◇ "4차 유행까지 폭발적 증가 막은 건 '마스크'…국민 순응도도 높아져"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일상을 회복하기까지는 백신 접종률 외에도 마스크 착용이라는 개인 방역수칙이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엄 교수는 "가장 마지막까지 유지해야 하는 건 마스크 착용"이라며 "4차례의 유행 상황을 보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의사 손동작 구현' 리브스메드 수술기구, 혁신의료기기 지정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술 시 집도의의 손동작을 구현할 수 있는 '리브스메드의 외과수술기구류'를 제15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했다. 이 제품은 수술 시 조직의 봉합, 견인, 절개, 지혈 등을 위해 쓰이는 일회용 봉합기 등 외과수술기구 4개 품목으로 구성돼 있다. 인체 내부로 삽입되는 부분이 집도의의 손동작과 연동해 일치하도록 설계돼, 의사가 실제 손가락과 손목을 사용하듯 상하좌우 90도 방향으로 움직이면서 조작할 수 있다. 식약처는 이 제품이 좁은 부위에서도 정밀하고 안전하게 움직일 수 있고, 절개 부위를 최소화해 환자의 신속한 회복을 돕는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또 의사가 직접 기구를 조작하면서 잡고 당기는 강도를 조절할 수 있는 점, 로봇수술기 대비 저렴한 비용 등도 장점으로 봤다. 식약처는 "로봇수술기의 다관절 기술을 일회용 수술기구에 구현하는 혁신기술로 환자들에게 더욱 저렴한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지정하는 혁신의료기기는 정보통신기술, 바이오기술, 나노기술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해 기존 의료기기나 치료법과 비교해 안전성·유효성을 개선했거나 개선할 것으로 기대되는 의료기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