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뇌졸중학회 "365일 뇌졸중 치료체계 구축해야"

"간호사 사망 유사 사례 비일비재…저수가·인력부족 해결 필요"

 대한뇌졸중학회는 서울아산병원 간호사가 근무 중 뇌출혈로 쓰러져 숨진 사건에 대해 4일 입장문을 내고 "안타까운 사고가 또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하려면 24시간 365일 작동하는 뇌졸중 치료체계를 하루빨리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회는 이번 사건이 골든타임인 3시간 이내에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뇌졸중 치료체계가 부재한 데에 근본적인 원인이 있다고 분석했다.

 학회는 "그동안에도 이번 사망 사건과 비슷한 사례가 비일비재했지만 널리 알려지지 않았을 뿐"이라며 "현재 전국에서 뇌졸중 집중치료실을 갖춘 병원은 42.5%에 불과하고, 전국 응급의료센터 중 30% 이상이 24시간 뇌졸중 진료가 가능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문제를 근본적으로 개선하려면 ▲ 24시간, 365일 작동하는 뇌졸중 치료체계의 구축 ▲ 119, 응급실, 지역센터, 권역센터에 이르는 치료 구성요소의 연계 ▲ 만성적인 저수가 및 인력 부족 문제 해결 등이 종합적으로 필요하다는 게 학회의 주장이다.

 학회는 "무엇보다 전국에 충분한 숫자의 뇌졸중 치료 권역센터를 확보하고 권역센터에서는 24시간 365일 치료체계가 상시 작동하도록 충분히 지원해야 한다"면서 "특히 뇌졸중 응급진료를 감당해야 하는 전공의 숫자를 늘려 전문의 당직근무로 당장의 어려움을 피하려는 방식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구강 식사 어려운 환자 사용하는 '피팅줄' 유료화…환자ㆍ간병인 한숨
구강으로 음식 섭취가 어려운 환자들이 사용하는 피딩줄(feeding tube)이 갑자기 유료화됨에 따라 환자와 간병인들이 경제적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뇌 질환자, 암 환자 등 구강으로 음식 식사가 어려운 환자들은 피딩줄로 코와 장을 연결해 영양분(경장영양제)을 섭취하는 콧줄 식사를 한다. 피딩줄은 식사 때마다 사용하는 일회용 의료기기다. 지난달 1일 전까지는 경장영양제를 구매하면 용량에 맞춰 피딩줄이 무상으로 제공됐다. 그러나 이후 피딩줄이 유료화돼 환자와 간병인들은 하나당 600원 정도의 피딩줄을 따로 구매해야 한다. 가정 간병을 하는 A 씨는 "피딩줄 구매로 1년에 택배비 등을 포함해 100만원 가량이 더 드는데, 경제적으로 어려운 입장에서는 굉장한 부담이 된다"며 "피딩줄은 목숨줄과도 같은데 이걸 갑자기 유료화한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뇌 질환 환자 커뮤니티의 한 네티즌은 "도시락을 주면 젓가락을 주듯 피딩줄 지급은 당연한 것인데 유료화는 말이 안 된다"며 "개당 가격은 낮아도 매일 쓰는 것이다 보니 추가된 부담이 환자나 간병인을 너무 힘들게 한다"고 했다. 피딩줄 공급업체는 피딩줄의 갑작스러운 유료화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실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