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통풍치료제 글로벌 임상 3상 식약처 허가"

 JW중외제약[001060]은 통풍치료제 'URC102'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다국가 임상 3상 시험을 승인받았다고 24일 공시했다.

 URC102는 요산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는 배출저하형 통풍에 유효한 신약 후보물질로, 요산 배출을 촉진해 체내 요산 수치를 낮춘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임상 3상에서 회사는 통풍 환자를 대상으로 URC102를 투여해 혈중요산 감소 효과를 대조약과 비교할 계획이다.

 JW중외제약은 2상까지 연구를 진행한 결과 안전성 우려가 낮고 효과도 확인됐다며 3상을 통해 URC102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회사는 한국 외 대만과 유럽 허가기관에 임상 계획을 제출해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객담→가래, 경구투여(약)→먹는(약)…어려운 의약용어 순화
보건복지, 의약분야에서 쓰이는 외래어·한자 전문용어가 보다 이해하기 쉬운 표현으로 순화된다. 보건복지부는 2일 '보건복지 분야 전문용어 표준화 고시 제정안'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민이 보건복지 분야 전문 용어를 더 쉽고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전문용어를 표준화하고자, 국어기본법에 따라 이번 고시를 마련했다. 대상 용어는 ▲ CT(시티) → 컴퓨터 단층 촬영 ▲ MRI(엠아르아이) → 자기공명영상 ▲ 경구투여(약) → 먹는(약) ▲ 객담 → 가래 ▲ 예후 → 경과 ▲ 수진자·수검자 → 진료받는 사람·검사받는 사람 ▲ 자동제세동기 → 자동 심장 충격기 ▲ 모바일 헬스케어 → 원격 건강 관리 ▲ 홈닥터 → 가정 주치의 ▲ 요보호 아동 → 보호가 필요한 아동 등 10개다. 당초 '제네릭'(generic)을 '복제약'으로, '케어 코디네이터'를 '돌봄 관리자'로 표준화하는 내용도 고시 제정안에 포함됐으나, 10월 26일부터 20일간의 행정예고 기간에 수렴된 관련 업계 등의 의견을 반영해 최종안에서는 빠졌다. 제약업계는 제네릭은 최초 개발된 의약품과 동등하다고 인정받은 의약품을 뜻하는 용어인데, 복제약이라는 말의 어감상 일반인들에게 최초 의약품을 '베꼈다'는 부정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조절 T세포로 치매 증상 개선 가능성…동물실험서 확인"
경희대 한의대 배현수 교수와 동아대 건강관리학과 김경화 교수 공동 연구팀은 체내 면역반응에 관여하는 '조절 T세포'를 이용해 알츠하이머성 치매 증상을 개선할 수 있는 가능성을 동물실험에서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조절 T세포는 과도한 면역 활성을 억제하는 기능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중추신경계의 면역 균형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퇴행성질환에 조절 T세포를 활용하려는 연구가 탄력을 받고 있다. 연구팀은 치매 환자의 뇌에 많이 분포하는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을 항원으로 한 특이적 조절 T세포를 체외 공정을 통해 생산한 후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일으킨 쥐의 정맥에 주입했다. 이 결과 주입한 조절 T세포가 중추신경계에서 선천성 면역을 담당하는 미세아교세포의 활성을 억제해 쥐에서 인지기능 개선, 아밀로이드 축적 감소, 뇌 대사 개선 등의 효과를 나타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미세아교세포기 활성화하면 염증성 사이토카인을 분비해 뇌 속 신경염증이 발생한다. 배현수 교수는 "이번 연구로 알츠하이머성 치매에 대한 조절 T세포의 강력한 치료 효과를 확인했을 뿐 아니라 다양한 퇴행성 뇌 질환에 대한 조절 T세포의 잠재력을 제시했다"면서 "최근 한국에서 임상 1상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