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합계출산율, 작년 0.84명보다 소폭 하락할 듯"

URL복사

 정부는 올해 여성 한 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인 합계출산율이 지난해(0.84명)보다 소폭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충환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총괄과장은 14일 인구정책 개요 및 제4차 저출산 고령사회 기본계획 관련 출입기자단 대상 워크숍을 통해 관련 질의에 "합계출산율은 작년보다 크게 줄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김 과장은 "통계청에서 두 달 전 발표한 출생아 수는 작년보다 크게 줄지 않았고, 30대 중반 이후 여성 출산 인구가 늘었다"며 "전반적인 경향을 보면 작년보단 떨어지겠지만, 그 폭이 크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역대 최저이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꼴찌인 0.84명을 기록했다.

 국내 합계출산율은 2018년(0.98명), 2019년(0.92명)에 이어 3년 연속으로 1명 미만을 기록했는데, 이는 여성이 가임기간에 아이를 1명도 낳지 않는다는 의미다. OECD 38개 회원국 중 합계출산율이 1명 미만인 나라는 한국뿐이다.

 아울러 인구 정책의 컨트롤타워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라는 점도 재확인했다.

 김 과장은 "현행법상 컨트롤타워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고, 보건복지부와 기획재정부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 등 여러 부처가 각자 소관을 추진해왔다"며 "다만 최근 이런 컨트롤타워와 거버넌스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어 대응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코로나19 먹는치료제 도입…자궁경부암 백신 무료접종 확대
정부가 2년째 지속하는 코로나19 유행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내달부터 의료현장에서 경구용(먹는) 치료제를 사용하기로 했다. '감염 위험군'으로 꼽히는 고령층이나 기저질환자의 코로나19 증상이 심각하지 않을 때 사용해 중증진행과 사망 위험을 낮추겠다는 방침이다. ◇ 코로나19 먹는치료제 60만4천명분 계약…백신도 9천만회분 추가 구매 질병관리청은 30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2년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질병청은 우선 코로나19 유행에 대응해 내년에는 먹는치료제를 도입, 현장에서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재택치료환자, 감염병 전담병원 입원환자 등에게 공급해 중증병상에 입원하거나 사망하는 것을 최대한 막는다는 방침이다. 질병관리청은 현재 먹는치료제 60만4천명분에 대한 선구매 계약 체결을 마친 상태다. 이중 화이자사의 치료제가 36만2천명분이고 머크앤컴퍼니(MSD)의 치료제가 24만2천명분이다. 이밖에 40만명분에 대한 추가 계약도 추진하고 있고 이와 별개로 물량을 더 확보하기 위해 각 제약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질병청은 추가 물량은 계약을 마무리하고 내달 초 공개할 예정이다. 현재 쓰고 있는 국산 항체치료제도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요양병원 및 일반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