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상의원 부설요양원, 살리는 요양원 가맹점 모집

URL복사

걸어서 들어가 죽어서 나온다는 요양원의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
운동역학에 특화된 스마트교육으로 살리는 요양원을 표방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단국대학교기술지주회사 산하 단국상의원이 운영하는 ‘휴앤락요양원’이 살리는 요양원의 브랜드를 공유하기로 하고, 가맹점 모집에 나섰다.

 휴앤락요양원측은 걸어서 들어가 죽어서 나온다는 요양원의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 인지교육과 운동역학에 특화된 스마트교육 컨텐츠로 어르신을 살리는 요양원을 표방하고 나섰다.

 요양원은 산학 협력을 통해 1천여가지의 치매 예방 프로그램과 교구제도를 별도로 제작해 치매단계별 맞춤형 인지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 스포츠대학원 교수진과 운동교육 전문 기업이 개발한 중증 어르신을 위한 운동역학 프로그램을 학부생과 대학원생이 봉사를 통해 돌봄의 전문성을 보강한다.

 IT기술을 통한 미술, 공예, 퍼즐, 미로찾기, 노래교실, 지능게임 등 스마트 인지 수업이 진행돼 자연스럽게 즐기면서 운동을 유도한다.

 휴앤락요양원의 브랜드 공유 시스템은 까다롭게 운영돼, 예비 창업자는 기초과정 1개월과 심화과정 3개월 등 4개월을 이수해야 자격을 획득하게 된다.

 사업부지에 대한 인허가 평가와 사업성 평가를 통해 적격심사와 면접심사를 통해 최종 가맹요양원 개설심의 허가 절차를 받는다.

 허가를 받은 후에도 실시설계와 금융조달, 건축, 준공, 운영허가, 인력충원, 개원교육, 개원, 운영지원, 평가, 보강교육 등의 체계적인 브랜드 공유 시스템 매뉴얼로 운영된다.

 휴앤락요양원 대표이사 최규동 교수는 “휴앤락이 제공하는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어르신들이 휴식과 즐거움을 누리시라는 사회복지 철학으로 브랜드를 만들었다”며 “살리는 요양원으로서 한국을 넘어 세계의 표준을 새롭게 세우고 싶다”고 말했다.

(문의: ☎010-3200-6837, 홈페이지 www.dkscc.com)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악취 유발 화학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면역기능 저하"
일상 환경에서 악취 유발 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면역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 대구가톨릭대에 따르면 보건면역학연구실 허용 교수와 예방의학교실 김형아 교수는 악취를 유발하는 화학물질에 대한 노출로 생쥐 면역 기능이 저하됐다는 내용의 공동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은 독성·산업보건 분야 국제학술지인 'TIH' 6월호에 실렸다. 허 교수 등은 대표적인 악취 유발 물질인 암모니아, 이황화메틸, 메틸인돌, 프로피온산 등이 면역세포 수를 감소시키고 면역체계 핵심 세포인 T림프구 성장 분화를 억제한다는 점을 규명했다. 특히 암모니아는 아토피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도 알아냈다. 기존 연구는 악취가 정서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는 수준에서 진행됐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동물을 대상으로 악취와 면역체계 간 관계를 연구했다고 허 교수팀은 설명했다. 허 교수는 "흔하게 접하는 악취라도 장기간 노출되면 신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음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며 "이번 연구 결과가 직업 환경이나 생활 환경에서 악취에 대해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환경부와 한국화학물질관리협회가 시행하는 화학물질특성화대학원 사업 일환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