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한잔, 열대야엔 독…자기 전 에어컨 2∼3도 높게

서울대병원 이유진 교수 "취침 1∼2시간 전에 미지근한 물로 샤워"

 밤에도 좀처럼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가 이어지면서 밤새 잠들지 못한 채 뒤척이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열대야를 이겨내려고 시원한 맥주를 들이켜거나 격렬한 운동으로 땀을 내는 사람이 있지만, 술이나 과한 운동은 도리어 숙면을 방해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열대야를 극복하고 숙면하는 방법을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유진 교수의 도움말로 알아봤다.

 ◇ "에어컨은 각자 잠들기 적정한 온도보다 2∼3℃ 높게"

 후텁지근할 때는 왜 잠들기 어려운 걸까. 당장 높아진 외부 온도에 적응하기 위한 체내 온도조절 중추가 가동돼 신경이 예민해지고, 높은 습도로 인한 불쾌감까지 더해지면서 수면을 방해하기 때문이라는 게 의학계의 답변이다.

 우리 몸은 체온을 낮추려고 땀을 배출하는데 한여름에는 공기 중에 습기가 많아 땀이 잘 증발하지 않고, 땀이 증발하지 않으니 체온 조절이 되지 않는 상황이 된다.

 즉, 밤에 온도와 습도가 높아 체온 조절이 안 되다 보니 잠이 좀처럼 오지 않고 잠들더라도 깊이 자지 못한다.

 이 교수는 "기본적으로 수면은 체온 조절과 밀접한 관련이 있고 환경적인 온도에도 영향받기 쉽다"며 "너무 덥거나, 춥거나 하는 등 본인이 주관적으로 불편하다고 느끼는 온도에서는 자주 깨고 잠들더라도 숙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착용하는 잠옷과 침구류, 개인의 특성에 따라 다르지만 통상 잠들기에 쾌적하다고 느끼는 온도는 18∼22도 정도다.

 다만 잠자리에 들 때는 적정 온도보다 에어컨 온도는 조금 더 높게 설정하는 게 좋다. 온도가 너무 떨어져도 신체가 각성하기 때문에 좋지 않다.

 게다가 보통 침실에 있는 에어컨은 잠을 자는 곳보다 1∼2m 높게 설치돼 있어 온도 센서가 부착된 곳은 대류 현상 때문에 바닥 부근보다 온도가 높게 측정되기 마련이다. 에어컨의 바람 세기, 냉기 등을 고려해도 온도를 조금 높게 설정하는 게 낫다. 만약 본인이 취침하기에 적당하다고 느끼는 온도가 20도라면 2∼3도 높은 22∼23도 정도로 하면 된다.

 이 교수는 "자기 전에 에어컨의 온도는 2∼3도 높게, 그리고 잠들고 2시간 이내에 꺼지도록 설정해두는 게 좋다"며 "잠들고 나면 체온이 계속 떨어져서 새벽녘(오전 4∼5시 전후, 보통 잠에서 깨는 시간보다 2∼3시간 전)에는 체온이 최저에 이르는데, 이때도 에어컨이 켜져 있으면 추위를 느껴 오히려 깰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열대야 시기에는 건강한 수면 습관 필수…음주·야식 NO"

 잠을 깊이 자기 어려운 열대야가 이어지는 시기에는 건강한 수면을 위한 '기본 중의 기본'을 지켜야 한다. 잠에 잘 들고 숙면하기 위해서는 아침 일찍 고정된 시간에 기상하고, 낮잠을 삼가고, 카페인 섭취를 줄이는 등 세 가지 습관을 지키는 게 좋다. 이 세 가지는 불면증 환자에게도 가장 먼저 권고되는 생활 습관이다.

 침실 환경은 어둡고 조용하게 유지해야 하며, 취침 직전의 야식과 음주는 삼가야 한다.

 특히 잠이 오지 않고 덥다는 이유로 술을 한 잔 마시고 잠을 청하는 사람이 많은데, 술은 전반적으로 수면의 질을 떨어뜨리는 요인이다.

