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AI(인공지능)로 정확히 판별…국내 개발

서울대병원 유효성 입증…"기존 고가 분석법과 동일한 결과"

 

 정확한 병기 진단과 예후 예측이 어려운 대장암을 AI(인공지능)로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병리과 연구팀(강경훈·배정모·유승연)은 2005∼2012년 채취한 대장암 환자 578명의 조직 슬라이드를 자체 제작한 AI 프로그램으로 분석한 결과, 기존 고가의 대장암 병기 진단 방법에 견줘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AI 병리검사 모습[서울대병원 제공]

 대장암은 우리나라에서 발생률 2위, 사망률 3위를 차지하는 암이다.

 보통 암 환자의 치료 계획은 종양 크기 및 임파선·원격 전이 여부 등에 기반한 병기(TNM)를 기준으로 수립한다. 병기가 조기이면 수술 후 추적 관찰하고, 그보다 진행된 병기는 수술 후 항암치료를 추가한다. 암이 많이 진행된 상태여서 수술로 효과가 없다고 판단되면 항암치료 위주로 진행한다. 이처럼 병기 진단이 중요한 건 수술 후 환자의 5년 생존율을 잘 반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장암은 병기만으로 예후가 명확히 예측되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다. 심지어 2기로 판정된 환자가 3기보다 더 나쁜 경과를 보일 때도 있다. 이런 이유로 요즘은 환자의 전체 유전자 발현 양상을 파악해 대장암 병기를 분류하는 'CMS 기법'이 쓰이고 있지만, 값비싼 게 단점으로 지적된다.

 연구팀은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AI 진단을 고안했다. 환자의 조직 슬라이드를 스캔해 디지털 이미지로 만든 다음 종양 조직 내 면역세포 침윤 및 섬유화 정도에 따라 대장암을 다섯 가지 유형으로 분류하는 AI 프로그램을 제작했다.

 연구팀은 이 진단기술을 대장암 환자에 적용한 결과, 기존 CMS 기법과 병기 및 예후 분류가 동일했다고 설명했다. 2007∼2012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또 다른 대장암 환자 283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에서도 이런 유효성이 관찰됐다.

 배정모 교수는 "새로 개발한 AI 분류법으로 기존 CMS와 동일한 결과를 얻었다는 것은 조직병리 이미지에 대한 AI 기반 분석이 유용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기존에 알려진 예후 인자들과 함께 진단에 활용하면 재발 위험성이 높은 대장암 환자를 보다 잘 찾아내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암연구'(Clinical Cancer Research) 최신호에 게재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정부 "진료거부 용납 안돼"…휴진율 30% 넘으면 업무개시명령
의료계가 대한의사협회(의협)를 중심으로 휴진을 결의한 가운데 정부는 헌법적 책무에 따라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개원의들에게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함에 따라 휴진하려는 의료기관은 이달 13일까지 신고해야 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불법 집단행동을 유도했다는 이유로 의협을 대상으로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를 살피기로 했다. ◇ 오늘부로 개원의에 진료명령…정부 "모든 대책 강구" 전병왕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10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진료 거부는 국민과 환자의 생명권을 위협하는 절대 용납될 수 없는 행동으로, 정부는 집단 진료거부에 단호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은 대응 방침을 밝혔다. 앞서 서울대 의대 및 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위원회가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 휴진을 결의한 데 이어 전날 의협이 18일에 집단 진료거부와 총궐기대회를 예고한 상태다. 정부는 집단 진료거부가 현실화하지 않도록 모든 대책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의료법에 따라 이날부로 개원의에 대한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하기로 했다. 각 시도는 의료법 제59조 제1항을 근거로 관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집단행동 예고일인

학회.학술.건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