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에 암 성장 억제 효과 있다"

URL복사

미 러시 대학교 연구진,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 논문

 다수의 암 환자는, 면역세포가 결여된 종양을 갖고 있다. 이런 '차가운' 종양은 암에 맞서 싸우는 면역체계의 저항력을 억제한다.

 반대로 암 종양의 면역 세포를 늘리면, 면역계의 암세포 탐색 능력이 향상된다. 이런 '뜨거운' 종양은 암 치료제에도 좋은 반응을 보여 환자의 생존율이 높아진다.

 '차가운' 암 종양에 독감 백신을 주입하면 '뜨거운' 종양으로 변한다는 걸 미국 러시 대학교 과학자들이 생쥐 실험에서 발견했다. 생쥐의 몸에 생긴 종양 한 개에만 백신을 넣으면 다른 종양까지 성장이 억제된다는 것도 확인됐다.

 이 실험에는 미국 FDA(식품의약국)의 승인을 받은 계절 독감 백신도 사용됐다. 이는 독감 백신을 이용한, 새로운 암 면역치료법 개발이 가능하다는 걸 시사한다.

 러시대 연구진은 최근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관련 논문을 발표했다.

 7일(현지시간)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올라온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일부 암 면역치료에선 지금도 살아 있는 병원체를 쓴다. 하지만 이런 치료법은 일부 환자만 지속적인 효과를 볼 수 있고, 반응하는 암 유형도 제한적이다.

 이번 연구의 실마리는 국립암센터(NCI)의 데이터베이스에서 나왔다.

 폐암 환자가 독감 바이러스의 폐 감염으로 입원한 경우 독감에 걸리지 않은 폐암 환자보다 더 오래 산다는 게 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하지만 피부처럼 독감 바이러스가 감염되지 않는 부위의 종양에선 동일한 결과가 재현되지 않았다.

 그래서 연구진은 자체 기술로 독감 백신을 만든 뒤 생쥐의 흑색종에 직접 주입해 봤다. 그랬더니 종양의 성장 속도가 느려지거나 종양의 크기가 작아졌다.

 백신을 주입하면 면역계를 자극하는 수지상 세포(dendritic cell)의 종양 내 점유율이 높아지고, 종양  세포를 공격해 죽이는 'CD8+ T세포'가 증가했다. 백신이 종양을 뜨겁게 만든 것이다.

 특이하게도 생쥐의 몸 한쪽에 생긴 흑색종에 백신을 주입하면, 해당 종양은 물론이고 백신을 주입하지 않은 다른 쪽 종양까지 크기가 작아졌다.

 삼중 음성 유방암(metastatic triple-negative breast cancer)이 폐로 전이된 생쥐 실험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유방의 원발 암에만 백신을 주입했는데도 폐의 종양까지 성장이 억제됐다.

 논문의 수석저자인 러시대 의대의 앤드루 즐로자 내과 조교수는 "희망을 갖고 추정컨대, 하나의 종양에 독감 백신을 주입하면 같은 환자의 다른 종양에도 면역 반응이 생기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요즘 주목받는 '면역 관문 억제제(immune checkpoint inhibitors)'를 쓰면서 동시에 독감 백신을 주입하면 종양 성장 억제 효과가 더 커졌다.

 하지만 면역관문 억제제에 반응하든 반응하지 않든 상관없이, 독감 백신만 단독으로 투여해도 종양의 성장엔 제동이 걸렸다.

 연구팀은 이번에 2017~2018 독감 시즌에 FDA 승인을 받은 백신 5종을 시험했는데 이 중 4종이 자체 개발한 백신과 동일한 효과를 보였다.

 즐로자 교수는 "사람과 생쥐는 유전자의 95%가 일치해 이런 접근법이 암 환자한테도 통하기를 기대한다"라면서 "임상 시험을 통해 다양한 변수를 시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통상 4단계로 진행되는 임상시험을 제대로 하려면 8년 내지 10년이 소요된다. 하지만 계절 독감 백 신은 이미 FDA 승인을 받아서 임상시험 기간이 대폭 단축될 수도 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10㎝' 최소절개로 신장이식 수술 가능…"환자 만족 높아"
체내 노폐물을 걸러주는 신장 기능이 망가진 만성 신부전 환자는 최후 수단으로 신장 이식을 선택한다. 성공적인 신장 이식은 투석보다 환자의 만족도가 높지만, 최대 25㎝를 절개해야 해 상처 통증과 수술 흉터로 환자들의 아쉬움이 컸다. 그러나 최근에는 10㎝ 정도만 절개해 신장을 이식해도 기존 수술법과 비교해 예후에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박순철 교수는 2006년부터 현재까지 50여 차례의 최소절개 신장이식 수술을 성공시켰다고 4일 밝혔다. 전통적인 신장이식 수술은 공여받은 신장을 좌측 또는 우측 하복부에 'L'자 모양의 '하키스틱' 피부 절개법을 통해 진행한다. 통상 20∼25㎝를 절개해야 해 속옷을 착용했을 때 흉터가 노출되는 단점이 있다. 박 교수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 값(㎡)으로 나눈 체질량지수(BMI)가 25 이하인 비교적 마른 체형의 만성신부전 환자를 추려 최소절개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했다. 국내에서는 서울성모병원에서만 이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피부 절개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기존 수술과 비교해 통증이 적고 회복 속도 역시 상대적으로 빠르다. 기존 수술 방법을 이용한 신장이식 수술과 비교했을 때도 이식된 신장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미 FDA, '체중 15% 감량' 노보노디스크 비만치료제 승인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덴마크 제약회사 노보노디스크의 새 비만 치료약을 판매 승인했다고 AP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새 비만 치료제는 기존 당뇨병 치료제를 개량한 것이다. 노보노디스크가 진행한 임상시험에서 14개월 간 고용량 세마글루타이드 버전인 위고비를 주사 맞은 참가자들은 체중이 평균 15%(15.3㎏) 정도 감소했다. 위약을 주사 맞은 참가자들의 체중은 평균 2.5%(2.7㎏) 감소했다. 루이빌대사·동맥경화연구센터의 해롤드 베이스 박사는 "기존 약으로는 체중이 5∼10% 감소하거나 그 정도도 줄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성인 3명 중 1명꼴인 1억명 이상이 비만이다. 위고비는 식욕을 억제하는 호르몬을 합성한 것으로서 비향정신성 치료제다. 휴스턴감리교병원의 당뇨병 프로그램 책임자인 아채나 사두 박사는 이 약이 환자들에게 더 빨리 포만감을 느끼도록 하고 혈당 조절을 위해 췌장에서 인슐린 분비를 늘린다고 말했다. 새 비만 치료제의 부작용으로는 메스꺼움,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보통 증상이 완화되지만, 임상시험 참가자의 5%는 복용을 중단했다. 새 비만 치료제는 갑상선 종양을 잠재적으로 유발할 위험을 수반하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