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채소 젊을수록 덜 먹어…충분히 먹는 사람 30% 미만

하루 권장량인 500g 이상 섭취하는 사람 비율 감소세

 우리 국민 중 과일과 채소를 권장량만큼 챙겨 먹는 사람이 3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질병관리청의 '2021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2021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6세 이상 인구 중 과일과 채소를 권장량인 하루 500g 이상 먹는 사람의 비율은 25.5%에 불과했다.

 19세 이상 성인 중에서도 28.1%만이 권장량 이상의 과일과 채소를 먹고 있었다.

 2015년 조사 때만 해도 일 500g 이상 과일·채소 섭취자 비율이 38.6%(6세 이상 기준)를 기록했는데 2016년 33.1%, 2019년 28.1%, 2020년 26.2% 등으로 감소 추세다.

 성별로는 남성(27.9%) 중에서 과일·채소를 충분히 먹는 사람이 여성(23.0%)보다 많았다.

 젊을수록 식단에서 과일과 채소가 더 부족했다.

 하루 500g 이상 섭취하는 사람의 비율은 6∼9세(12.5%), 10∼18세(15.4%), 19∼29세(12.5%)에선 모두 10%대였다.

 그나마 50대와 60대에선 각각 44.2%, 45.3%가 과일과 채소를 충분히 먹고 있었다.

 소득수준 '하' 집단에선 22.9%가, '상' 집단에선 29.0%가 권장량 이상으로 섭취하는 등 대체로 소득수준과 과일·채소 섭취량이 비례하는 모습이었다.

 전체적으로 한국인이 섭취하는 과일과 채소의 양도 줄어드는 추세다.

 10년 전인 2012년 조사에서 만 1세 이상 한국인의 하루 채소류 섭취량은 283.9g, 과일류는 172.3g이었는데, 2021년엔 각각 248.8g, 116g으로 감소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택시 포함 대중교통 탈 땐 마스크 써야…증상 있으면 '강력권고'
오는 30일부터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 대부분이 해제돼 권고로 전환된다. 다만 버스,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수단과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 약국 등에서는 기존처럼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결정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1단계 시행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을 안내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번 1단계 조정 시행으로 이달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착용 권고로 전환된다. 다만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약국, 대중교통수단에서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감염취약시설에는 요양병원·장기요양기관, 정신건강증진시설, 장애인복지시설이 해당된다. 대중교통수단에는 대중교통법에 따른 대중교통수단인 노선버스·철도·도시철도·여객선·도선, 여객자동차법에 따른 구역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차량인 전세버스·특수여객자동차·일반택시·개인택시, 항공운송사업자가 여객을 수송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행하는 항공기가 포함된다. 일상에서 이용하는 버스, 지하철, 기차, 여객선, 항공기 등 다중이 동시에 이용하는 대중교통뿐 아니라 택시도 포함돼있다. 이에 대해 지영미 질병청장은 "택시는 다수가 한꺼번에 모이는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공신력 있는 건강정보 모은 '유튜브 헬스' 서비스 시작
공신력 있는 건강·의학 정보를 모은 '유튜브 헬스'가 26일 한국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했다. 유튜브 헬스를 총괄하는 가스 그레이엄 박사는 이날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에서 가진 화상 간담회에서 "세계 인구의 4분의 3이 건강이나 의학 정보를 인터넷에서 찾아본다"며 이 같은 소식을 알렸다. 그는 "특히 한국에서는 지난해 관련 유튜브 콘텐츠 조회 수가 300억 회를 넘었다"고 덧붙였다. 그레이엄 박사는 미국 예일대 출신 심장 전문의로, 미국 의학 한림원 회원으로도 선출됐다. 2020년 유튜브 헬스케어 및 공중 보건 부문 이사 겸 글로벌 총괄로 구글에 합류했다. 그레이엄 박사는 "의사 입장에서도 환자와 진료실에서 직접 만나는 시간은 아주 적다. 환자들의 전체 여정에서 병원 밖에서 진행되는 시간이 더 많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우리가 가진 많은 정보를 환자들에게 전달할지 고민을 많이 한 결과가 유튜브 헬스"라고 강조했다. 유튜브 헬스의 핵심은 '보건 정보 패널'과 '보건 콘텐츠 섹션'이다. 전자는 공신력 있는 정보에 대한 기준을 제시하며, 후자는 공신력 있는 영상을 먼저 추천하는 서비스다. 한국 유튜브 헬스의 경우 고품질의 건강 관련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서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