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시간 10분 휴식"…노동부, 영남 폭염에 근로자 온열질환 '주의'

 대구와 울산을 비롯한 영남 곳곳에 10일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면서 노동당국이 이들 지역 사업장에 근로자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조치를 당부했다.

 노동부에 따르면 기상청은 이날 대구·경북지역(경산, 경주, 군위, 대구, 영천, 청도)과 부산·울산·경남지역(김해, 울산서부, 창녕)에 올해 처음으로 폭염 영향예보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

 '주의' 단계는 체감온도 33도 이상이 2일 이상 지속될 때 내려지며, 사업장에서는 근로자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매시간 10분 휴식을 제공하고 무더위 시간대인 오후 2∼5시엔 옥외작업을 단축해야 한다.

 이 같은 조치 사항은 11일부터 적용된다.

 노동부는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민간 재해예방기관 등과 함께 사업장들이 폭염 예방조치를 이행하도록 지도·점검한다고 밝혔다.

 노동부와 기상청은 이달부터 근로자 맞춤형 폭염 영향예보를 사업주와 근로자에게 일 단위로 제공하고 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정부 "진료거부 용납 안돼"…휴진율 30% 넘으면 업무개시명령
의료계가 대한의사협회(의협)를 중심으로 휴진을 결의한 가운데 정부는 헌법적 책무에 따라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개원의들에게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함에 따라 휴진하려는 의료기관은 이달 13일까지 신고해야 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불법 집단행동을 유도했다는 이유로 의협을 대상으로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를 살피기로 했다. ◇ 오늘부로 개원의에 진료명령…정부 "모든 대책 강구" 전병왕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10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진료 거부는 국민과 환자의 생명권을 위협하는 절대 용납될 수 없는 행동으로, 정부는 집단 진료거부에 단호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은 대응 방침을 밝혔다. 앞서 서울대 의대 및 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위원회가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 휴진을 결의한 데 이어 전날 의협이 18일에 집단 진료거부와 총궐기대회를 예고한 상태다. 정부는 집단 진료거부가 현실화하지 않도록 모든 대책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의료법에 따라 이날부로 개원의에 대한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하기로 했다. 각 시도는 의료법 제59조 제1항을 근거로 관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집단행동 예고일인

학회.학술.건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