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 추출물 기반 '알츠하이머 치료 조성물' 개발

  한국한의학연구원 한의기술응용센터 고영훈 박사 연구팀은 '한약 소재 추출물 기반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용 조성물'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뇌과학과 서진수 교수팀과 공동개발한 이 조성물은 알츠하이머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강력한 유전인자인 APOE4 유전자 변이에 특이적 보호 효과를 보인다.

 APOE4 유전형을 보유하면 APOE3 유전형 보유자보다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릴 확률이 5∼10배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성물은 인간 역분화줄기세포 APOE4 알츠하이머 모델에서 치매를 유발할 수 있는 단백질인 아밀로이드 베타를 제거하는 효과가 관찰됐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 사업화를 위해 지난 2월 아리바이오와 선급기술료 12억원을 받는 내용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고영훈 박사는 "임상시험에서 안전성·유효성을 확인해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로 이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원숭이두창, 가벼운 대화로는 전파 안 돼"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오면서 지역 사회 전파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인터넷상에는 "동성애자가 아닌 일반인은 걸릴 일이 없다" "치료한 의사도 걸린 적이 있어 호흡기 전염 가능성도 크다더라" "악수나 손잡이 등으로도 옮겨지나" "화장실을 같이 써도 옮기나" 등 확인되지 않은 정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 원숭이두창은 동성애자만 걸린다?…거짓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원숭이두창은 중·서부 아프리카의 열대 우림 지역에서 주로 발생해 온 인수공통감염병이다. 1958년 덴마크의 한 연구소 원숭이에서 사람 두창(천연두)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 '원숭이두창'으로 이름 붙여졌다. 원숭이두창이 처음 사람에게 발견된 것은 1970년 콩고민주공화국에 사는 9개월 소년에게서다. 이후 중앙아프리카공화국, 가봉, 코트디부아르 등에서 보고돼 아프리카 지역에서 풍토병으로 자리잡았으나, 지난 5월 7일 영국에서 첫 발병 보고가 있고 난 뒤 전 세계에 확산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이달 15일까지 WHO에 보고된 원숭이두창 확진 사례는 사망 1건(나이지리아)을 포함해 총 42개국 2천103건이다. 원숭이두창을 둘러싼 가장 큰 오해가 동성애자들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피부 고유 상태 유지하는 항균 나노 패치 개발…"피부 상태 유지"
감염을 예방할 뿐만 아니라 피부 고유의 상태·감각을 유지할 수 있는 피부일체형 항균 나노망사(mesh) 패치가 개발됐다. 감염병연구센터 권오석 박사팀이 일본 동경대 타카오 소메야 교수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김재준 박사팀 등과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이 패치는 신축성 고분자 망사 나노섬유에 항균성 물질인 구리를 코팅했다. 이 패치에 노출된 대장균 박테리아는 1분 뒤 99.999%가, 인플루엔자A 바이러스도 10분 뒤 같은 수준으로 소멸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반복된 사용에도 유사한 효과를 나타내는 등 높은 안정성을 보였다. 또 피부에 달라붙은 상태에서도 구리 나노망사의 다공성 구조 덕에 피부 고유 습도와 열적 감각을 유지할 수 있다. 알코올류를 이용한 소독은 일시적으로 병원균을 제거할 수는 있지만, 이후 감염원에 다시 노출되는 경우 재오염을 막을 수 없고 수분 증발로 피부를 건조하게 만드는 단점이 있다. 위생장갑 등 보호 제품을 착용하는 때도 피부는 보호할 수 있지만, 안쪽에 땀이 차면 피부감각을 떨어뜨린다. 권오석 박사는 "항균성이 잘 알려진 구리 나노구조에 피부 일체화를 가능하게 하는 나노망사 기술을 더한 융합형 연구성과"라며 "피부를 감염성 병균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