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특보 속 지난 3일 경기도 온열환자 8명 발생…1명 사망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지난 3일 폭염특보가 내려진 경기도에 온열환자 8명이 발생, 이 가운데 1명이 숨졌다고 경기도가 5일 밝혔다.

  사망자는 50대 남성 A씨로, 지난 3일 오후 부천시 송내역 인근 공원에서 쓰러져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병원에 도착했을 때 체온이 42도로 측정돼 열사병으로 추정됐다.

 A씨의 사망은 응급실의 익일 보고체계에 따라 전날 온열질환 사망자로는 집계되지 않았으나 이날 뒤늦게 집계에 포함됐다.

 이 밖에 수원(주택), 안산(공원), 여주(실외작업장), 연천(실외작업장), 용인(실외작업장), 평택(논밭), 화성(논밭)에서 열탈진, 열경련, 열실신 등으로 인한 40~80대 온열질환자 7명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도내 누적 온열질환자는 71명으로 늘어났다.

 가축 폐사, 농작물 및 양식어류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

 경기도 31개 시군에는 이달 1일부터 나흘째 폭염경보 또는 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 오후 최고기온이 여주 36.8도, 시흥 36.6도, 성남 36.1도, 양평·안성 35.9도를 기록했다.

 도는 선제적으로 폭염에 대응하기 위해 이날 오후 1시부터 대응 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해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상 1단계로 가동했다.

 아울러 취약계층 건강관리 안부 전화 및 방문(4만8천회), 노숙인 밀집지역 및 야외작업장 순찰(91회), 실내외 무더위쉼터 운영(7천430곳), 그늘막 운영(8천81곳), 살수차 가동(52대) 등을 시행했다.

 도 관계자는 "오는 6일까지 폭염특보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낮에는 야외활동이나 외출을 자제하고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등 건강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구강 식사 어려운 환자 사용하는 '피팅줄' 유료화…환자ㆍ간병인 한숨
구강으로 음식 섭취가 어려운 환자들이 사용하는 피딩줄(feeding tube)이 갑자기 유료화됨에 따라 환자와 간병인들이 경제적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뇌 질환자, 암 환자 등 구강으로 음식 식사가 어려운 환자들은 피딩줄로 코와 장을 연결해 영양분(경장영양제)을 섭취하는 콧줄 식사를 한다. 피딩줄은 식사 때마다 사용하는 일회용 의료기기다. 지난달 1일 전까지는 경장영양제를 구매하면 용량에 맞춰 피딩줄이 무상으로 제공됐다. 그러나 이후 피딩줄이 유료화돼 환자와 간병인들은 하나당 600원 정도의 피딩줄을 따로 구매해야 한다. 가정 간병을 하는 A 씨는 "피딩줄 구매로 1년에 택배비 등을 포함해 100만원 가량이 더 드는데, 경제적으로 어려운 입장에서는 굉장한 부담이 된다"며 "피딩줄은 목숨줄과도 같은데 이걸 갑자기 유료화한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뇌 질환 환자 커뮤니티의 한 네티즌은 "도시락을 주면 젓가락을 주듯 피딩줄 지급은 당연한 것인데 유료화는 말이 안 된다"며 "개당 가격은 낮아도 매일 쓰는 것이다 보니 추가된 부담이 환자나 간병인을 너무 힘들게 한다"고 했다. 피딩줄 공급업체는 피딩줄의 갑작스러운 유료화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실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