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 고지혈증 '리바로', 당뇨병 안전성 공인 31개국으로 확대

 

 JW중외제약[001060]은 고지혈증 치료제 '리바로'(성분명 피타바스타틴)의 당뇨병 안전성을 공인한 국가가 기존 21개국에서 31개국으로 늘었다고 22일 밝혔다.

 2016년 3월 영국을 시작으로 지난해 8월까지 포르투갈, 그리스, 독일, 프랑스 등 총 21개국 식약처가 공인했다.

 이후 동아시아, 중동지역 10개국이 추가되자 현재 총 31개국에서 리바로의 의약품 설명서(SmPC)에 '당뇨병 위험 징후 없음' 문구를 삽입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스타틴 계열 중 유일하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해당 국가들은 피타바스타틴이 위약보다 당뇨병 유발 위험을 18%가량 낮췄다는 연구와 피타바스타틴 약제로 진행한 연구 15개를 종합한 분석에 따라 리바로의 안전성을 공식 인정했다.

 리바로는 JW중외제약이 2005년 출시한 스타틴 계열 고지혈증 치료제다. 고지혈증은 혈액 속에 필요 이상의 지방 성분이 쌓여 염증과 심혈관계 문제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겨울철 피부 유수분 밸런스 붕괴...'울쎄라' 시술시 주의점
(수원 = 휴먼메디저널) 정한솔 기자= 본격적인 겨울에 접어들면서 건조한 대기와 찬바람, 실내외 큰 온도차 등 환경적 요인으로 피부 보습과 탄력 회복에 많은 신경을 쓰게 된다. 바노바기의원 동탄점 피부과 전문의 오의현 원장에게 겨울철 피부관리와 처지고 주름진 피부상태를 개선하고 탄력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는 ‘울쎄라’ 리프팅 시술에 대해 알아본다. ■겨울철 피부관리 피부 관리는 나이의 많고 적음에 무관하다. 20대 후반부터 일반적 캐어만으로 노화에 대한 개선이 어려워 본격적인 대처가 필요하다. 겨울철에는 피부 유수분 밸런스 붕괴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데 특히 낮은 기온으로 인한 난방기 빈번한 사용은 피부 탄력 저하를 유발한다. 콜라겐은 피부 진피를 구성하는 성분으로, 25세를 기점으로 감소하기 시작하며 피부의 약 40% 존재한다. 이를 보충하기 위해 기능성 화장품이나 마스크팩 등을 사용하지만, 이미 처지고 주름진 피부상태를 눈으로 확인 할 수 있으면 관리에 한계가 있다. 고민 해결을 위해 리프팅 시술을 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울쎄라’ 리프팅 시술 울쎄라는 피부 속 4.5mm 근막 층까지 고강도 초음파 에너지를 인체 내 한 점에 집중시켜 65°~90°의 고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