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적인 스트레스, 장기적으로 정신건강에 도움될 수 있다"

 일상적인 스트레스는 장기적으로는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아 대학 가족·소비자 과학 대학(College of Family and Consumer Sciences) 인간 발달·가족 과학과의 아사프 오시리 교수 연구팀은 일상생활에서 받는 보통 정도의 스트레스는 백신이 미래의 감염으로부터 보호하듯 앞으로 닥칠 수 있는 더 가혹하고 어려운 일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해 준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최근 보도했다.

 인간 커넥톰 프로젝트(Human Connectome Project) 참가자 1천200여 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인간 커넥톰 프로젝트는 뇌의 피질을 180개의 영역으로 나누어 각각의 영역이 어떠한 부분과 긴밀하게 연결되고 어떤 기능을 하는지를 밝혀내는 연구이다.

 이들은 불안, 주의력, 공격성 등 행동·감정의 문제들에 답하는 설문조사를 통해 느끼고 있는 스트레스가 어느 정도인지를 밝혔다. 이들은 이와 함께 인지기능 평가 테스트를 받았다.

 연구팀은 설문조사 결과와 인지기능 사이에 어떤 연관이 있는지를 분석했다.

 그 결과 지각된 스트레스(perceived stress)가 가볍거나 보통 정도인 경우는 인지기능이 높아지거나 개선돼 정신적으로 이로운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의 몸과 마음은 스트레스에 적응한다. 따라서 어느 정도의 스트레스는 뇌에 그에 대비하는 메커니즘을 만들어 준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일상생활의 스트레스는 사람을 더 조직적으로 그리고 효율적으로 만든다. 예를 들어, 전력이 떨어지면 이런 일이 또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배터리를 미리 사둬 대비하게 된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그러나 스트레스가 어떤 한계점을 지나 독성(toxic)을 띠게 되면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심리학 협회의 린 버프카 박사는 사람은 평생 스트레스를 피할 수 없기 때문에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전략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논평했다.

 그러나 독성 스트레스는 대개 극심한 가난, 학대 같은 만성적인 상황에서 오게 마련이며 이러한 상황은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것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정신의학 연구'(Psychiatry Research) 8월호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구강 식사 어려운 환자 사용하는 '피팅줄' 유료화…환자ㆍ간병인 한숨
구강으로 음식 섭취가 어려운 환자들이 사용하는 피딩줄(feeding tube)이 갑자기 유료화됨에 따라 환자와 간병인들이 경제적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뇌 질환자, 암 환자 등 구강으로 음식 식사가 어려운 환자들은 피딩줄로 코와 장을 연결해 영양분(경장영양제)을 섭취하는 콧줄 식사를 한다. 피딩줄은 식사 때마다 사용하는 일회용 의료기기다. 지난달 1일 전까지는 경장영양제를 구매하면 용량에 맞춰 피딩줄이 무상으로 제공됐다. 그러나 이후 피딩줄이 유료화돼 환자와 간병인들은 하나당 600원 정도의 피딩줄을 따로 구매해야 한다. 가정 간병을 하는 A 씨는 "피딩줄 구매로 1년에 택배비 등을 포함해 100만원 가량이 더 드는데, 경제적으로 어려운 입장에서는 굉장한 부담이 된다"며 "피딩줄은 목숨줄과도 같은데 이걸 갑자기 유료화한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뇌 질환 환자 커뮤니티의 한 네티즌은 "도시락을 주면 젓가락을 주듯 피딩줄 지급은 당연한 것인데 유료화는 말이 안 된다"며 "개당 가격은 낮아도 매일 쓰는 것이다 보니 추가된 부담이 환자나 간병인을 너무 힘들게 한다"고 했다. 피딩줄 공급업체는 피딩줄의 갑작스러운 유료화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실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실시간 음성, 문자 통역 SW 개발'...청각장애인에 도움"
"소리도 본다." 오감(五感)의 하나인 청각(聽覺)으로 받아들이는 소리는 볼 수 없고 듣는 대상으로만 인식됐다. 손동작으로 표현하는 언어인 수어(手語)가 등장한 배경이다. 그러나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음식 인식 기술이 발달하면서 의사를 표현하기 위해 사람이 내는 소리인 음성을 문자로 변환된 형태로 볼 수 있는 시대가 됐다. '소리를보는통로'는 음성인식 기술로 청각장애인의 소통을 돕는 IT(정보기술) 소셜 스타트업이다. '소보로'라는 약칭으로 불리는 이 회사는 포스텍(포항공과대학)에서 IT융합공학을 전공한 윤지현(26) 대표가 문자 통역 소프트웨어(SW) 개발 업체로 2017년 11월 세웠다. 기술로 청각장애인이 겪는 소통의 장벽을 낮추겠다는 것이 창립 당시의 모토였다. 출범 이듬해인 2018년 5월 실시간 음성을 문자로 보여주는 PC·노트북 기반 서비스 '소보로'를 출시한 것을 시작으로 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을 돕는 여러 제품을 연이어 내놓았다. 윤 대표는 지난 1일 사무실이 있는 서울창업허브 성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국내에서 가장 먼저 청각장애인들을 위한 문자 통역 서비스를 선보였다며 청각 장애가 없는 사람들로 사용층이 넓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 청각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