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협회, 코로나19 현장 투입 간호사 교육 나서

URL복사

 대한간호협회(간협)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참여하는 간호사를 대상으로 긴급 비대면 교육을 한다고 15일 밝혔다.

 교육 프로그램은 ▲ 코로나19 특성과 감염예방 ▲ 개인보호구 착탈의 ▲ 코로나19 환자 관리 ▲ 의료기관 배치 시 필수 소양 등 4개 분야로 구성된다.

 교육은 병원 현장에서 활동하는 관리자 등 전문가들이 맡으며, 실시간 화상 원격강의 및 온라인 동영상 등 2개 버전으로 진행된다.

 간협은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은 간호사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며 "특히 중앙사고수습본부에 파견신청을 하고 배치를 기다리고 있는 간호사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교육 관련 자세한 내용은 '대한간호협회 간호인력취업교육센터'(www.rnjob.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10㎝' 최소절개로 신장이식 수술 가능…"환자 만족 높아"
체내 노폐물을 걸러주는 신장 기능이 망가진 만성 신부전 환자는 최후 수단으로 신장 이식을 선택한다. 성공적인 신장 이식은 투석보다 환자의 만족도가 높지만, 최대 25㎝를 절개해야 해 상처 통증과 수술 흉터로 환자들의 아쉬움이 컸다. 그러나 최근에는 10㎝ 정도만 절개해 신장을 이식해도 기존 수술법과 비교해 예후에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박순철 교수는 2006년부터 현재까지 50여 차례의 최소절개 신장이식 수술을 성공시켰다고 4일 밝혔다. 전통적인 신장이식 수술은 공여받은 신장을 좌측 또는 우측 하복부에 'L'자 모양의 '하키스틱' 피부 절개법을 통해 진행한다. 통상 20∼25㎝를 절개해야 해 속옷을 착용했을 때 흉터가 노출되는 단점이 있다. 박 교수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 값(㎡)으로 나눈 체질량지수(BMI)가 25 이하인 비교적 마른 체형의 만성신부전 환자를 추려 최소절개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했다. 국내에서는 서울성모병원에서만 이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피부 절개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기존 수술과 비교해 통증이 적고 회복 속도 역시 상대적으로 빠르다. 기존 수술 방법을 이용한 신장이식 수술과 비교했을 때도 이식된 신장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