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차르트 피아노 음악, 간질 발작 억제 효과 있다"

URL복사

 모차르트의 피아노 음악이 뇌전증(간질) 발작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피사(Pisa) 대학의 잔루카 세소 중개의학 교수 연구팀이 지금까지 발표된 147건의 관련 연구 자료 중 모차르트 음악이 뇌전증에 미치는 효과를 과학적으로 다룬 12편의 연구논문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5일 보도했다.

 모차르트의 피아노 음악을 매일 들으면 뇌전증 발작 횟수가 크게 줄어들고 뇌전증 환자에게서 공통으로 나타나는 비정상적인 뇌 활동인 '주기적 편측 뇌전증 모양 방전'(LED: periodic lateralized epileptiform discharge) 빈도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러한 효과는 모차르트 음악을 단 한 번 듣고 난 후에도 오래 지속됐다.

 뇌전증 환자들이 들은 모차르트 음악은 관련 연구에서 흔히 사용되는 곡인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D장조-작품번호 K448'과 단순하고도 선명한 주제 선율 때문에 <쉬운 소나타>라는 별명이 붙은 '피아노 소나타 16번 C장조-작품번호 K545' 였다.

 다른 음악도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모차르트의 피아노 소나타들은 특히 뇌전증 환자에게 적합한 그 어떤 독특한 리듬 구조를 지니고 있는 것 같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리투아니아 보건과학대학의 정신의학 전문의 베스타 슈타입리네 박사는 모차르트 음악은 뇌전증 발작 빈도를 줄일 수 있는 비침습적(non-invasive)인 신경 자극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논평했다.

 그러나 이러한 효과를 임상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모차르트 음악이 뇌에 영향을 미치는 정확한 메커니즘을 알아야 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모차르트 음악이 뇌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이른바 '모차르트 효과'(Mozart Effect)에 관한 연구 결과들이 많이 있지만 대부분 소규모 참가자를 대상으로 한 것인 데다 결과도 엇갈리고 있어서 임상의들은 다소 회의적인 태도를 보여 왔다.

 그러나 이 같은 연구 결과들이 최근까지 계속 이어지고 있어서 이제는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판단할 때가 됐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유럽 신경 정신 약리학회(ECNP: European College of Neuropsychopharmacology) 화 상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악취 유발 화학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면역기능 저하"
일상 환경에서 악취 유발 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면역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 대구가톨릭대에 따르면 보건면역학연구실 허용 교수와 예방의학교실 김형아 교수는 악취를 유발하는 화학물질에 대한 노출로 생쥐 면역 기능이 저하됐다는 내용의 공동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은 독성·산업보건 분야 국제학술지인 'TIH' 6월호에 실렸다. 허 교수 등은 대표적인 악취 유발 물질인 암모니아, 이황화메틸, 메틸인돌, 프로피온산 등이 면역세포 수를 감소시키고 면역체계 핵심 세포인 T림프구 성장 분화를 억제한다는 점을 규명했다. 특히 암모니아는 아토피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도 알아냈다. 기존 연구는 악취가 정서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는 수준에서 진행됐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동물을 대상으로 악취와 면역체계 간 관계를 연구했다고 허 교수팀은 설명했다. 허 교수는 "흔하게 접하는 악취라도 장기간 노출되면 신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음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며 "이번 연구 결과가 직업 환경이나 생활 환경에서 악취에 대해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환경부와 한국화학물질관리협회가 시행하는 화학물질특성화대학원 사업 일환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귀마게형 음주 측정?… 날숨 아닌 귓속 가스로 음주량 측정 방법 개발
음주측정기는 대개 숨을 크게 내뿜는 방식을 이용한다. 날숨에 섞여나오는 에탄올(에틸알코올)을 측정하는 것인데, 외이(外耳)의 피부를 통해 배출된 에탄올로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는 방법이 개발돼 관심을 받고 있다. 인체가 피부를 통해 배출하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 증기를 안정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기 위한 연구 과정에서 나온 것이지만 추가 개발 여부에 따라 귀마개형 음주측정기가 나올 수도 있을 전망이다. 과학 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따르면 도쿄의과치과대학의 미쓰바야시 고지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일반 귀마개에 에탄올 증기 감지기를 달아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원리 검증'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팀은 인체가 대사나 질병의 결과로 배출하는 VOC 증기를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비침습적 방법을 찾다가 귀마개를 이용한 에탄올 증기 측정 실험을 하게됐다. 연구팀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귀마개에 에탄올 증기 감지기를 장착하고, 귓속 피부에서 에탄올 증기가 감지될 때마다 빛을 발산하게 해 빛의 강도에 따라 에탄올 농도를 알아볼 수 있게 했다. 연구팀은 세 명의 성인에게 몸무게 1㎏당 0.4g의 알코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