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이후 인지 능력 저하 늦추면 신체 능력도 따라온다"

URL복사

만 50~90세 유럽인 10만5천여 명, 12년간 2년 주기 측정치 분석
스위스 제네바대 연구진, 저널 '건강 심리학'에 논문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신체활동 부족으로 목숨을 잃는 사람이 한해 320만 명에 달한다고 한다. 세계 어느 곳이 됐든 10초당 1명꼴로 사망하는 셈이다.

 일반적으로 만 50세부터는 신체활동이 서서히 줄고 뇌의 인지 능력도 감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체활동과 인지능력은 서로 맞물려 있다고 봐야 한다.

 그런데 신체활동이 뇌에 더 큰 영향을 미칠까 아니면 그 반대일까?

 스위스 제네바대(UNIGE)가, 스위스 국립과학재단 산하 'NCCR LIVES'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그 해답을 내놨다.

 결론은 지금까지 인식됐던 것과 정반대였다.

 뇌의 인지 능력이 신체의 비활동성을 막는 정도가, 신체활동이 인지 능력 저하를 막는 정도보다 훨씬 더 크다는 것이다.

 제네바대는 24일(현지시간) 관련 논문 개요를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했다. 본 논문은 저널 '건강 심리학(Health Psychology)'에 실렸다.

 고령자의 신체기능 저하는 심각하다.호주 모내시대 연구진은 작년 8월, 해마다 60세 이상의 4.3%가 '쇠약 상태'로 떨어진다고 보고한 바 있다.

 스포츠 심리학자로서 이 연구를 주도한 UNIGE의 보리스 헤발 박사는 "신체활동과 인지능력은 기억력 측면에서, 나아가 새로운 뉴런(신경세포)의 성장과 생존이라는 관점에서 서로 연관된 것으로 보고됐다"라면서 "하지만 어느 쪽을 먼저 생각해야 하는지는 아직 공식적으로 시험한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유럽 25개국이 참여한 'SHARE 서베이'의 사회·경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만 50세부터 90세까지 10만5천206 명을 대상으로 총 12년간 2년 주기로 신체 및 인지 능력을 측정한 결과를 분석했다.

 인지 능력은 60초 동안 동물의 이름을 대는 어휘 구사력과 10개의 단어를 읽고 기억을 되살려 나열하는 능력으로 측정했다. 신체 활동은 1단계(전혀 없음)부터 4단계(매주 한 번 이상)로 나눠 검사했다.

 그 결과 인지능력은 신체활동에 영향을 미치지만, 그 반대는 별로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신체활동도 인지능력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일종의 선순환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라면서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만 보면 신체활동이 인지능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인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50대 이후의 신체 및 인지 능력 감퇴를 선순환 구도로 늦추려면 먼저 인지 기능에 신경을 써야 한다는 게 결론이다.

 헤발 박사는 "뇌가 좌식 생활을 탈피하는 건 정말 힘들고, 인지 능력을 기르면 신체 능력이 그 뒤를 따른다는 우리의 가설이 이번 연구로 입증됐다"라고 강조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10㎝' 최소절개로 신장이식 수술 가능…"환자 만족 높아"
체내 노폐물을 걸러주는 신장 기능이 망가진 만성 신부전 환자는 최후 수단으로 신장 이식을 선택한다. 성공적인 신장 이식은 투석보다 환자의 만족도가 높지만, 최대 25㎝를 절개해야 해 상처 통증과 수술 흉터로 환자들의 아쉬움이 컸다. 그러나 최근에는 10㎝ 정도만 절개해 신장을 이식해도 기존 수술법과 비교해 예후에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박순철 교수는 2006년부터 현재까지 50여 차례의 최소절개 신장이식 수술을 성공시켰다고 4일 밝혔다. 전통적인 신장이식 수술은 공여받은 신장을 좌측 또는 우측 하복부에 'L'자 모양의 '하키스틱' 피부 절개법을 통해 진행한다. 통상 20∼25㎝를 절개해야 해 속옷을 착용했을 때 흉터가 노출되는 단점이 있다. 박 교수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 값(㎡)으로 나눈 체질량지수(BMI)가 25 이하인 비교적 마른 체형의 만성신부전 환자를 추려 최소절개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했다. 국내에서는 서울성모병원에서만 이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피부 절개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기존 수술과 비교해 통증이 적고 회복 속도 역시 상대적으로 빠르다. 기존 수술 방법을 이용한 신장이식 수술과 비교했을 때도 이식된 신장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