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관광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790 흥부가 자식을명 낳았다를 다섯 글자로 하면 ? 흥부 힘 좋다. BRTOOqj 이성도 2021/03/15 721 1
1789 q7 tLN UoeIMt1 이성도 2021/03/15 727 1
1788 15 duB 6esTJxT 이성도 2021/03/15 555 0
1787 1A 5Ok oKZGbE8 이성도 2021/03/15 588 0
1786 운전사들이 주로 사용하는 재떨이는? 아스팔트 YdovpKj 이성도 2021/03/15 564 0
1785 z8 dfz fF8A6D1 이성도 2021/03/15 521 0
1784 vY GBd x2y9Hdp 이성도 2021/03/15 539 0
1783 Wj 7a5 zwSZ3Dz 이성도 2021/03/15 541 0
1782 재수 없는데 재수 있다고 하는 것은? 대입 낙방 4ZUP6Pv 이성도 2021/03/15 575 0
1781 61 Rx1 uoHN44o 이성도 2021/03/15 574 0
1780 uc ejv 6UBt26D 이성도 2021/03/15 564 0
1779 1a rG3 CdvUMei 이성도 2021/03/15 554 0
1778 개미네 집 주소는? 허리도 가늘군 만지면 ?부러지리 FMtW7IE 이성도 2021/03/15 577 0
1777 dI 2ue Dcy61Ha 이성도 2021/03/15 566 0
1776 1z u3A 5fs1psc 이성도 2021/03/15 537 0
1775 A4 EKd e9GNJWa 이성도 2021/03/15 553 0
1774 너는 진짜 미남이다 를자로 표현하면? 말도 안 돼 1by6cww 이성도 2021/03/15 543 0
1773 2K rxb Y4Lfduv 이성도 2021/03/15 539 0
1772 ah QZ3 sLQOf3h 이성도 2021/03/15 525 0
1771 Cd GmM QVQBk9q 이성도 2021/03/15 546 0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빅5'병원 중환자 비율 50% 이상…일반병상 최대 15% 감축
정부가 '빅5' 병원 등 상급종합병원에 대한 '대수술'에 나섰다. 큰 틀에서 상급종합병원이 중증환자에 집중하고, 동네 병원은 경증환자에 집중하도록 한다. '빅5 쏠림'을 더는 방치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상급종합병원의 일반병상은 최대 15% 줄이고, 중환자 비율을 50% 이상으로 늘린다. 대신 중증수술 수가를 대폭 올리고, 당직 수가를 신설하는 등 중증환자 치료에 성과를 올리수록 보상을 더 많이 받도록 한다. 의료사고에 따른 환자와의 갈등을 줄이고자 병원 내 의료사고 예방 책임을 병원장이 맡는다. '환자 대변인'이 신설돼 의료사고 피해자를 돕는다. ◇ '동네의원과의 경쟁' 탈피…상급종합병원 구조 바꾼다 정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차 의료개혁특별위원회(의개특위)를 열고 오는 9월부터 상급종합병원 구조 전환 시범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상급종합병원이 처치 난도가 높고 생명이 위중한 환자를 전문적으로 진료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노연홍 의개특위 위원장은 브리핑에서 "적어도 (상급종합병원의) 중증환자 비율을 50% 이상으로, 가능하면 많이 늘려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현장과 많은 논의를 통해 구체적인 수치가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에 따르면 이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화장품 리필(소분) 판매 더 쉬워진다…식약처 "규정 개선 추진"
화장품 소분(리필) 판매를 더 쉽게 하기 위한 규정 개선이 추진된다.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12일 부산 소재 화장품 중소기업인 상떼화장품에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부산지역본부와 중소기업 간담회인 '에스오에스 토크'(S.O.S. Talk)를 열어 이런 제도 개선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상떼화장품은 중기 옴부즈만에 화장품 소분 판매 관련 제도 개선을 요청했다. 현행법상 화장품 소분 행위는 원칙적으로 '제조'에 해당하고 화장품을 소분 판매하는 매장도 '조제관리사'가 상주하게 돼 있다.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플라스틱 등 포장재의 과잉 생산과 이용을 줄이기 위해 다회용기 활용과 소분 판매를 권장하고 있지만 국내에선 단순하게 소분 판매하는 행위까지 제조로 규정하다 보니 화장품 소분 매장 운영이 쉽지 않다는 게 업계의 호소다. 이에 중기 옴부즈만은 간담회에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의했고 식약처는 최근 리필만을 전문으로 하는 맞춤형 화장품 판매장에서 적절히 교육을 이수한 직원이 샴푸, 린스, 보디 클렌저, 액체비누 등 4가지 화장품을 소분할 수 있도록 한 규제샌드박스(실증특례)가 마무리됨에 따라 해당 결과를 검토해 관련 규정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간담회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