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은 해병이 지킨다"…시내 곳곳서 10일째 코로나19 방역활동

URL복사

 (안성=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경기도 안성시는 해병이 지킵니다.

 경기도 안성시해병전우회(회장 박희수) 대원들은 코로나19가 유행되면서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안성지역을 지키기로 하고 총칼 대신 소독약통을 메고 전쟁에 나섰다.

 방역활동은 전체 해병전우회 전체 회원 80명을 4개조로 나눠 보건소와 합동으로 성당과 교회, 재래시장, 버스터미널 등에서 중점 활동을 벌이고 있다.

 본격적인 활동은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지난 2월 29일부터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하루 4시간씩 다중이 모이는 시설은 물론 복지사각지대인 노인복지거설과 영유아 어린이집 등 시 전역에서 이뤄지고있다.

 이 때문인지 안성지역은 지난 8일 확진자 1명이 발생해 완치된 이후 30일 현재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고 있다.

 안성시 박창양 보건소장은 “안성시해병전우회가 시 전역에 대한 방역활동이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항상 어려운 일이 발생하면 자발적으로 아낌없는 봉사활동에 나서는 해병전우회가 있어 든든하고 덕분에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역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안성시해병전우회 감사 장사익씨(태성건기 대표)는 “아직도 10여명이 자가격리중이지만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아 보람을 느낀다"며 “코로나19가 완전히 퇴치될때까지 해병대원들은 안성을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또 “안성시와 보건소에서 자원봉사를 적극 지원해주고 있으며, 시민들도 잘 협조해줘 해병대원의 사기가 높다”고 덧붙였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10㎝' 최소절개로 신장이식 수술 가능…"환자 만족 높아"
체내 노폐물을 걸러주는 신장 기능이 망가진 만성 신부전 환자는 최후 수단으로 신장 이식을 선택한다. 성공적인 신장 이식은 투석보다 환자의 만족도가 높지만, 최대 25㎝를 절개해야 해 상처 통증과 수술 흉터로 환자들의 아쉬움이 컸다. 그러나 최근에는 10㎝ 정도만 절개해 신장을 이식해도 기존 수술법과 비교해 예후에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박순철 교수는 2006년부터 현재까지 50여 차례의 최소절개 신장이식 수술을 성공시켰다고 4일 밝혔다. 전통적인 신장이식 수술은 공여받은 신장을 좌측 또는 우측 하복부에 'L'자 모양의 '하키스틱' 피부 절개법을 통해 진행한다. 통상 20∼25㎝를 절개해야 해 속옷을 착용했을 때 흉터가 노출되는 단점이 있다. 박 교수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 값(㎡)으로 나눈 체질량지수(BMI)가 25 이하인 비교적 마른 체형의 만성신부전 환자를 추려 최소절개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했다. 국내에서는 서울성모병원에서만 이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피부 절개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기존 수술과 비교해 통증이 적고 회복 속도 역시 상대적으로 빠르다. 기존 수술 방법을 이용한 신장이식 수술과 비교했을 때도 이식된 신장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미 FDA, '체중 15% 감량' 노보노디스크 비만치료제 승인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덴마크 제약회사 노보노디스크의 새 비만 치료약을 판매 승인했다고 AP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새 비만 치료제는 기존 당뇨병 치료제를 개량한 것이다. 노보노디스크가 진행한 임상시험에서 14개월 간 고용량 세마글루타이드 버전인 위고비를 주사 맞은 참가자들은 체중이 평균 15%(15.3㎏) 정도 감소했다. 위약을 주사 맞은 참가자들의 체중은 평균 2.5%(2.7㎏) 감소했다. 루이빌대사·동맥경화연구센터의 해롤드 베이스 박사는 "기존 약으로는 체중이 5∼10% 감소하거나 그 정도도 줄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성인 3명 중 1명꼴인 1억명 이상이 비만이다. 위고비는 식욕을 억제하는 호르몬을 합성한 것으로서 비향정신성 치료제다. 휴스턴감리교병원의 당뇨병 프로그램 책임자인 아채나 사두 박사는 이 약이 환자들에게 더 빨리 포만감을 느끼도록 하고 혈당 조절을 위해 췌장에서 인슐린 분비를 늘린다고 말했다. 새 비만 치료제의 부작용으로는 메스꺼움,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보통 증상이 완화되지만, 임상시험 참가자의 5%는 복용을 중단했다. 새 비만 치료제는 갑상선 종양을 잠재적으로 유발할 위험을 수반하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