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2년] 델타 가고 오미크론…내달 말 1만∼3만명 확진 전망도

URL복사

오미크론 대비 방역체계 '선택과 집중' 방식으로 전환

 코로나19와의 싸움은 잇단 변이 출현과 함께 장기전으로 접어들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 지 2년이 되는 20일쯤이면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국내에서도 델타를 제치고 우세종으로 올라설 것으로 전망된다.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면 코로나19 확진자가 또다시 하루 1만명 이상씩 쏟아져 나올 수 있다고 보고, 방역체계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번 주말께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를 제치고 감염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우세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속도가 델타 변이의 3배 정도로 알려진 만큼, 당국은 거리두기 완화 수준에 따라 다음달 말 신규 확진자 수가 1만명에서 최대 3만명으로 급증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처럼 하루 확진자가 수만명씩, 유례없는 규모로 쏟아지게 되면 지금처럼 최대한 많은 확진자를 찾아 검사하고 일일이 격리하는 '델타'식 방역·의료 대응은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지난 2년간 유지해 온 'K-방역'의 핵심, 즉 '신속한 3T(검사·추적·치료) 전략'이 한계에 다다르게 되는 셈이다.

 당국은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감염 취약층을 조기에 찾아 치료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진단검사를 받아야 할 대상이 폭증해 PCR(유전자증폭) 검사 역량의 한계치(일 85만건)를 넘는다면 '선택과 집중' 방식으로 65세 이상 연령층, 의사 소견에 따라 코로나19 증상이 의심되는 사람부터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또 역학조사도 진단검사처럼 60대 이상과 기저질환자 등에 우선순위를 두고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환자가 많아지면 이들도 독감(인플루엔자) 환자처럼 동네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각 의료기관에서는 결과를 30분 내 받아볼 수 있는 신속항원검사를 우선 시행해 검사 속도가 크게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당국은 방역체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확진자와 접촉자의 격리기간도 10일에서 7일로 줄이기로 했다.

 중증·치명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오미크론 변이 특성상 경증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위중증 환자에게 썼던 주사제 '렘데시비르'를 경증 환자에게도 투여할 수 있게 하고, 경구용(먹는) 치료제 처방 대상도 60세 이상, 기저질환자 등으로 점차 넓혀갈 예정이다.

 또 경증 환자가 격리생활을 할 수 있는 거점 생활치료센터에 병상 1천200개를 추가하기로 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의료체계 정상화…확진자 격리도 없앤다
정부가 거리두기 해제와 함께 일상회복 전략인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 계획'을 추진하면서, 의료체계가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모습과 가까워지게 됐다.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오는 25일 고시 개정을 통해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1급에서 2급으로 낮추고, 방역·의료체계 일상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코로나19가 홍역, 수두 등과 같은 2급 감염병으로 분류되면 1급일 때 적용되던 확진 시 7일간의 격리의무와 의료기관의 환자 즉시 신고 의무가 없어진다. 확진자는 개인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일반 의료기관을 이용할 수 있다. 의무적으로 격리하지 않기 때문에 생활비·유급휴가비·치료비 정부 지원도 종료된다. 코로나19 검사·진단도 다른 질환처럼 기본적으로 민간 의료기관에서 이뤄진다. 코로나19 확진자도 독감 환자처럼 원할 때 동네 병·의원에 갈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지금껏 코로나19 검사를 도맡아 진행해 왔던 보건소는 감염 고위험군에 대한 검사에 집중하게 된다. 방역당국은 비상체계에서 확보했던 코로나19 지정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병상을 단계적으로 줄여나가고, 축소했던 특수·응급진료 기능도 복원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방역당국은 의료현장에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