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 새 회장에 노연홍 전 靑수석 단독추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새 회장으로 노연홍 전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이 단독 추천을 받는다고 18일 협회 관계자들이 전했다.

 협회는 전날 이사장단사 논의를 통해 노연홍 전 수석을 다음 달 14일 이사장단 회의에서 회장 후보로 단수 추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협회는 후보가 추천되면 회의 직후 열리는 협회 이사회에서 차기 회장을 선임하고, 다음 달 21일 예정된 78회 정기총회에서 이를 최종 보고한다.

 노 전 수석은 2018년에도 원희목 현 회장과 함께 회장 후보로 거론된 바 있다.

 차기 제약바이오협회장 임기는 3월 1일부터 2년이다. 한 차례 연임이 가능하며 이사장단사 의결이 있으면 2년 더 추가할 수 있다.

 그는 보건복지부 요직을 두루 거친 정통 관료 출신으로, 청와대 보건복지비서관, 식약청장을 지내고 청와대 고용복지수석비서관을 역임했다. 이후 가천대학교 부총장을 거쳐 현재는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으로 일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코로나특별위원으로 참여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교는 '노마스크' 가능한데 학원가에선 "그래도 마스크 착용"
30일부터 학교를 포함한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지만, 상당수 학원은 자체적으로 마스크 착용 지침을 유지하기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칫 학원 내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늘어날 경우 학원 운영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되지만, 이에 따라 학생들은 학교 교실에서는 마스크를 벗었다가 학원 교실에선 써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특히 방역·교육당국이 학원과 학교·유치원·어린이집 통학 차량은 대중교통으로 분류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유지했기 때문에 학생들이 당분간 마스크에서 완전히 해방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대형 입시학원·어학원 등 상당수 실내마스크 유지할 듯 29일 교육계에 따르면 학원가에서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는 30일 이후에도 원생들에게 마스크를 계속 쓰도록 방침을 정한 곳이 많다. 대형 입시학원 가운데 종로학원과 메가스터디는 마스크 착용 지침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우선 착용하도록 하고 '노 마스크'를 할지는 상황 추이를 본 뒤 결정하기로 했다"며 "성급하게 변화를 주지 않고 안정적으로 상황을 지켜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메가스터디 관계자도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학생·강사·직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