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제가 노화 방지와 장수에 효과"

오클랜드대학 연구진, 유방암 치료제로 생쥐 실험…"골밀도 저하 등 부정적 결과도"

 암 치료에 쓰이는 약이 노화 방지와 장수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뉴질랜드 연구진이 밝혔다.

 24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오클랜드대학 연구진은 생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런 사실을 알아냈다며 부작용만 없앨 수 있다면 노화 방지의 꿈에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유방암 치료제로 쓰이는 알펠리십을 생쥐로서는 중년이라고 할 수 있는 생후 1년부터 투여했더니 수명이 평균 10% 늘어나 3년 정도 살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연구에서 건강한 생쥐들에게 관리식단에 따른 먹이와 이와 똑같지만 피크레이라는 제품명으로 판매되는 항암제 알펠리십이 포함된 먹이를 먹였다.

 그 결과 알펠리십이 들어간 먹이를 먹은 생쥐들은 평균적으로 오래 살 뿐 아니라 같은 또래 생쥐들보다 훨씬 건강하고 힘과 운동 능력 등 모든 면에서 활기찬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PI 3-키나아제라는 효소 억제제인 알펠리십이 생쥐 실험에서 노화 방지와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됐지만, 골밀도 저하 등 부정적인 면도 나타냈다고 밝혔다.

 연구진의 피터 셰퍼드 교수는 대사경로를 활성화하는 인슐린 등 많은 호르몬에 장기간 노출되면 나쁜 결과가 초래될 수 있기 때문에 이런 대사경로를 억제하면 암뿐만 아니라 다른 측면에서도 좋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자신들의 실험 결과 그것이 생쥐들에게 전적으로 긍정적이지만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 대사경로가 뼈 성장 등에도 매우 중요한데 우리들의 연구에서 약이 생쥐의 경우 골밀도를 저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어떤 면에서 건강에 도움이 되지만 다른 면에서는 그렇지 않다는 걸 의미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택시 포함 대중교통 탈 땐 마스크 써야…증상 있으면 '강력권고'
오는 30일부터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 대부분이 해제돼 권고로 전환된다. 다만 버스,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수단과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 약국 등에서는 기존처럼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결정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1단계 시행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을 안내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번 1단계 조정 시행으로 이달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착용 권고로 전환된다. 다만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약국, 대중교통수단에서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감염취약시설에는 요양병원·장기요양기관, 정신건강증진시설, 장애인복지시설이 해당된다. 대중교통수단에는 대중교통법에 따른 대중교통수단인 노선버스·철도·도시철도·여객선·도선, 여객자동차법에 따른 구역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차량인 전세버스·특수여객자동차·일반택시·개인택시, 항공운송사업자가 여객을 수송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행하는 항공기가 포함된다. 일상에서 이용하는 버스, 지하철, 기차, 여객선, 항공기 등 다중이 동시에 이용하는 대중교통뿐 아니라 택시도 포함돼있다. 이에 대해 지영미 질병청장은 "택시는 다수가 한꺼번에 모이는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