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오로지 복지법인, 직원 의료지원 발벗고 나서

KMI한국의학연구소, 수원윌슨기념병원, 쉬즈메디병원과 잇달아 업무협약

  (안성=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천주교 수원교구 오로지 종합복지원이 직원과 가족의 건강증진 등 의료지원에 발벗고 나섰다.

  1992년 설립된 오로지복지법인은 안성, 광주 등에서 실버타운, 요양원, 노인병원, 다문화 가정 폭력 피해 여성 쉼터, 요양보호사교육원 등 고령화로 인한 다양한 노인문제 해결의 일환으로 노인종합복지시설과 이에 수반되는 사업을 하고 있으며, 관련 직원만 1천여명에 달하고 있다.

  복지법인은 지난 19일 KMI한국의학연구소 수원센터(센터장 김상묵)와 업무협약을 하고, 직원과 가족의 질병 조기발견과 예방 등을 위한 건강검진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KMI한국의학연구소는 서울 3곳(광화문, 여의도, 강남)과 지방 4곳(수원, 대구, 부산, 광주)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인의 임상병리 특성 연구와 생활습관병 등 질병예방을 위한 연구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달 13일에는 수원 윌슨기념병원(병원장 박춘근), 같은달 30일에는 수원 쉬즈메디병원(병원장 이기호)과 각각 업무협약을 했다.

 윌스기념병원(수원)은 12년 연속 보건복지부로부터 척추전문병원으로 지정되었으며, 환자 안전과 의료의 질에 대한 인증의료기관이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선도병원으로서 환자들이 최고 수준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끊임없이 연구하고 도전하고 있다.

 또 쉬즈메디병원은 의사와 간호사 등 100여명이 넘는 의료진을 보유, 수원 최초로 자연출산 1천200건과 단일공복강경수술 2천100례 달성했으며, 2002년과 2010년부터 임산부와 시민을 위한 ‘쉬즈메디 음악회’와 전문가로 구성된 ‘쉬즈메디 인문학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로서 오로지 복지법인 직원과 가족은 첨단 장비의 건강검진과, 최고 수준의 척주관련 질병과  산부인와 소아과 진료와 치료가 가능해졌다.

 오로지 복지법인 사무국장 김종익 신부는 “건강검진과 척추관련, 산부인과와 소아과 관련 국내 최고 의료기관과의 업무협력으로 직원들의 건광관리가 잘 이뤄졌으면 좋겠다”며 “당장 재단에서 의료바 자원이 힘들지만, 각종 행사 때 추첨을 통해 건강비용을 지원하다 점차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남 요셉신부 총원장은 “각종 질환으로 본인은 물론 가족들이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까웠다”며 “전문적인 의료서비스 제공이 포함되어 있는 이번 협약이 이용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구강 식사 어려운 환자 사용하는 '피팅줄' 유료화…환자ㆍ간병인 한숨
구강으로 음식 섭취가 어려운 환자들이 사용하는 피딩줄(feeding tube)이 갑자기 유료화됨에 따라 환자와 간병인들이 경제적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뇌 질환자, 암 환자 등 구강으로 음식 식사가 어려운 환자들은 피딩줄로 코와 장을 연결해 영양분(경장영양제)을 섭취하는 콧줄 식사를 한다. 피딩줄은 식사 때마다 사용하는 일회용 의료기기다. 지난달 1일 전까지는 경장영양제를 구매하면 용량에 맞춰 피딩줄이 무상으로 제공됐다. 그러나 이후 피딩줄이 유료화돼 환자와 간병인들은 하나당 600원 정도의 피딩줄을 따로 구매해야 한다. 가정 간병을 하는 A 씨는 "피딩줄 구매로 1년에 택배비 등을 포함해 100만원 가량이 더 드는데, 경제적으로 어려운 입장에서는 굉장한 부담이 된다"며 "피딩줄은 목숨줄과도 같은데 이걸 갑자기 유료화한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뇌 질환 환자 커뮤니티의 한 네티즌은 "도시락을 주면 젓가락을 주듯 피딩줄 지급은 당연한 것인데 유료화는 말이 안 된다"며 "개당 가격은 낮아도 매일 쓰는 것이다 보니 추가된 부담이 환자나 간병인을 너무 힘들게 한다"고 했다. 피딩줄 공급업체는 피딩줄의 갑작스러운 유료화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실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실시간 음성, 문자 통역 SW 개발'...청각장애인에 도움"
"소리도 본다." 오감(五感)의 하나인 청각(聽覺)으로 받아들이는 소리는 볼 수 없고 듣는 대상으로만 인식됐다. 손동작으로 표현하는 언어인 수어(手語)가 등장한 배경이다. 그러나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음식 인식 기술이 발달하면서 의사를 표현하기 위해 사람이 내는 소리인 음성을 문자로 변환된 형태로 볼 수 있는 시대가 됐다. '소리를보는통로'는 음성인식 기술로 청각장애인의 소통을 돕는 IT(정보기술) 소셜 스타트업이다. '소보로'라는 약칭으로 불리는 이 회사는 포스텍(포항공과대학)에서 IT융합공학을 전공한 윤지현(26) 대표가 문자 통역 소프트웨어(SW) 개발 업체로 2017년 11월 세웠다. 기술로 청각장애인이 겪는 소통의 장벽을 낮추겠다는 것이 창립 당시의 모토였다. 출범 이듬해인 2018년 5월 실시간 음성을 문자로 보여주는 PC·노트북 기반 서비스 '소보로'를 출시한 것을 시작으로 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을 돕는 여러 제품을 연이어 내놓았다. 윤 대표는 지난 1일 사무실이 있는 서울창업허브 성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국내에서 가장 먼저 청각장애인들을 위한 문자 통역 서비스를 선보였다며 청각 장애가 없는 사람들로 사용층이 넓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 청각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