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원인, 세로토닌 불균형설 근거 없다"

 우울증은 '행복 호르몬'으로 알려진 감정 조절 신경전달 물질 세로토닌 불균형이 원인이라는 통설을 정면으로 부인하는 반론이 제기됐다.

 우울증은 세로토닌 불균형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세로토닌을 증가시키는 선별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SSRI: selective serotonin re-uptake inhibitors) 계열의 항우울제가 널리 쓰이고 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정신의학 전문의 조애나 몬크리프 교수 연구팀은 우울증이 세로토닌 분비량 감소 또는 세로토닌 활동 저하 같은 세로토닌 불균형으로 발생한다는 세로토닌 원인설에 반론을 제기했다고 일간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최근 보도했다.

 지난 수 십 년 동안 발표된 수많은 관련 연구 결과들을 봐도 이 이론을 입증할만한 확실한 증거를 찾을 수 없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우울증 치료에는 1990년대부터 뇌의 신경전달 물질 세로토닌의 불균형을 약으로 조절해야 한다는 이론에 따라 세로토닌을 활성화하는 항우울제가 사용돼 왔지만 이는 아무런 근거가 없다고 연구팀은 주장했다.

 지금까지 발표된 연구 결과들을 보면 수 천 명의 우울증 환자와 우울증이 없는 건강한 사람들의 세로토닌 분비량을 비교해 봐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또 수백 명을 대상으로 세로토닌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아미노산 식단을 차단하는 실험을 해봤지만, 우울증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세로토닌의 운반에 관여하는 유전자가 변이된 사람들도 우울증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을만한 일이 우울증 발생에 강력한 영향을 미치며 이러한 일이 잦은 사람일수록 우울증 발생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들이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현재 우울증 환자의 85~90%가 세로토닌이 모자라 우울증이 발생하는 것으로 믿고 있다.

 이 때문에 이들은 우울증의 회복 가능성에 비관적인 전망을 갖게 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주장했다.

 따라서 우울증 환자들에게는 세로토닌 불균형이 우울증의 원인이고 따라서 우울증을 고치려면 SSRI 계열의 항우울제를 복용해야 한다는 말을 해서는 안 된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우울증 전문가들은 우울증 환자는 항우울제 복용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영국 왕립 정신의학 학회 대변인은 이 반론 때문에 우울증 환자에게 항우울제 복용을 중단하라고 해서는 안 되며 필요한 환자는 누구에게나 항우울제를 주어야 한다고 논평했다.

 항우울제는 환자에 따라 효과가 다를 수 있기 때문에 환자 개개인의 필요에 따라 항우울제를 투여하면서 주기적으로 증상을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이 대변인은 강조했다.

 킹스 칼리지 런던(KCL) 정동장애 센터(Center for Affective Disorders)의 앨런 영 교수는 세로토닌 계열의 항우울제 사용은 임상시험에서 나타난 증거에 따른 것이라면서 이러한 증거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정신의학 전문지 '분자 정신의학'(Molecular Psychiatry) 최신호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피부 물집과 상처 '표피박리증', 유전자 치료 가능성 확인"
연세대 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이상은 교수와 서울대 의대 생화학교실 배상수 교수가 참여한 공동 연구팀은 유전적인 결함으로 피부에 물집과 상처가 잘 생기는 '이영양형 수포성 표피박리증'을 최신 유전자가위 기술로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분자 치료'(Molecular Therapy) 8월호 표지논문으로 발표됐다. 이영양형 수포성 표피박리증은 피부에서 표피와 진피를 연결하는 '고정원 섬유'의 주요 구성 성분인 7형 콜라겐에 유전적인 결함이 생겨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 질환을 가진 환자들은 출생 때부터 반복적으로 피부 및 점막에 물집과 상처가 생기고, 심한 통증과 가려움에 시달린다. 또한 상처에 의한 이차 감염, 피부편평세포암, 연하곤란 등의 중증 질환이 동반한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었고 증상 개선 정도에 그쳤다. 연구팀은 유전자가위 기술로 환자 유래 세포에서 변이 유전자를 교정한 뒤 이를 다시 환자에게 넣어주는 치료법을 고안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 환자에게 가장 흔한 2가지 돌연변이를 교정하는 데 성공했으며, 교정한 돌연변이 유전자를 실험동물의 피부에 이식해 고정원 섬유가 생성되는 것도 확인했다고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혈액 세포내 '노화 전이' 유발 현상 규명...노화질환 치료에 응용"
고려대 의대 대학원 전옥희 교수팀은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연구팀과 공동으로 나이 든 혈액 세포에 들어있는 노화 유발 인자가 정상 세포와 조직에 퍼져 '노화 전이'를 유발하는 현상을 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물질대사'(Nature Metabolism)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지금까지 노화는 노화 유발 인자를 만드는 노화 세포가 몸속에 다량으로 축적돼 발생하는 것으로만 알려져 왔다. 하지만 연구팀이 젊은 쥐와 나이 든 쥐를 대상으로 혈액을 교환하는 실험을 한 결과, 나이 든 쥐의 혈액 내 노화 세포에서 분비되는 노화 유발 인자가 젊은 쥐의 정상 세포 및 조직으로 옮겨가 젊은 쥐에서도 노화를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를 '노화 전이'로 명명했다. 연구팀은 나이 든 쥐의 혈액 속에서 순환하던 노화 인자들이 젊은 쥐의 혈관으로 들어간 뒤 간, 신장, 골격근 세포와 조직에 노화를 유발했으며, 이는 간섬유화, 조직 손상, 근력 감소 등으로 이어져 노화를 촉진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책임자인 전옥희 교수는 "이번 연구는 노화 과정이 단순히 생물학적 시간의 흐름에 따른 것이 아니라 노화 전이를 통해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