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상의원 부설요양원, 살리는 요양원 가맹점 모집

걸어서 들어가 죽어서 나온다는 요양원의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
운동역학에 특화된 스마트교육으로 살리는 요양원을 표방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단국대학교기술지주회사 산하 단국상의원이 운영하는 ‘휴앤락요양원’이 살리는 요양원의 브랜드를 공유하기로 하고, 가맹점 모집에 나섰다.

 휴앤락요양원측은 걸어서 들어가 죽어서 나온다는 요양원의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 인지교육과 운동역학에 특화된 스마트교육 컨텐츠로 어르신을 살리는 요양원을 표방하고 나섰다.

 요양원은 산학 협력을 통해 1천여가지의 치매 예방 프로그램과 교구제도를 별도로 제작해 치매단계별 맞춤형 인지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 스포츠대학원 교수진과 운동교육 전문 기업이 개발한 중증 어르신을 위한 운동역학 프로그램을 학부생과 대학원생이 봉사를 통해 돌봄의 전문성을 보강한다.

 IT기술을 통한 미술, 공예, 퍼즐, 미로찾기, 노래교실, 지능게임 등 스마트 인지 수업이 진행돼 자연스럽게 즐기면서 운동을 유도한다.

 휴앤락요양원의 브랜드 공유 시스템은 까다롭게 운영돼, 예비 창업자는 기초과정 1개월과 심화과정 3개월 등 4개월을 이수해야 자격을 획득하게 된다.

 사업부지에 대한 인허가 평가와 사업성 평가를 통해 적격심사와 면접심사를 통해 최종 가맹요양원 개설심의 허가 절차를 받는다.

 허가를 받은 후에도 실시설계와 금융조달, 건축, 준공, 운영허가, 인력충원, 개원교육, 개원, 운영지원, 평가, 보강교육 등의 체계적인 브랜드 공유 시스템 매뉴얼로 운영된다.

 휴앤락요양원 대표이사 최규동 교수는 “휴앤락이 제공하는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어르신들이 휴식과 즐거움을 누리시라는 사회복지 철학으로 브랜드를 만들었다”며 “살리는 요양원으로서 한국을 넘어 세계의 표준을 새롭게 세우고 싶다”고 말했다.

(문의: ☎010-3200-6837, 홈페이지 www.dkscc.com)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객담→가래, 경구투여(약)→먹는(약)…어려운 의약용어 순화
보건복지, 의약분야에서 쓰이는 외래어·한자 전문용어가 보다 이해하기 쉬운 표현으로 순화된다. 보건복지부는 2일 '보건복지 분야 전문용어 표준화 고시 제정안'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민이 보건복지 분야 전문 용어를 더 쉽고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전문용어를 표준화하고자, 국어기본법에 따라 이번 고시를 마련했다. 대상 용어는 ▲ CT(시티) → 컴퓨터 단층 촬영 ▲ MRI(엠아르아이) → 자기공명영상 ▲ 경구투여(약) → 먹는(약) ▲ 객담 → 가래 ▲ 예후 → 경과 ▲ 수진자·수검자 → 진료받는 사람·검사받는 사람 ▲ 자동제세동기 → 자동 심장 충격기 ▲ 모바일 헬스케어 → 원격 건강 관리 ▲ 홈닥터 → 가정 주치의 ▲ 요보호 아동 → 보호가 필요한 아동 등 10개다. 당초 '제네릭'(generic)을 '복제약'으로, '케어 코디네이터'를 '돌봄 관리자'로 표준화하는 내용도 고시 제정안에 포함됐으나, 10월 26일부터 20일간의 행정예고 기간에 수렴된 관련 업계 등의 의견을 반영해 최종안에서는 빠졌다. 제약업계는 제네릭은 최초 개발된 의약품과 동등하다고 인정받은 의약품을 뜻하는 용어인데, 복제약이라는 말의 어감상 일반인들에게 최초 의약품을 '베꼈다'는 부정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조절 T세포로 치매 증상 개선 가능성…동물실험서 확인"
경희대 한의대 배현수 교수와 동아대 건강관리학과 김경화 교수 공동 연구팀은 체내 면역반응에 관여하는 '조절 T세포'를 이용해 알츠하이머성 치매 증상을 개선할 수 있는 가능성을 동물실험에서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조절 T세포는 과도한 면역 활성을 억제하는 기능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중추신경계의 면역 균형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퇴행성질환에 조절 T세포를 활용하려는 연구가 탄력을 받고 있다. 연구팀은 치매 환자의 뇌에 많이 분포하는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을 항원으로 한 특이적 조절 T세포를 체외 공정을 통해 생산한 후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일으킨 쥐의 정맥에 주입했다. 이 결과 주입한 조절 T세포가 중추신경계에서 선천성 면역을 담당하는 미세아교세포의 활성을 억제해 쥐에서 인지기능 개선, 아밀로이드 축적 감소, 뇌 대사 개선 등의 효과를 나타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미세아교세포기 활성화하면 염증성 사이토카인을 분비해 뇌 속 신경염증이 발생한다. 배현수 교수는 "이번 연구로 알츠하이머성 치매에 대한 조절 T세포의 강력한 치료 효과를 확인했을 뿐 아니라 다양한 퇴행성 뇌 질환에 대한 조절 T세포의 잠재력을 제시했다"면서 "최근 한국에서 임상 1상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