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청진기'로 시민 건강 돌본다…안양시, 올해 첫 시범 사업

원격으로 심장·폐 소리 등 체크…이상 감지 시 의료기관 연계

 경기도 안양시는 24일 인공지능(AI) 스마트 청진기로 만성질환 노인이나 건강위험 요인이 있는 시민의 건강을 돌보는 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스마트 청진기는 의사들이 목에 걸고 사용하는 아날로그 청진기와는 달리 전자기기로 사람의 심장 및 폐 소리, 심장박동수, 호흡수 등을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디지털 청진기이다.

 조달청이 2021년 12월 혁신제품으로 선정하고 시범 사용기관을 공모했는데 안양시가 전국 지자체 가운데 유일하게 선정돼 AI 스마트 청진기 제품 685대를 지원받았다.

 안양시는 관내 허약·만성질환을 가진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의 65세 이상 노인, 건강검진에서 이상이 발견된 일반 시민 중에서 대상자를 선정해 스마트 청진기를 보급할 예정이다.

 휴대전화에 '스키퍼 돌봄' 앱을 설치한 뒤 안내에 따라 여성 화장품 콤팩트 모양의 스마트 청진기를 심장과 폐에 대고 소리를 측정하면 이 정보가 앱에 저장된다.

 저장된 정보는 스마트 청진기 개발업체인 스마트사운드사의 서버에 전송되고 서버의 인공지능이 정보를 분석해 심폐 질환의 이상 유무를 판별한다.

 스마트사운드사의 인공지능은 국내 유명 대학병원 등과 협업해 심장과 폐의 이상소리와 질병에 대한 방대한 데이터를 딥러닝(심화학습) 했다.

 현행법상 병에 대한 진단은 의사만이 내릴 수 있기 때문에 '심상 소리 정상 70%, 비정상 30%' 등의 방법으로 분석 결과를 표출한다.

 그러면 보건소의 방문간호사들이 이상이 감지된 시민에게 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의료기관을 연계한다.

 안양시는 이달 말까지 대상자를 선정한 뒤 내달 초부터 본격적인 스마트 청진기 건강 돌봄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교는 '노마스크' 가능한데 학원가에선 "그래도 마스크 착용"
30일부터 학교를 포함한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지만, 상당수 학원은 자체적으로 마스크 착용 지침을 유지하기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칫 학원 내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늘어날 경우 학원 운영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되지만, 이에 따라 학생들은 학교 교실에서는 마스크를 벗었다가 학원 교실에선 써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특히 방역·교육당국이 학원과 학교·유치원·어린이집 통학 차량은 대중교통으로 분류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유지했기 때문에 학생들이 당분간 마스크에서 완전히 해방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대형 입시학원·어학원 등 상당수 실내마스크 유지할 듯 29일 교육계에 따르면 학원가에서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는 30일 이후에도 원생들에게 마스크를 계속 쓰도록 방침을 정한 곳이 많다. 대형 입시학원 가운데 종로학원과 메가스터디는 마스크 착용 지침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우선 착용하도록 하고 '노 마스크'를 할지는 상황 추이를 본 뒤 결정하기로 했다"며 "성급하게 변화를 주지 않고 안정적으로 상황을 지켜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메가스터디 관계자도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학생·강사·직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