② 동거인으로만 취급받는 동성·위탁 부모

생활 공유하는 어엿한 가족…사회서 인정 못 받아 지원 소외
"조금 특이한 형태의 가족…불편함보다 행복한 순간 더 많아"

 "제게 가족이란 `가장 어려울 때 기댈 수 있는 곳'입니다. 그렇기에 원하는 사람과 구성해야 하고, 형태와 상관없이 제도의 보호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곽이경(42)씨는 4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서울의 한 빌라에서 5년째 함께 사는 동성 배우자와 관련해 이 같은 생각을 털어놓았다.

 우리나라에서는 동성 간 혼인이 인정되지 않아 혼인신고는 할 수 없는 사이지만, 이들은 상대방 부모·형제와도 왕래하고 각종 대소사를 챙기며 자연스럽게 생활을 공유하고 있다. "어느 순간부터는 가족관계에 완전히 편입됐다고 느꼈다"는 게 곽씨의 설명이다.

 이들은 실질적으로 가족이고 부부인데도 이성 부부 가족과는 달리 법적·제도적 보호에서 제외된다.

 배우자가 소득이 없을 때도 건강보험 피부양자 등록이 불가능했다. 신혼부부용 주택지원 제도는 쳐다보지도 못했고, 질병보험의 수혜자를 배우자로 바꾸려고 하자 "보험사기 아니냐"는 의심부터 받았다.

 다양한 가족의 형태가 나타나고 있지만, 대부분은 아직 국가가 인정하고 보호하는 울타리 밖에 있어 정책적 혜택에서 소외되기 일쑤다. 분명히 한집에 살면서 끼니를 같이하는 `식구'(食口) 임에도 일상 속 많은 순간 `법적 가족'이라는 벽에 부딪혀 좌절해 왔다.

 "우리는 조금 특이한 가족"이라며 구성원을 소개한 윤남희(55)씨도 이른바 '정상가족' 범주를 벗어난 가족을 꾸려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재 윤씨와 남편의 집에는 6개의 성(姓)을 가진 7명의 식구가 산다. 장성한 친자식들은 이미 독립해 나갔고, 대신 8년째 위탁받아 아들처럼 키우고 있는 쌍둥이 남자아이들이 있다. 2년 전부터는 국내에서 알게 된 캄보디아 출신 여성과 그가 서로 다른 남성과의 사이에서 낳은 두 딸도 윤씨네와 함께 살며 한솥밥을 먹는다.

 이들은 싸우기도 하고 웃기도 하며 어느덧 서로 없어서는 안 되는 한 식구가 됐다. 하지만 위탁부모는 친권이 부여되지 않는 `동거인'에 불과해 쌍둥이 아이들에게 해줄 수 없는 일이 많았다고 한다.

 윤씨는 "아이들에게 첫 휴대전화를 사 주려 했는데 내가 법적 부모나 법정대리인이 아니어서 개통 동의를 해 줄 수가 없더라"며 "가족관계 증명이 되지 않아 은행도 마음대로 못 갔다"고 말했다.

 그는 "다쳐서 수술받을 때조차 보호자란에 내 이름을 써넣을 수 없다고 한다"며 "항상 아이들에게 '미성년자일 땐 엄마가 못 해주는 게 많으니 너희가 빨리 커야 한다'고 강조하는 현실이 참 씁쓸하다"고 했다.

 위탁관계조차 아닌 캄보디아 여성 모녀와 함께 사는 것을 두고도 곱지 않은 시선을 받는다고 한다.

 윤씨는 "식구들 덕분에 온기가 있는 집이 됐는데 주변에서는 '왜 가족도 아닌 사람들과 그렇게 사냐'며 많이들 뭐라고 한다"며 "세상의 차별적 시선이 무엇보다 견디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윤씨는 "불편한 점보다 행복한 순간이 더 많은 가족"이라고 강조한다. 다만 자신의 가족이 단순 동거인으로만 취급받는 현실이 개선됐으면 한다고 했다.

 그는 "위탁 기간만이라도 법적 가족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면 위탁 아동들도 가정에 소속감을 느끼며 자랄 수 있을 것"이라며 "사춘기조차 눈치 살피며 겪어야 하는 위탁 아동들이 안타까울 뿐"이라고 말했다.

 곽이경씨도 "지금은 이성 부부만 인정되는 결혼제도에 동성 부부도 포함할 뿐 아니라 동반자로서의 개인의 결합을 폭넓게 존중하고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게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감염병자문위 "백신접종 어느 때보다 중요…전방위 노력해야"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는 코로나19 겨울철 재유행 상황에서 적기에 일정 수준 이상의 면역을 형성할 수 있도록 정부가 백신 접종률 제고를 위해 전방위로 노력할 것을 권고했다. 또 미래의 새로운 감염병 발생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장기적인 백신·치료제 개발, 전문인력 양성 등 감염병 연구·개발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문위는 지난달 24일 제9차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회의를 개최한 뒤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권고문을 정부에 전달했다고 질병관리청이 밝혔다. 정기석 자문위원장은 "계절적인 요인과 시간 경과에 따른 면역 감소로 인해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의 증가세는 여전히 유지되는 상황"이라며 "유행상황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지속적으로 방역·의료에 대한 철저한 대비·대응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로, 중증·사망 위험이 큰 건강취약계층의 백신 접종 제고를 위해 범정부적, 전방위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권고문을 통해 "감염병 유행상황에서 적기에 일정 수준 이상의 면역을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감염 시 중증·사망 위험이 큰 60대 이상의 어르신과 고위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뇌혈관 주위 공간확장' 심할수록 알츠하이머 진행 빨라"
알츠하이머병 환자에게 관찰되는 '뇌혈관 주위 공간 확장' 정도가 심할수록 인지기능 악화 속도가 빠르다는 사실이 새롭게 규명됐다. 상계백병원 신경과 정승호 교수, 용인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정석종 교수, 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이필휴 교수 공동 연구팀은 양전자단층촬영(PET) 검사에서 알츠하이머병으로 진단된 208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확인됐다고 6일 밝혔다. 알츠하이머는 치매 중 가장 흔한 유형으로, 전체의 약 60∼80%를 차지한다. 나이가 들수록 발병 위험이 커지며, 노인성 치매의 대표적인 원인 질환이다.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위한 뇌 영상 검사에서 흔히 발견되는 뇌혈관 주위 공간 확장은 뇌의 노폐물과 독소를 청소하는 기능에 문제가 생겼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병 진단 환자들에 대한 뇌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추가로 시행해 뇌혈관 주위 공간 확장의 정도에 따른 인지기능 점수를 평가했다. 이 결과 뇌혈관 주위 공간 확장 정도가 심한 환자군은 그렇지 않은 환자군보다 매년 인지기능 점수가 0.58점씩 빠르게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뇌혈관 주위 공간 확장과 인지기능 저하의 연관성을 처음 확인한 것으로, 앞으로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