 술을 마시면 잠이 쉽게 드는 듯 느껴질 수 있으나 이는 잠시뿐이고 중간에 자주 깨게 되면서 결과적으로는 건강한 수면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이 교수는 "잠자기 전 알코올 섭취는 오히려 체온을 올리고, 야간뇨를 포함해 자다가 자주 깨는 수면 분절을 유발할 수 있다"며 가급적 자기 전에는 음주하지 않도록 권했다.

 취침 무렵에 자연스럽게 체온을 떨어뜨리기 위해서는 취침 직전보다는 1∼2시간 전에 미리 미지근한 물에 샤워하는 게 도움이 된다. 너무 차가운 물에 샤워하면 중추 신경의 흥분을 일으키고, 오히려 체온을 올리는 반작용을 유발해 수면을 방해할 수도 있다.

 적당한 강도의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 조깅, 자전거 타기, 걷기 등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은 여름철 숙면을 돕는다. 대개 불면증이 있는 사람은 일반인보다 운동 부족인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지나치게 격렬한 운동을 자기 직전까지 하는 건 좋지 않다. 오히려 몸을 각성시키기 때문이다. 적어도 잠들기 2∼3시간 전에는 운동을 마쳐야 한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피부 물집과 상처 '표피박리증', 유전자 치료 가능성 확인"
연세대 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이상은 교수와 서울대 의대 생화학교실 배상수 교수가 참여한 공동 연구팀은 유전적인 결함으로 피부에 물집과 상처가 잘 생기는 '이영양형 수포성 표피박리증'을 최신 유전자가위 기술로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분자 치료'(Molecular Therapy) 8월호 표지논문으로 발표됐다. 이영양형 수포성 표피박리증은 피부에서 표피와 진피를 연결하는 '고정원 섬유'의 주요 구성 성분인 7형 콜라겐에 유전적인 결함이 생겨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 질환을 가진 환자들은 출생 때부터 반복적으로 피부 및 점막에 물집과 상처가 생기고, 심한 통증과 가려움에 시달린다. 또한 상처에 의한 이차 감염, 피부편평세포암, 연하곤란 등의 중증 질환이 동반한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었고 증상 개선 정도에 그쳤다. 연구팀은 유전자가위 기술로 환자 유래 세포에서 변이 유전자를 교정한 뒤 이를 다시 환자에게 넣어주는 치료법을 고안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 환자에게 가장 흔한 2가지 돌연변이를 교정하는 데 성공했으며, 교정한 돌연변이 유전자를 실험동물의 피부에 이식해 고정원 섬유가 생성되는 것도 확인했다고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여름철 피부 하얀 반점은 '백반증'..."자외선 노출 최소화 해야"
손발에 못 보던 하얀 반점이 생겼다면 이 질환을 의심해봐야 하는데요. 특히 자외선이 강한 여름철에 기승을 부린다는 이 질환, 바로 '백반증'입니다. 서양인 사이에 흔한 피부 질환으로 최근 국내에서도 환자가 늘고 있다고 하는데요. 고인이 된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앓았던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죠. 자가면역 피부질환 중 하나인 백반증은 멜라닌세포 결핍으로 피부에 생기는 다양한 크기의 원형 혹은 불규칙한 모양의 하얀색 반점이 대표적 증상입니다. 손·발·무릎·팔꿈치 등 뼈가 돌출한 부위나 눈·코·입 주위에서 시작하는 경우가 흔하고, 머리카락· 눈썹과 같은 체모도 탈색돼 하얗게 변할 수 있는데요. 백반증 자체가 건강에 주는 큰 악영향이 없어 방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 우리나라에서는 환자 5명 중 1명꼴로 치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그러나 백반증 환자는 백반증이 없는 사람보다 그레이브스병, 전신홍반루프스, 하시모토갑상선염 등 다른 자가면역질환을 동반할 가능성이 큽니다.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피부과 주현정 교수는 "특히 자가면역 갑상선 질환, 루푸스와 같은 여러 가지 류마티스 질환, 그리고 악성 빈혈이나 제1형 당뇨 같은 자가면역질환의 위험이 일반사람들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