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염증성 장 질환 '크론병·궤양성 대장염' 위험↑"

 항생제가 염증성 장 질환(IBD: inflammatory bowl disease)인 크론병(CD: Crohn's disease)과 궤양성 대장염(UC: ulcerative colitis)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

 염증성 장 질환은 면역체계가 대장 또는 소장을 표적으로 오인해 공격함으로써 장 점막에 다발성 궤양과 출혈, 설사, 복통을 일으키는 만성 난치성 장 질환이다. 완화-재발이 반복하며 진행된다.

 염증성 장 질환은 소화기관 전체에서 발생할 수 있지만, 크론병은 대장과 소장이 연결되는 부위에서 발병하는 경우가 많고 궤양성 대장염은 대장에서 발생한다.

 미국 뉴욕 대학 랑곤 건강센터(Langone Health)의 애덤 페이 인구보건학 교수 연구팀이 덴마크의 전국 환자 기록부와 전국 처방 기록부에 등재된 610만4천245명(10세 이상, 여성 50%)의 2000년부터 2018년까지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의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가 최근 보도했다.

 이 중 91%가 최소한 한 차례 이상 항생제 치료를 받았다.

 연구 기간에 3만6천107 명이 궤양성 대장염, 1만6천881 명이 크론병 진단을 받았다.

 연구팀은 이 자료를 근거로 포아성 회귀분석(Poisson regression) 방법을 이용, 항생제 노출 후 IBD 발생률을 계산했다.

 그 결과 소화관 내 병원균을 표적으로 널리 사용되는 니트로이미다졸(nitroimidazoles)계 항생제와 플루오로퀴놀론계(fluoroquinolones)계 항생제가 IBD 위험과의 연관성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예를 들어 60세 이상인 경우 니트로이미다졸(nitroimidazoles)계 항생제 사용이 IBD 위험 61% 증가, 플루오로퀴놀론계(fluoroquinolones)계 항생제 사용이 54% 증가와 연관이 있었다.

 이러한 연관성은 모든 연령층에서 나타났다. 다만 10~40세는 28% 높아지는 데 그쳤다.

 좁은 범위 페니실린(narrow-spectrum penicillin) 같은 항생제들도 비교적 약하긴 하지만 IBD 위험과의 연관성이 있었다.

 IBD 위험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항생제는 니트로퓨란(nitrofurantoin)계 항생제가 유일했다.

 전체적으로 소화관 내 병원균 치료에 사용되지 않는 것을 포함해 많은 항생제가 장 내 세균총(intestinal microbiome)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항생제 처방 횟수가 늘어날수록 IBD 위험과의 연관성은 더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40~60세는 항생제 치료 횟수가 1회 늘어날 때마다 IBD 위험은 15%씩 높아졌다.

 60세 이상의 경우 항생제 치료 횟수가 5번 이상일 때 IBD 위험은 거의 2배인 95%까지 높아졌다.

 IBD 위험은 항생제 노출 후 1~2년 사이가 가장 높았다.

 40~60세의 경우 항생제 노출 후 1~2년 사이에 IBD 위험이 66%, 4~5년 후는 2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연령, 성별과 기타 사회경제적, 인구통계학적 요인들을 고려한 것이다.

 이 외에도 장 내 세균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프로톤 펌프 억제제(PPI) 계열의 위산 분비 억제제, 항진균제, 항바이러스제의 사용도 고려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이 연구 결과는 영국 소화기내과 학회(British Society of Gastroenterology) 학술지 '위장관'(Gut) 최신호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택시 포함 대중교통 탈 땐 마스크 써야…증상 있으면 '강력권고'
오는 30일부터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 대부분이 해제돼 권고로 전환된다. 다만 버스,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수단과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 약국 등에서는 기존처럼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결정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1단계 시행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을 안내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번 1단계 조정 시행으로 이달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착용 권고로 전환된다. 다만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약국, 대중교통수단에서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감염취약시설에는 요양병원·장기요양기관, 정신건강증진시설, 장애인복지시설이 해당된다. 대중교통수단에는 대중교통법에 따른 대중교통수단인 노선버스·철도·도시철도·여객선·도선, 여객자동차법에 따른 구역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차량인 전세버스·특수여객자동차·일반택시·개인택시, 항공운송사업자가 여객을 수송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행하는 항공기가 포함된다. 일상에서 이용하는 버스, 지하철, 기차, 여객선, 항공기 등 다중이 동시에 이용하는 대중교통뿐 아니라 택시도 포함돼있다. 이에 대해 지영미 질병청장은 "택시는 다수가 한꺼번에 모이는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공신력 있는 건강정보 모은 '유튜브 헬스' 서비스 시작
공신력 있는 건강·의학 정보를 모은 '유튜브 헬스'가 26일 한국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했다. 유튜브 헬스를 총괄하는 가스 그레이엄 박사는 이날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에서 가진 화상 간담회에서 "세계 인구의 4분의 3이 건강이나 의학 정보를 인터넷에서 찾아본다"며 이 같은 소식을 알렸다. 그는 "특히 한국에서는 지난해 관련 유튜브 콘텐츠 조회 수가 300억 회를 넘었다"고 덧붙였다. 그레이엄 박사는 미국 예일대 출신 심장 전문의로, 미국 의학 한림원 회원으로도 선출됐다. 2020년 유튜브 헬스케어 및 공중 보건 부문 이사 겸 글로벌 총괄로 구글에 합류했다. 그레이엄 박사는 "의사 입장에서도 환자와 진료실에서 직접 만나는 시간은 아주 적다. 환자들의 전체 여정에서 병원 밖에서 진행되는 시간이 더 많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우리가 가진 많은 정보를 환자들에게 전달할지 고민을 많이 한 결과가 유튜브 헬스"라고 강조했다. 유튜브 헬스의 핵심은 '보건 정보 패널'과 '보건 콘텐츠 섹션'이다. 전자는 공신력 있는 정보에 대한 기준을 제시하며, 후자는 공신력 있는 영상을 먼저 추천하는 서비스다. 한국 유튜브 헬스의 경우 고품질의 건강 관련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서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