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병원, 대한뇌졸증학회 선정 '최우수 인증병원'

 조선대학교병원은 대한뇌졸중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 뇌졸중센터 모범인증병원으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대한뇌졸중학회는 뇌졸중 환자의 치료 질을 높이기 위해 정부와 협의해 전문치료실, 뇌졸중센터 인증사업을 하고 있다.

 조선대병원 뇌졸중센터는 2007년 급성 뇌졸중 환자 치료 프로그램인 'BEST 시스템'을 개발한 이래 1만명 이상의 뇌졸중 의심 환자를 응급실에서 신속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운영해왔으며 그 중 2천명 이상이 응급 재관류 치료를 받았다.

 2008년부터는 호남 최초로 전문 의료진이 상주하는 뇌졸중 집중치료실을 운영하고 있다.

 조선대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시행하는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에서도 매년 최우수병원으로 선정돼왔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여드름약 이소트레티노인 복용 3명 중 1명꼴 인공유산 경험"
임신부가 복용하면 태아에게 심각한 기형을 일으킬 수 있는 여드름 치료제 성분인 '이소트레티노인' 처방이 여전히 남용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산부약물정보센터 한정열 센터장(일산백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2017년 약 30만 건이었던 국내 이소트레티노인 처방 건수가 2021년에는 3배 이상 늘어난 97만 건에 달했다고 5일 밝혔다. 여드름 치료제 이소트레티노인은 원래 1차 약물에 치료 효과가 없는 여드름에 처방하는 2차 약물이다. 대부분은 피부 깊숙한 곳에 생기는 결절성 여드름이나 낭포성 여드름이 대상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경미한 여드름이나 단순 피지 조절을 위해서도 이 약물을 남용하고 있다는 게 한 센터장 의 지적이다. 한 센터장은 국내에서 이처럼 이소트레티노인 처방 건수가 급증하면서 이 약에 노출된 임신부의 32.5%에서 인공유산(임신중절) 또는 자페아 출산 등의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그는 "이소트레티노인은 주로 중추신경계, 안면부, 심장, 흉선에 기형을 유발하며 그 발생 빈도는 최고 38%로 보고된다"면서 "지금까지의 분석 결과로 볼 때 이소트레티노인 성분에 노출된 임신부가 1천800명이라면 약 500명이 인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