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직 교대 근무자, 대사증후군 위험↑"

 보건의료에 종사하는 근무자의 교대 근무가 대사증후군(metabolic syndrome)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사증후군은 ▲복부 비만 ▲고혈압 ▲고혈당 ▲좋은 콜레스테롤인 고밀도 지단백(HDL) 콜레스테롤 혈중수치 표준 이하 ▲중성지방 과다 등 5가지 중 3가지 이상이 해당하는 경우로 이런 사람들은 심혈관 질환, 당뇨병이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

 호주 브리즈번 퀸즐랜드 공대 보건과학과의 피우미카 소리야라치치 연구원이 지금까지 발표된 관련 연구 논문 12편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 hDay News)가 최근 보도했다.

 이 연구 논문들의 연구 대상 인원은 적게는 42명에서 많게는 738명, 연령은 18세에서 65세까지 다양했다.

 전체적으로 보건의료에 종사하는 교대 근무자(shift worker)는 대사증후군 진단율이 주간 근무자(day worker)보다 평균 2.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는 보건의료 종사자의 경우 일과 생활의 균형이 유지되도록 교대근무 체제를 합리적으로 능률화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교대근무가 대사증후군 위험과 연관이 있는 이유는 교대근무에 따른 신체의 생물학적, 환경적 변화 때문으로 보인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세계 비만 연맹(WOF: World Obesity Federation) 학술지 '비만 리뷰'(Obesity Revie ws) 온라인판에 실렸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콩팥병, 알아챘을 땐 늦어…만성질환자 '요주의'
우리 몸의 노폐물을 걸러주는 콩팥(신장)은 이상이 생겨도 증상을 알아차리기 어려운 장기다. 콩팥 기능이 떨어지기 시작하면 몸이 붓거나 피로감 등이 나타나기 쉬운데 일상적인 피로와 혼동하기 쉬워 이미 크게 나빠진 상태에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전문가들은 증상을 알아챘다면 이미 늦었을 수 있다고 경고한다. 콩팥병이 3개월 이상 지속된 만성 콩팥병은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결국에는 혈액 투석과 신장 이식을 해야 하는 상황에 부닥친다. '예방과 관리'가 최선이라는 만성콩팥병에 대해 오국환 서울대학교병원 신장내과 교수의 도움을 얻어 정리했다. ◇ 당뇨병 환자는 '검사 적기'가 따로 없다…"정기검진 필수" 의료계에 따르면 만성콩팥병은 고령화 시대에 필연적으로 늘어날 수밖에 없는 질환이다. 고령화 시대 대표적인 만성질환인 당뇨병과 고혈압이 만성콩팥병의 가장 큰 원인이고, 평균 수명이 길어지면서 60세 이상 고령의 고위험군이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오 교수는 "콩팥병은 상태가 상당히 나빠진 이후에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며 "특히 나이가 60세 이상이거나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이 있고 평소에 약물을 많이 복용하는 사람들은 비교적 콩팥병에 걸릴 위험이

메디칼산업

더보기