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성 장 질환, 임신 합병증 위험 높일 수 있다"

 염증성 장 질환(IBD: inflammatory bowl disease)이 임신 합병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염증성 장 질환은 면역체계가 대장(궤양성 대장염) 또는 주로 소장(크론병)을 표적으로 오인, 공격함으로써 장 점막에 다발성 궤양과 출혈, 설사, 복통을 일으키는 만성 난치성 장 질환이다. 완화·재발이 반복하며 진행된다.

 미국 미주리 대학 의대 내과 전문의 예자스 구리 박사 연구팀이 2016~2018년 임신한 여성 800여만 명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최근 보도했다.

 이 중 1만4천여 명은 IBD 환자였다.

 전체적으로 임신한 IBD 여성은 임신성 당뇨병 위험이 55%, 임신성 고혈압 위험이 35%, 조산 위험이 41%, 태아 발육 지연(fetal growth restriction) 위험이 27%, 태아 사망 위험이 3.2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결과는 연령, 인종, 사회경제적 형편, 고혈압, 당뇨병, 비만, 고지혈증, 음주, 흡연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IBD 여성은 또 출산 후 병원에 머문 시간이 다른 일반 여성보다 평균 반나절 길고 출산 비용도 2천700달러가 더 든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IBD 여성은 임신 전에 의사와 상의해 공격적 치료로 증상이 완화되는 관해(remission)가 오게 해야 할 것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대장 질환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Colorectal Disease) 최신호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만성질환 건강관리서비스 대폭 허용…병원 예약대행 앱 가능
그동안 원칙적으로 불가능했던 만성질환자 대상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가 앞으로는 의료인이 의뢰한 경우를 전제로 대폭 허용된다. 병원 등 의료기관에 대한 예약 대행 서비스가 이용자가 선택한 기관에 대해 허용된다. 비의료 건강관리 서비스에 대한 인증제가 실시돼 의료기관이 환자 관리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의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 가이드라인 및 사례집'을 개정한다고 1일 밝혔다. 개정은 지난 7월 정부가 발표한 경제 규제 혁신 방안의 후속 조치로 추진됐다. 건강관리서비스는 건강 유지·증진 및 질병의 사전예방·악화방지 등을 목적으로 제공되는 상담·교육·훈련·실천 프로그램 및 관련 서비스다. 지난 2008년 이후 관련 법 제정이 추진됐지만 의료 영리화 우려로 무산된 바 있다. 정부는 지난 2019년에는 비의료기관이 ▲ 건강정보의 확인 점검 ▲ 비의료적 상담·조언 ▲ 만성질환자 대상(예외적 허용)에 한정해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가이드라인을 제정한 바 있다. 개정된 가이드라인에는 산업계와 의료계의 요구를 받아들여 허용 폭을 대폭 넓히는 내용이 담겼다. 개정에 따라 비의료기관이더라도 질병의 진단, 병명·병상 확인 등 의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