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팡이균 일종 '칸디다균' 요로감염 급증…혈류감염 땐 사망위험 높아"

강남세브란스병원 "고령화·요로 카테터 사용 증가가 원인"

 곰팡이균의 일종인 칸디다균에 의한 요로감염이 10년 새 6배로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정석훈·최민혁 교수팀은 2011∼2021년 요로감염으로 진단된 8만4천40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감염 원인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요로감염은 비교적 흔한 감염질환 중 하나로 요도와 방광, 요관, 전립선 등에 각종 균(미생물)이 침입해 염증성 반응을 유발한다. 대부분 장내 세균이 감염원이지만 고령화와 요로 카테터(인체에 삽입하는 의료용 관) 사용 증가 등으로 원인균이 다양해지는 중이다.

 요로감염은 그 자체로는 예후가 나쁘지 않지만 2차 혈류감염으로 진행하면 사망률이 20~40%에 달한다.

 이번 연구 결과를 보면 칸디다균에 의한 요로감염 비율은 2011년 2.3%에서 2021년 14.4%로 6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요로감염이 혈류감염으로 진행된 5천137명 중에는 65세 이상의 고령층(62.2%)과 요로 카테터 사용자(60.8%)가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정석훈 교수는 "기존에는 대장균이 요로감염의 주요 원인이었지만 고령화 추세에 요로기계 카테터의 사용 빈도가 늘어나면서 외부에서 유입되는 칸디다균 등에 의한 요로감염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요로감염이 혈류감염으로 이어지면 치명적인 결과를 낳을 수도 있는 만큼 의료현장에서 적절한 조치와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감염 저널'(Journal of infection)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보험료를 눈먼 돈으로 인식"…건보재정 누수 심각
사무장병원 등 불법개설 요양기관이 불법청구 등의 방법으로 건강보험 곳간에서 빼내 간 금액이 매년 적게는 수억원에서 많게는 수천억원에 달하지만, 거의 회수하지 못해 재정 누수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렇게 새는 금액은 건강보험당국이 조사과정을 거쳐 '공식적'으로 확인한 것으로 빙산의 일각일 뿐, 드러나지 않은 불법 개설기관을 고려하면 실제로는 훨씬 더 많을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불법 개설기관은 의료기관이나 약국을 개설할 수 없는 비(非)의료인 또는 비(非)약사가 의사나 약사의 명의를 빌리거나 법인의 명의를 빌려 개설ㆍ운영하는 의료기관이나 약국을 말한다. 사무장병원 등은 개설 자체가 불법이기에 건보공단에 진료비를 청구할 수 없다. 진료비를 청구해 받아내다 적발되면 건보공단은 환수 절차를 밟게 된다. 27일 건강보험공단의 '연도별 불법개설기관 환수결정 및 징수현황' 자료를 보면 2009년부터 2022년 10월 말 현재까지 13년간 사무장병원 등이 과잉진료와 허위 부당 청구를 통해 타낸 요양급여액 중에서 환수를 결정한 금액은 3조1천731억800만원(불법 개설기관 1천670곳)에 달했다. 불법 개설기관별로 보면 요양병원 1조734억3천700만원, 약국 5

학회.학술.건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