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생 자궁경부암 백신 무료접종 마지막해…방학중 맞아요"

만 12~17세 여성 청소년, 만 18~26세 저소득층 무료 접종

 질병관리청은 초중고 학생들이 겨울방학을 계기로 자궁경부암 등의 예방을 돕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 예방접종을 하도록 17일 권고했다.

 사람유두종바이러스 감염은 자궁경부암을 비롯해 항문암, 질암, 구인두암 등의 주요 원인이다. 예방접종을 통해 이런 암의 70~90%를 예방할 수 있다.

 백신이 효과를 충분히 얻기 위해서는 감염이 되기 전에 접종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건 당국은 감염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성 경험 이전에 예방접종을 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접종은 1차 접종을 만 15세 미만에 받은 경우 2회, 그렇지 않은 경우 3회 맞아야 한다.

 사람유두종바이러스 예방접종은 만 12~17세(2005년 1월1일~2011년 12월31일생) 여성 청소년에게 무료다. 만 18~26세(1996년 1월1일~2004년 12월31일생) 중 기초생활보장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 여성도 무료로 맞을 수 있다.

 지정 의료기관이나 보건소에서 접종할 수 있는데,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http://nip.kdca.go.kr)의 '예방접종 관리' 메뉴 중 '지정의료기관 찾기'에서 검색할 수 있다.

 비급여 예방접종 비용은 1회당 5만6천500~20만3천500원(작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집계) 수준이다.

 질병청은 "사람유두종바이러스 백신은 국제적으로 효과와 안정성이 인정된 백신"이라며 "특히 올해 마지막 지원 대상인 2005년생(저소득층은 1996년생)은 놓치지 말고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식약처 "불면증개선 식품은 없다"…온라인 식품-건강기능식품 광고 주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국소비자원과 협력해 온라인에서 식품과 건강기능식품 판매시 불면증 완화 효과가 있다고 오인·혼동시키는 부당광고 사례 233건을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수면의 질과 불면증에 대한 국민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식품 등에 '불면증 완화', '수면유도제'라고 부당 광고해서 판매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어 이번 점검을 실시했다. 부당 광고 위반 사례 중 일반 식품에 '수면의 질 개선', '수면 개선 보충제' 등이라고 광고해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가 151건(64.8%)으로 가장 많았다. 일반식품이나 건강기능식품이면서 '수면치료제', '수면유도제', '잠 잘오는 약' 등이라는 표현을 써서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는 39건(16.8%)였다. 또한 일반식품이나 건강기능식품에 '불면증' 표현을 써서 질병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인식할 우려가 있는 광고가 35건(15.0%), 일반식품에 '천연 멜라토닌은 수면에 도움이 되고, 독소를 해독하고' 등의 표현으로 원재료의 효능·효과를 해당 식품의 효능·효과로 오인·혼동하게 하는 광고가 7건(3.0%)이었다. 식약처에 따르면 멜라토닌은 뇌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