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그라·시알리스 등 발기부전 치료제, 심장 건강에 도움"

 비아그라, 시알리스 등 포스포디에스테라제5(PDE5: phosphodiesterase5) 억제제 계열의 발기부전 치료제가 심장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 대학 의대 심혈관 전문의 로버트 클로너 교수 연구팀은 PDE5 억제제 계열의 발기부전 치료제를 사용한 사람은 사용하지 않은 사람보다 심혈관 질환 위험과 모든 원인에 의한 조기 사망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일간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최근 보도했다.

 2006~2020년 발기부전 진단을 받은 남성 7만2천498명(평균연령 52세)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P 이 중 2만3천816명은 PDE5 억제제를 사용한 일이 있었고 4만8천682명은 사용하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PDE5 억제제 사용자는 심장 건강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사용하지 않은 사람보다 상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PDE5 억제제 사용자는 심부전 발생률이 17%,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혀 관상동맥 재개통술을 받을 위험이 15% 낮았다.

 심부전은 심장의 구조 또는 기능 이상으로 혈액을 온몸에 펌프질해 내보내는 심장의 좌심실 기능에 문제가 발생, 체내의 모든 기관과 조직에 대한 혈액 공급이 부족해지는 현상이다.

 또 관상동맥에 혈전이 생겨 심장으로 가는 혈액과 산소가 차단돼 발생하는 협심증 발생률도 22% 낮았다.

 PDE5 억제제 사용자는 연구 기간에 모든 원인에 의한 조기 사망 위험도 25% 낮았다.

 이 연구 결과는 인종, 신장, 체중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PDE5 억제제는 음경의 근육을 이완해 혈류량이 늘어나게 해 발기를 돕는다.

 PDE5 억제제는 몸 전체로 혈액을 내보내는 심장 동맥에 혈류량을 늘려 몸 전체의 산소 흐름을 개선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PDE5 억제제는 뇌로 들어가는 혈류량도 늘려 치매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그러나 PDE5 억제제는 발기부전 치료를 위해 승인된 약이기 때문에 의사들은 적응증외(off-label) 사용은 권장하지 않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성의학 학회(International Society for Sexual Medicine) 학술지 '성의학 저널'(Journal of Sexu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교는 '노마스크' 가능한데 학원가에선 "그래도 마스크 착용"
30일부터 학교를 포함한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지만, 상당수 학원은 자체적으로 마스크 착용 지침을 유지하기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칫 학원 내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늘어날 경우 학원 운영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되지만, 이에 따라 학생들은 학교 교실에서는 마스크를 벗었다가 학원 교실에선 써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특히 방역·교육당국이 학원과 학교·유치원·어린이집 통학 차량은 대중교통으로 분류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유지했기 때문에 학생들이 당분간 마스크에서 완전히 해방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대형 입시학원·어학원 등 상당수 실내마스크 유지할 듯 29일 교육계에 따르면 학원가에서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는 30일 이후에도 원생들에게 마스크를 계속 쓰도록 방침을 정한 곳이 많다. 대형 입시학원 가운데 종로학원과 메가스터디는 마스크 착용 지침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우선 착용하도록 하고 '노 마스크'를 할지는 상황 추이를 본 뒤 결정하기로 했다"며 "성급하게 변화를 주지 않고 안정적으로 상황을 지켜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메가스터디 관계자도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학생·강사·직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